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C에 BMI, 요즈마그룹 코리아, 한국씨티은행 등 3개 금융기관 통합 개소식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7/25 [16:49]

BIFC에 BMI, 요즈마그룹 코리아, 한국씨티은행 등 3개 금융기관 통합 개소식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7/25 [16:49]

 

▲ BIFC 63층에 BMI Group, 요즈마그룹 코리아, 한국씨티은행 등 외국계 금융기관 3개 사의 통합 개소식이 진행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 BMI Group, 요즈마그룹 코리아, 한국씨티은행 등 외국계 금융기관 3개 사의 통합 개소식이 25일 열렸다.

 

이날 오후  오후 2시 부산국제금융센터 63층 ‘D-Space BIFC’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한국예탁결제원 이명호 사장을 비롯하여 우제좡 홍콩 입법회 의원, 외국계 금융기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외국계 금융기관이 입주하는 부산국제금융센터 63층 ‘D-Space BIFC’는 지난 2020년 10월 한국예탁결제원에서 63층 일부 공간(521.369㎡)을 부산시에 무상으로 제공했고, 시는 2021년 6월에 양질의 업무 공간으로 꾸며 글로벌 금융 클러스터 발판으로 삼고 있다.

 

‘BMI Group’은 홍콩계 기업으로 증권, 자산관리, 펀드, 컨설팅을 주요 업무로 하고 있으며, 800여 개 글로벌 상장사의 기업 자문과 130여 개사의 기업공개(IPO)를 진행해 왔다. 이번에 부산국제금융센터에 한국 사무소를 설치하여 국내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국내 기업을 나스닥과 홍콩거래소로 상장하는 창구 역할에 주력할 계획이다.

 

‘요즈마그룹 코리아’는 이스라엘 벤처캐피탈 요즈마그룹의 한국법인으로 요즈마그룹은 1991년 세계 최초로 정부 주도 스타트업 인큐베이터를 설립하여 이스라엘을 글로벌 창업생태계 국가로 만드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 앞으로 부산에서 국내외 유망 기술기업들을 발굴하여 글로벌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투자, 자문, 엑셀러레이팅 등을 지원한다.

 

지난해 7월 입주한 ‘한국씨티은행’은 한국예탁결제원 외화증권 매매결제 및 권리 관리(배당, 의결권 등) 업무 관련 서비스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해외주식 결제, 환전, 권리 관리 및 보관 등을 포함하는 글로벌 커스터디 서비스(Global Custody Service)를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외화증권 예탁결제 서비스를 지원하고, 고객에 대한 수준 높은 수탁 및 펀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금융전문가들은 최근 대부분의 글로벌 금융기관들이 사업영역을 대폭 축소하거나 폐업하는 사례가 늘어가는 사항에서 외국계 금융기관들이 부산에 둥지를 트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KDB산업은행 본사가 부산으로 이전하면 더 많은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이번 외국계 금융기관 3개 사를 시작으로, 부산시는 올해 안에 홍콩.싱가포르 등의 금융기관을 추가로 유치하여 ‘D-Space BIFC’ 글로벌 금융클러스터를 완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입주기업들이 성공적으로 부산에서 연착륙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지원 통역, 정주 여건 컨설팅 등의 원스톱 지원을 통해 초기 정착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사업모델 발굴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BMI Group 루화웨이 회장은 “한국의 IT, 바이오, 핀테크 기업 전망이 아주 밝다”라며, “BMI Group 한국 사무소가 한국기업을 나스닥과 홍콩거래소를 인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부산국제금융센터 63층 ‘D-Space BIFC’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 한국예탁결제원 이명호 사장을 비롯하여 우제좡 홍콩 입법회 의원, 외국계 금융기관 대표 등이 참석ㅋ해 기념촬영하고 있다./부산시     ©배종태 기자

▲ BIFC(부산국제금융센타)  © 배종태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외국계 금융기관의 부산국제금융센터 입주는 부산의 글로벌 금융 클러스터 마중물로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글로벌 금융기업들이 부산에 성공적으로 정착하여 본격적인 비즈니스 활동을 전개하면, 2025년 완공 예정인 부산국제금융센터 3단계 공간 확대와 더불어 다양한 금융 비즈니스 사업들이 파생되고 이는 부산이 글로벌 금융허브 도시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opening ceremony for the integration of three foreign financial institutions, including BMI Group, Yozma Group Korea, and Citibank Korea, was held at the Busan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 (BIFC) on the 25th.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at 2 pm on the same day at 'D-Space BIFC' on the 63rd floor of the Busan International Finance Center, including Busan Mayor Park Hyung-joon, BNK Financial Group Chairman Kim Ji-wan, Korea Securities Depository President Lee Myung-ho, Hong Kong Legislative Council member Woo Je-zhuang, and representatives of foreign financial institutions. attended.

 

‘D-Space BIFC’ on the 63rd floor of the Busan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 where foreign financial institutions are located, provided some space (521.369㎡) on the 63rd floor free of charge to Busan City by the Korea Securities Depository in October 2020. The city is using it as a foothold for a global financial cluster by decorating it as a high-quality work space in June 2021.

 

‘BMI Group’ is a Hong Kong-based company whose main business is securities, asset management, funds, and consulting. In addition, it has been advising 800 global listed companies and conducting initial public offerings (IPOs) for 130 companies.

 

‘BMI Group’ plans to set up a Korean office at the Busan International Finance Center to focus on investment in promising domestic startups and a window for listing domestic companies on the Nasdaq and the Hong Kong Exchange.

 

‘Yozma Group Korea’ is a Korean subsidiary of Israeli venture capital Yozma Group. Yozma Group established the world’s first government-led startup incubator in 1991, contributing a lot to making Israel a global startup ecosystem. In the future, we plan to discover promising domestic and foreign technology companies in Busan and provide investment, advisory, and accelerating support so that they can succeed in the global market.

 

‘Citibank Korea’, which moved in in July of last year, is providing services related to the trading and settlement of foreign currency securities of the Korea Securities Depository and management of rights (dividends, voting rights, etc.).

 

In addition, we support stable and efficient depository settlement services for foreign currency securities based on the Global Custody Service including overseas stock settlement, currency exchange, rights management and storage, and provide high-quality custody and fund services to customers. are providing

 

Financial experts evaluated that it is quite unusual for foreign financial institutions to move into Busan in light of the increasing number of cases where most global financial institutions have drastically reduced their business areas or closed their businesses. In addition, it is predicted that more synergies will occur if the headquarters of KDB Development Bank is relocated to Busan.

 

Starting with these three foreign financial institutions, the city of Busan plans to complete the ‘D-Space BIFC’ global financial cluster by attracting addi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such as Hong Kong and Singapore within this year.

 

In addition, we plan to solve problems in the initial settlement and actively support business model discovery by providing one-stop support such as business support interpretation and settlement condition consulting so that resident companies can successfully make a soft landing in Busan.

 

BMI Group Chairman Lu Huawei said, “The outlook for Korea’s IT, bio, and fintech companies is very bright.

 

Busan Mayor Park Hyung-joon said, "This foreign financial institution's move to the Busan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 has great significance as a priming for Busan's global financial cluster."

“If global financial companies successfully settle in Busan and engage in business activities in earnest, various financial business projects will be created along with the expansion of the Busan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 which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2025, and various financial business projects, which will help Busan develop into a global financial hub city. will contribute,”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