하윤수 교육감 후보 "김석준 후보, 교육청 이용하는 불법 선거개입 즉각 중단하라"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5/26 [12:31]

하윤수 교육감 후보 "김석준 후보, 교육청 이용하는 불법 선거개입 즉각 중단하라"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5/26 [12:31]

▲ 25일 하윤수 교육감 후보 측이 부산지방법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석준 후보가 부산교육청을 이용하는 불법 선거개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하윤수 부산교육감 후보는 "김석준 후보는 부산교육청을 선거홍보에 이용하는 불법 선거개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같은 논란은 부산시교육청이 교육감선거 1주일 앞둔 25일부터 선거 전일 31일까지, 학교 및 교육청 소속기관을 통해 학생, 학부모, 교직원, 시민을 대상으로 가정통신문, SNS 등으로 무차별적으로 설문조사 참여를 독려하며 촉발됐다.

 

이에 대해 하 후보 측은 25일 오전 부산시교육청의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한 불법 선거운동에 논란에 대해 부산지방법원에 '설문조사 등 실시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하윤수 후보 측 손정수 대변인 등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일을 일주일 여 앞두고 진보교육 8년에 대한 부산시민들의 엄중한 평가를 피하기 위해 관권선거를 획책하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김석준 후보는 부산교육청을 선거 홍보에 이용하는 불법 선거개입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부산시민 앞에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손 대변인은 "부산교육청의 온라인 설문조사를 빙자해, 김석준 후보가 또다시 부산시교육청과 그 소속 공무원을 동원한 관권선거 획책과 부당한 선거개입에 나서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하 후보 측에 따르면,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5월 23일, ‘2022년 부산교육 홍보 모니터링 온라인 설문조사 홍보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부산지역 학교, 교육청 소속기관 등에 발송하였다. 공문에는 2022. 5월 25일~31일까지 '매체별 부산교육 홍보 효과”를 설문과제로 인터넷, 모바일 등을 통한 설문조사 실시를 고지하고, 학생, 학부모, 교직원, 시민을 대상으로 가정통신문, SNS 등을 통하여 설문조사 참여를 독려하라'고 지시하고 있다.

 

▲ 부산교육청 홈페이지에 게시된 부산교육 홍보 게시 안내앱 /하윤수 후보 측 제공 © 배종태 기자

 

손 대변인은 이에 대해 "설문조사를 빙자하여 그 설문조사 속에 담긴 컨텐츠를 홍보하는 것은 설문조사를 가장한 일종의 홍보"라며 "이와 같은 위장 설문조사는 최근 공직선거에서 부정선거의 수단으로 자주 사용되고 있다. 부산교육청의 이번 설문조사 역시 과거의 설문조사 사례에 비추어, 김석준 후보의 성과와 업적을 홍보하기 위한 노골적인 의도가 개입되어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학교와 교육기관에 대한 존중도와 신뢰도가 높은 우리나라에서, 학부모, 교직원, 시민들이 온라인 설문조사에 참여하게 된다면 자연스럽게 선거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면서 "이를 모를리 없는 부산교육청이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학교와 교육청 소속 기관에 게시하거나 가정통신문 등을 통해 참여를 안내하고 독려를 하는 것은 명백한 선거중립의무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부산교육청은 이같은 논란이 일자 각급학교에  '부산교육 홍보 모니터링 온라인 설문조사 기간 변경 안내 ' 공문을 보내내고, 교육청 홈페이지에 게시된 설문조사 관련 팝업 및 안내문 앱을 삭제했다.

 

▲ 부산시교육청이 부산홍보 설문조사 기간변경 안내 공문 사본/하윤수 후보 측 제공  ©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이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한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Ha Yoon-soo of Busa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urged candidate Kim Seok-jun to immediately stop illegal election meddling using the Busan Office of Education to promote elections

 

This controversy arises from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s indiscriminate participation in surveys through home correspondence and SNS targeting students, parents, faculty, and citizens through schools and agencies affiliated with the Office of Education from the 25th, one week before the election of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to the 31st, the day before the election. encouraged and motivated

 

On the morning of the 25th, Candidate Ha's side submitted an 'application for injunction prohibiting the conduct of surveys, etc.' to the Busan District Court regarding the controversy over illegal election campaigns through the online survey of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on the morning of the 25th.

 

At a press conference on the same day, Candidate Ha Yoon-su's spokesperson Son Jeong-soo and others held a press conference and said, "We are astonished that a government-controlled election is being planned to avoid the harsh evaluation of Busan citizens for 8 years of progressive education about a week before the election day.", “Candidate Seok-Jun Kim urged the Busan Office of Education to immediately stop illegal election meddling and make an official apology to the citizens of Busan.”

 

Spokesperson Sohn attacked, "Under the guise of an online survey by the Busan Office of Education, candidate Kim Seok-jun is once again mobilizing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nd its public officials to mobilize government officials and to intervene in elections."

 

According to Candidate Ha, on May 23rd,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ent an official letter titled 'Request for cooperation in the 2022 Busan Education Public Relations Monitoring Online Survey Public Relations' to schools and offices affiliated with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In the official document, from May 25 to 31, 2022, 'Busan education promotion effect by media' as a questionnaire task, it is announced that the survey will be conducted through the Internet, mobile, etc. Encourage participation in the survey through social media, etc.'

 

Spokesperson Sohn said, "Promoting the contents of a survey under the guise of a survey is a kind of publicity disguised as a survey.", “Such disguised surveys are frequently used as a means of fraudulent elections in recent public office elections. In light of past survey cases, this survey by the Busan Office of Education also has an explicit intention to promote Kim Seok-jun’s achievements and achievements. It is clear that there is,” he said.

 

He added, "In a country where there is a high level of respect and trust in schools and educational institutions, if parents, school staff, and citizens participate in online surveys, it will naturally have a huge impact on elections.", “The Busan Office of Education, who is unaware of this, conducted a survey affecting the election results, It is a clear violation of the duty to neutralize elections to post this on schools and institutions affiliated with the Office of Education, or to guide and encourage participation through home correspondence.”

 

Meanwhile, the Busan Office of Education sent an official notice to schools at each level of the controversy, 'Guidelines for changing the period of Busan education promotion monitoring online survey', and deleted the survey-related pop-up and notice app posted on the Office of Education websit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