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세계박람회 특사단, 태평양 도서국 '피지 등 10개국 최고위급' 면담.성공적 유치 활동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7/18 [16:12]

부산세계박람회 특사단, 태평양 도서국 '피지 등 10개국 최고위급' 면담.성공적 유치 활동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7/18 [16:12]

 

▲ 2030부산세계박람회 특사단이 마셜제도 상업·천연자원장관들을 면담 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해양수산부, 외교부 등과 함께 2030부산세계박람회 특사단으로 피지 수바를 방문해 태평양 도서국 포럼 정상회의에 참석한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을 모두 만나는 등 나흘간의 엑스포 유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대통령 특사단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을 특사로 부산시.해양수산부.외교부.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지원단.SK.삼성전자.동원산업.대한상공회의소 등 민관합동으로 구성됐다.

 

이번 대표단은 대통령 엑스포 1호 특사단으로 정부, 기업, 대한상의, 부산시 등이 각기 역할을 나눠 2030부산세계박람회 가치와 의의, 개최지 매력, 장기적 협력관계 등을 역설하고 상호 긍정적인 의견 교환을 이뤄내면서 민관합동 교섭 모델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사모아, 피지, 투발루, 나우루, 솔로몬제도, 마셜제도, 바누아투, 키리바시, 통가, 팔라우 등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 10개국 최고위급 인사들과 각각 면담하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지지를 강력히 요청했다.

 

또한, 조승환 특사는 같은 기간 태평양 국가와의 협력 강화를 위해 피지를 방문한 모니카 메디나(Monica Medina) 미국 국무부 차관보(Assistant Secretary)와도 면담을 하면서 양국 간 해양 수산 협력 의제 전반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2030부산세계박람회 특사단이 통가 총리를 면담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2030부산세계박람회 특사단이 팔라우 대통령을 면담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권용우 외교부 국제박람회기구(BIE) 협력 대사도 테부아이 우아이(Tebuai Uaai) 주피지 키리바시 대사와 별도로 유선 면담을 진행하고, 2030년 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에 대해 지지를 요청했다. 

 

대부분의 태평양 도서국은 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가 경쟁국 보다 차별성과 경쟁력이 있고, 특히 기후변화에 대한 전지구적 노력의 필요성에 크게 공감했다. 또한, 몇몇 국가들은 한국과의 인연을 강조하면서 한국과 국제무대에서 상호지지 관계를 유지해왔음을 언급하기도 했다.

 

상당수의 국가는 부산의 엑스포 개최에 대해 내각회의에서 충분한 의견을 나눠보겠다고 했고, 일부 국가들은 2030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한 공식지지 의사를 표명한 것은 이번 면담의 큰 성과로 평가된다.

 

민간차원에서는 삼성전자, SK, 동원산업, 대한상공회의소가 사모아 총리, 피지 상업관광부 장관 및 상공회의소 회장, 투발루 수산청장과 별도로 면담을 가지는 등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펼쳤다.

 

특사단으로 엑스포 유치 활동을 다녀온 부산시 조유장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위협에 직면하고 있는 태평양 도서국은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주제와 부제에 대하여 공통으로 큰 관심과 공감을 표했고, 실질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박람회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하반기 한국.태평양 도서국 간 외교장관회의, 대한상의 주도의 민간기업 사절단 피지 방문 등의 교섭을 통해 이번 양자 면담에서 논의된 협력 의제를 지속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2030부산세계박람회 조승환 특사단장이 피지 총리를 면담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 2030부산세계박람회 특사단이 나우루 대통령을 면담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부산시© 배종태 기자

▲ 2030부산세계박람회 조승환 특사단장이 사모아 총리를 면담하고 있다./부산시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ity of Busan announced that it had successfully completed the four-day expo invitation activity, including visiting Suva, Fiji as a special delegation for the 2030 Busan World Expo together with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meeting and meeting all the members of the International Expo Organization among the Pacific Island countries that participated in the Pacific Island Forum Summit. .

 

The presidential special delegation is composed of public-private partnerships with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Cho Seung-hwan as special envoy, Busan City,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Busan World Expo Promotion Support Group, SK, Samsung Electronics, Dongwon Industries, and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This delegation is the presidential expo No. 1 special delegation, where the government, corporations, the Korean Chamber of Commerce, and the city of Busan divide their roles to emphasize the value and significance of the 2030 Busan World Expo, the attractiveness of the venue, and long-term cooperative relationship, and exchange positive opinions wi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It is significant in that it laid the foundation for a joint bargaining model.

 

From the 10th to the 13th, each of the highest-ranking officials from 10 member countries of the International Exposition Organization, including Samoa, Fiji, Tuvalu, Nauru, Solomon Islands, Marshall Islands, Vanuatu, Kiribati, Tonga, and Palau, each met and supported the Busan World Expo 2030. strongly requested.

 

In addition, Special Envoy Seung-hwan Cho also had a meeting with Monica Medina, Assistant Secretary of the U.S. Department of State, who visited Fiji to strengthen cooperation with Pacific countries during the same period. and asked for support.

 

Kwon Yong-woo, ambassador for cooperation with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ternational Exposition Organization (BIE) also held a separate telephone interview with Kiribati Ambassador to Fiji Tebuai Uaai and requested support for the bid for the 2030 World Expo in Busan.

 

Most of the Pacific Island countries had a different and competitive theme for the Busan World Expo than their competitors, and in particular, strongly agreed with the need for global efforts on climate change. In addition, some countries emphasized their relationship with Korea and mentioned that they have maintained a mutually supportive relationship with Korea on the international stage.

 

A significant number of countries offered to share their opinions sufficiently at the Cabinet meeting on the hosting of the Expo in Busan, and it is evaluated as a great achievement of this meeting that some countries expressed their official support for the Busan World Expo 2030.

 

At the private level, Samsung Electronics, SK, Dongwon Industries, and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have actively engaged in attracting activities such as having separate meetings with the Prime Minister of Samoa, the Fiji Minister of Commerce and Tourism and the Chairman of the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nd the head of the Tuvalu Fisheries Administration.

 

Jo Yoo-jang, Director of Tourism Mice Industry Bureau, Busan City, who visited the expo as a special delegation, said, “Pacific island countries, which are facing threats from climate change, have expressed great interest and sympathy for the theme and subtitle of the 2030 Busan World Expo. I hope it will be a fair that seeks solutions.” and he said "We will continue to manage the cooperation agenda discussed in this bilateral meeting through negotiations such as the Foreign Ministers' Meeting between Korea and the Pacific Island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nd a visit to Fiji by a private company delegation led b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