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 호주 그리피스대학교에서 명예 박사학위 수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7/18 [17:51]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 호주 그리피스대학교에서 명예 박사학위 수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7/18 [17:51]

▲ 김동호(중앙) 강릉국제영화제(전 BIFF 이사장) 이사장이 18일(현지시간) 호주 브리즈번의 그리피스대학교 명예 박사학위 수여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영진위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이 18일(현지시간) 호주 브리즈번의 그리피스대학교에서 명예 박사학위를 받았다. 

 

영화진흥위원회는 그리피스대학교는 김동호 이사장의 아시아 태평양 영화에 기여한 공로와 그리피스영화학교에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랩을 설립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명예 박사학위 수여 이유로 설명했다.

 

명예 박사학위 수여식에 이어 개최되는 마스터클래스에서는 김 이사장이 직접 선정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세계적 위상을 가지게 된 K-무비의 성공비결을 알렸다. 

 

김 이사장은 한국의 정서를 전통음악인 판소리를 통해 표현한 임권택 감독의 '서편제'와 미제 사건을 창의와 논리로 풀어낸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 기존의 영화공식을 뒤엎은 홍상수 감독의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한국영화 산업화의 기점이 된 박찬욱 감독의 '공동경비구역 JSA' 네 작품을 상영작으로 선정하여 소개했다. 

 

김 이사장은 인터뷰를 통해 현재 K-무비의 세계적 위상은 제작자 개인의 뛰어난 역량과 더불어 정부의 지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정부는 1990년대 후반 영화진흥을 위한 기금을 지원했지만 영화산업에 직접적인 재정지원은 하지 않았다. 다만 영화진흥위원회를 통해 영화발전기금을 조성하여 시나리오 개발, 다양성영화 제작지원, 해외진출 지원 등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했다. 이러한 노력이 한국영화의 다양한 성공요인 중에서도 주요한 요인이 되었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50여 년 간 정부 문화공보부의 기획관리실장, 영화진흥공사 사장, 부산국제영화제의 설립자, 강릉영화제 이사장 등 문화행정가로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며 한국영화를 세계에 알리는 일에 주력했다. 특히 영화진흥공사 사장 시절 종합촬영소를 건립하고, 미수교국을 중심으로 많은 나라에서 처음으로 ‘한국영화주간’ 행사를 개최하여 한국영화를 세계무대에 소개했다. 

 

영화진흥위원회 박기용 위원장은 “이번 수여식은 김동호 이사장의 아시아퍼시픽 영화 발전에 기여한 공적에 대한 인정"이라며 "K-무비 성공 비결을 소개하는 마스터클래스가 함께 진행되어 그 의미가 더 크다"라고 축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irector Kim Dong-ho of the Gangneun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received an honorary doctorate from Griffith University in Brisbane, Australia on the 18th (local time).

 

The Korean Film Council explained that Griffith University was conferred an honorary doctorate on the fact that Griffith University played an important role in establishing the Asia-Pacific Screen Lab at Griffith Film School as well as the contribution of Chairman Dong-ho Kim to Asia-Pacific films.

 

In the master class held following the conferment of the honorary doctorate, Korean films selected by Chairman Kim were screened, revealing the secret to the success of K-Movie, which has gained global status.

 

Chairman Kim is the director of Im Kwon-taek's 'Seopyeonje', which expresses Korean sentiment through traditional music, Pansori, Bong Joon-ho's 'Memories of Murder', which unraveled the unsolved case with creativity and logic, and Hong Sang-soo's 'Pig The Day I Fell Into the Well' and Park Chan-wook's 'Joint Security Area JSA', which became the starting point for the industrialization of Korean films, were selected and introduced.

 

In an interview, Chairman Kim expressed his opinion that the current global status of K-Movies is possible because of the support from the government as well as the outstanding capabilities of the individual producers. The government provided funds for film promotion in the late 1990s, but did not provide direct financial support to the film industry. However, the Film Development Fund was created through the Film Promotion Committee to promote projects such as scenario development, support for production of diverse films, and support for overseas expansion. He said that these efforts became a major factor among various success factors of Korean films.

 

For over 50 years, Chairman Kim has been focusing on promoting Korean films to the world by performing various roles as a cultural administrator, including head of the planning and management office of the government’s Ministry of Culture and Public Affairs, president of the Korea Film Promotion Corporation, founder of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chairman of the Gangneung Film Festival. In particular, when he was the president of the Korea Film Promotion Corporation, he established a general studio and held the first ‘Korean Film Week’ event in many countries, mainly in the countries that have not established diplomatic ties, to introduce Korean films to the world stage.

 

Park Ki-yong, chairman of the Film Promotion Committee, said, "This award ceremony is a recognition of Kim Dong-ho's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Asia Pacific films."

 

He congratulated saying, "The meaning of the masterclass is even greater because the masterclass introduces the secret to the success of K-Movie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