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 산다면! 부산에 왔다면!...'YOLO 갈맷길 워킹데이' 캠페인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6/16 [15:50]

부산에 산다면! 부산에 왔다면!...'YOLO 갈맷길 워킹데이' 캠페인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6/16 [15:50]

 

▲ YPLO 갈맷길 10선 안내도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오는 22일까지 자치구.군과 'YOLO 갈맷길, 워킹데이' 캠페인을 전개한다.

 

'YOLO 갈맷길, 워킹데이'는 하계 휴가철 부산을 찾는 관광객과 부산시민을 대상으로 YOLO 갈맷길 10선을 알리고 ‘생활 속 걷기’ 보행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된 시민참여형 걷기 캠페인이다.

 

 ‘YOLO 갈맷길’은 부산에 오면 꼭 걸어봐야 하는 걷기 여행길로, 코스당 반나절 이내로 완주할 수 있는 관광객 맞춤형 코스다. 해안코스 7개, 강변코스 1개, 산행코스 2개 등 총 10개 코스로 구성돼 바다와 산, 그리고 도심이 아름답게 공존하는 부산만의 특색있는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지역주민과 함께 갈맷길을 걸으면서 YOLO 갈맷길의 매력과 걷기수칙 3.3.3과 같은 보행문화를 홍보하고, 환경정비 등과도 연계해 다채롭게 추진한다.

 

우선, 6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시-구·군 합동 워킹데이 캠페인을 진행한다. ▲15일에는 동래구 온천천과 기장군 일광해수욕장 일원에서 ▲16일에는 사상구 삼락생태공원 일원에서 ▲17일에는 사하구 다대포 일원 등에서 개최된다.

 

또, 6월 22일 부산역에서는 부산을 방문하는 내·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시 직원들이 직접 캠페인을 진행한다. ‘YOLO 갈맷길 10선’을 집중 홍보하고, 부산역 갈맷길 투어 라운지도 운영해 전문 길잡이의 현장감 있는 길 안내까지 들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YOLO 갈맷길, 워킹데이 캠페인이 생활 속 걷기 보행문화를 확산하고, 관광객 맞춤형 걷기여행길인 YOLO 갈맷길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다채로운 풍경과 먹거리, 즐길거리가 있는 YOLO 갈맷길 걷기 여행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분들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ity of Busan will develop the 'YOLO Galmat-gil, Working Day' campaign with the autonomous districts and counties until the 22nd.

 

'YOLO Galmat-gil, Walking Day' is a citizen-participatory walking campaign designed to promote the walking culture of 'walking in daily life' and publicize the 10 YOLO Galmat-gils* for tourists and Busan citizens visiting Busan during the summer vacation season.

 

 'YOLO Galmatgil' is a must-walk walking route when you come to Busan, and it is a customized course for tourists that can be completed in less than half a day per course. It consists of a total of 10 courses, including 7 coastal courses, 1 riverside course, and 2 hiking courses.

 

While walking along the galmat-gil with local residents, promote the charm of YOLO galmat-gil and pedestrian culture such as walking rules 3, 3, and 3, and promote it in various ways in connection with environmental maintenance.

 

First, the city-gu/gun joint working day campaign will be held for three days from June 15th to 17th. ▲The event will be held at Oncheoncheon Stream in Dongnae-gu and Ilgwang Beach in Gijang-gun on the 15th ▲The Samrak Ecological Park in Sasang-gu on the 16th ▲The Dadaepo area in Saha-gu on the 17th.

 

Also, on June 22, at Busan Station, city officials will conduct a campaign for both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visiting Busan. We plan to intensively promote the 'YOLO Galmatgil 10 Lines' and operate a Galmatgil Tour Lounge at Busan Station so that you can listen to the real-life directions of a professional guide.

 

Busan Mayor Park Hyeong-jun said, “This YOLO Galmat-gil, Working Day campaign will spread the walking culture in everyday life and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publicize the YOLO Galmat-gil, a walking tour tailored to tourists.”

 

He said, “I hope that the YOLO Galmat-gil walking tour with colorful scenery, food, and entertainment will help citizens who are exhausted from the prolonged Corona 19 recover their daily lif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