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유역 취수원 다변화 사업 본격 추진...기재부 예.타 통과 정부 사업 확정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7/04 [18:33]

낙동강 유역 취수원 다변화 사업 본격 추진...기재부 예.타 통과 정부 사업 확정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7/04 [18:33]

 

▲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 개요 및 위치도/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낙동강 유역 안전한 먹는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여 정부사업으로 확정되었다

 

부산 맑은 물 확보의 운명이 걸린 2조 원 규모의 이 사업은 낙동강 유역 취수원의 다변화를 통해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등 낙동강 유역 700만 주민의 먹는 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정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총사업비 2조 4,959억 원(예타 사업계획안 기준)을 투입하여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 제2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개최하여 이번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을 조사하고, 사업의 타당성이 확보(AHP 0.556)된 것으로 심의.의결했다.

 

사업은 총 3가지로 ▲구미 해평취수장에서 대구.경북에 일평균 30만t을 공급하기 위한 관로 45.2km ▲합천 황강 복류수와 창녕 강변여과수를 개발하여 부산과 동부경남에 일평균 90만t을 공급하기 위한 취수시설 및 관로 102.2km ▲청도 운문댐에서 울산에 반구대암각화 보호를 위한 물량을 공급하기 위한 관로 43.8km를 건설한다는 내용이다. 

 

반구대암각화는 원시 고래잡이의 모습이 그려진 최초의 기록 중 하나로 울산 사연댐 내에 위치하고 있으며, 1995년 국보문화재로 지정(국보 제285호)되어 관리 중이다.

 

환경부는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올해 하반기에 즉시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고, 2024년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 환경영향평가 등 후속 절차를 차질 없이 이행하여 2025년에 사업을 착공할 계획이다.

 

이근희 부산시 녹색환경정책실장은 “신속하게 영향지역과 지원방안 마련 등 지역주민들간 적극적인 소통을 통한 협약이 체결이 이루어져 부산시민의 30년 숙원사업이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project to establish a safe drinking water supply system in the Nakdong River basin has been confirmed as a government project after passing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is project, worth 2 trillion won, is a project to secure drinking water safety for 7 million residents in the Nakdong River basin, including Busan, Daegu, Ulsan, Gyeongbuk, and Gyeongnam, through the diversification of water intake sources in the Nakdong River basin. The government and Korea Water Resources Corporation will invest KRW 2.49 trillion in total project cost (based on other project plans) to promote the project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8.

 

On the 30th of last month,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held the '2022 2nd Financial Project Evaluation Committee'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to investigate the preliminary feasibility of this project, and deliberated and decided that the feasibility of the project was secured (AHP 0.556). .

 

There are three projects in total: ▲ 45.2 km of pipeline from Gumi Haepyeong water intake to Daegu and Gyeongbuk to supply 300,000 tons daily ▲ Hapcheon Hwanggang submerged water and Changnyeong riverside filtered water were developed to supply 900,000 tons daily to Busan and Eastern Gyeongnam 102.2 km of water intake facilities and pipelines for water consumption ▲The content of construction of 43.8 km of pipelines from Unmun Dam in Cheongdo to Ulsan for the protection of Bangudae petroglyphs.

 

The Bangudae Petroglyph is one of the first records of primitive whaling, and is located within the Ulsan Sayeon Dam. It was designated as a National Treasure Cultural Property in 1995 and is under managemen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plans to immediately start the feasibility study and basic plan establishment service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for rapid project promotion, and by 2024, carry out the follow-up procedures such as basic and detailed design and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without any setback, and start the project in 2025. .

 

Lee Geun-hee, head of Busan City's Green Environment Policy Department, said, "I hope that the 30-year long-awaited project of Busan citizens will be resolved by promptly signing an agreement through active communication among local residents, such as devising support measures and affected area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