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바다축제 3년만에 30일~내달 7일 개최...해운대.광안리.다대포 해수욕장서 진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7/27 [11:25]

부산바다축제 3년만에 30일~내달 7일 개최...해운대.광안리.다대포 해수욕장서 진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7/27 [11:25]

▲ 사진은 2019년 부산바다축제 모습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바다축제가 3년 만에 오는 30일 ~8월 7일까지 해운대.광안리.다대포 해수욕장 등에서 열린다.

 

개막행사는 30일 오후 7시, 해운대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1부 ‘부산에 유치해 콘서트’ ▲2부 ‘나이트 풀 파티’로 나누어 진행된다.

 

1부 ‘부산에 유치해 콘서트’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콘서트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경쟁 첫 홍보영상에 출연한 밴드 ‘카디’와 ▲여성 발라드 듀오 경서, 예지가 출연한다.

 

이어서 2부 ‘나이트 풀 파티’에서는 인공풀장에서 힙합 공연이 펼쳐진다. 공연에는 ▲기리보이 ▲키드밀리 ▲릴보이 ▲소코도모 ▲릴러말즈 ▲쿤디판다 등이 출연하며, 관객들이 모두 일어서서 해운대해수욕장을 뜨거운 힙합의 열정으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31일부터는 해운대, 다대포, 광안리해수욕장에서는 ‘부산.여름.바다’를 주제로 한 민간참여 프로그램 공모에서 선정된 단체들의 참신하고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해운대해수욕장에서는 여름 바다의 진수를 보여줄 댄스 경연대회 ‘해운대 스트릿댄스 페스타’가 이날 오후 4시부터 열린다.

 

광안리해수욕장 만남의광장에서는 ▲8월 2일 ‘부산 줌바다’ ▲ 3일 ‘광안리 해변 살사댄스 페스티벌’ 등 부산의 밤을 어느 때보다 더 뜨겁게 달궈줄 춤의 향연이 펼쳐진다. 댄스 강연도 열리는데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다대포해수욕장에서는 ▲다음 달 4일 장애인 힐링을 위한 ‘장애인 한바다축제’▲ 5일 해변 포크 콘서트 ‘다대포 포크樂 페스티벌’ ▲6일 전 세대를 아우르는 ‘열린바다 열린음악회’ 등 다대포 낙조를 배경으로 흐르는 음악 선율이 함께하는 치유 공연이 펼쳐진다.

 

▲ 2019년 부산바다축제 모습  © 배종태 기자

 

외에도 축제 기간 부산 도심 곳곳에서 버스킹 공연 ‘바다 플레이리스트’가 열린다. 마술, 국악, 뮤지컬 퍼포먼스, 전통연희, 클래식 등 공연 장르를 다양화하여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축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 공식 누리집(www.bfo.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Busan Sea Festival will be held at Dadaepo, Haeundae, and Gwangalli Beach from the 30th to the 7th of August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held at 7 pm on the 30th at a special stage at Haeundae Beach, divided into ▲Part 1 ‘Concert in Busan’ ▲ Part 2 ‘Night Pool Party’.

 

 The first part 'Concert to attract Busan' is a concert to pray for the bid for the 2030 Busan World Expo. ▲The band 'Cardy', who appeared in the first promotional video of the competition for the 2030 Busan World Expo, and ▲the female ballad duo Kyungseo and Yeji will appear.

 

In the second part, ‘Night Pool Party’, a hip-hop performance will be held in an artificial pool. ▲Giriboy ▲Kidmilly ▲Lilboy ▲Sokodomo ▲RellerMars ▲Kundi Panda will appear in the performance, and the audience will all stand up and fill Haeundae Beach with the passion of hip-hop.

 

From the 31st, innovative and colorful events will be held at Haeundae, Dadaepo, and Gwangalli Beaches by organizations selected in a private participation program contest with the theme of ‘Busan Summer Sea’.

 

At Haeundae Beach, the ‘Haeundae Street Dance Festa’, a dance contest that will show the essence of the summer sea, will be held from 4 p.m. on the same day.

 

At the Gwangalli Beach Meeting Plaza, ▲August 2nd ‘Busan Zumbada’ ▲On the 3rd, ‘Gwangalli Beach Salsa Dance Festival’, there will be a feast of dances that will heat up Busan’s night more than ever. Dance lectures are also held, and people of all ages can participate.

 

At Dadaepo Beach, ▲The ‘Handada Festival for the Disabled’ for healing the disabled on the 4th of next month ▲the beach folk concert “Dadaepo Folk Festival” on the 5th ▲The music flowing in the background of the Dadaepo sunset, such as the “Open Sea Open Concert” on the 6th A healing performance with a melody is held.

 

In addition, busking performances 'Sea Playlist' are held throughout the city center of Busan during the festival period. By diversifying performance genres such as magic, Korean traditional music, musical performances, traditional performances, and classical music, it is planning to provide a unique attraction to citizens.

 

Detailed information about the festival can be found on the official website of the Busan Culture and Tourism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www.bfo.or.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