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학술대회 IAU 총회 내달 2~11일 벡스코서 개최...‘80개국 1400여 천문학자 참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7/29 [09:52]

세계 최대 학술대회 IAU 총회 내달 2~11일 벡스코서 개최...‘80개국 1400여 천문학자 참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7/29 [09:52]

▲ 국제천문연맹(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 총회 개최 포스터/ IAU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천문학 분야의 세계 최대 규모 국제학술대회인 국제천문연맹(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 총회가 8월 2일~ 11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된다. 

 

이번 IAU 총회는 80여개국 1400명 이상의 천문학자들이 참가‘모두를 위한 천문학’을 주제로 전체 205개 세션에서 약 1,700개의 학술 발표가 예정되어 있다. 

 

IAU 총회는 3년마다 대륙을 순환하며 열리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개최된다. 2015년 미국 하와이에서 개최된 29차 IAU 총회에서 우리나라는 한국천문학회, 과기정통부, 부산광역시 등 정부와 민간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남아공(케이프타운), 칠레(산티아고), 캐나다(몬트리올)와 치열한 경쟁 끝에 한국(부산) 유치를 확정한 바 있다.

 

IAU는 84개 국가 12,400명 이상의 천문학자 회원으로 구성된 천문학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기구로, 천체의 이름을 지정할 수 있는 공식적인 권한을 지니고 있다.

 

내달 3일에는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발표한 제임스웹 우주망원경(James Webb Space Telescope)의 과학성과에 대한 초청 강연을 시작으로, 8월 5, 6일에는 각각 블랙홀 주변을 영상화한 사건의 지평선 망원경(이하 EHT, Event Horizon Telescope) 국제연구단장 셰퍼드 돌먼(Shepherd Doeleman) 교수와 2011년 노벨상을 수상한 브라이언 슈미트(Brian Schmidt) 교수의 대중 강연 등이 진행된다.

 

국립 부산과학관에서는 JWST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우주망원경 과학연구소(이하 STScl, Space Telescope Science Institute)의 손상모 박사를 비롯하여 서울대학교의 황호성 교수, 경희대학교의 이정은 교수, 전명원 교수가 ‘차세대 천문학’ 강연을 8월 6, 7일 오전과 오후 총 4회 개최한다.

 

9일 15시부터 벡스코 야외 전시장에서는 지역 주민과 관광객 대상 천체관측회(Public Star Party)를 개최할 예정으로, 전문가 학술교류 이외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강혜성 조직위원장(부산대학교 지구과학교육과 교수)은 “이번 IAU 부산 총회를 개최로 우리나라가 세계 10위권의 경제력에 걸맞은 천문학 선진국으로 진입하는 계기가 되고, 이번 총회에서 다양하고 의미 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사진은 IAU 총회가 개최될 해운대 벡스코 전경  © 배종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오태석 제1차관은 “최근 ‘누리호’ 발사 성공으로 우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천문학계의 올림픽이라는 행사가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매우 의미 있고, 우리나라 기초과학계의 위상을 반영한다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이번 총회 개최를 계기로 한국 천문우주 분야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논의가 지속되기를 기대하고, 정책적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 총회는 2018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됐다. 다음 총회는 2024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개최된다.

 

이번 총회는 한국천문학회와 한국천문연구원이 주관하고, 과기정통부, 부산광역시, 한국관광공사, 부산관광공사가 후원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General Assembly of the 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 the world's largest international academic conference in the field of astronomy, will be held in BEXCO, Busan, from August 2 to 11.

 

More than 1,400 astronomers from 80 countries participated in this IAU General Assembly, and about 1,700 academic presentations are scheduled for a total of 205 sessions under the theme of 'Astronomy for All'.

 

The IAU General Assembly is held every three years on a continental cycle, and it is the first time that it has been held in Korea. At the 29th IAU General Assembly held in Hawaii, USA in 2015, Korea competed fiercely with South Africa (Cape Town), Chile (Santiago), and Canada (Montreal) through active cooperation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such as the Korean Astronomical Societ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nd Busan Metropolitan City. In the end, it has been confirmed to host Korea (Busan).

 

The IAU is the world's largest international organization in the field of astronomy, with more than 12,400 members of astronomers from 84 countries, and has the official authority to name celestial bodies.

 

On the 3rd Aug. an invitation lecture on the scientific achievements of the James Webb Space Telescope announced by NASA was started, and on the 5th and 6th of August, the event horizon imaged around the black hole, respectively. Public lectures by Professor Shepherd Doeleman, Director of the International Research Center for the Event Horizon Telescope (EHT), and Professor Brian Schmidt, who won the 2011 Nobel Prize, will be held.

 

At the Busan National Science Museum, Dr. Son Sang-mo of the Space Telescope Science Institute (STScl, Space Telescope Science Institute) participating in the JWST project, Professor Hwang Ho-seong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Lee Jeong-eun of Kyunghee University, and Professor Jeon Myung-won gave a lecture on 'Next-generation Astronomy'. It will be held 4 times in the morning and afternoon on August 6th and 7th.

 

From 15:00 on the 9th, a Public Star Party for local residents and tourists will be held at the outdoor exhibition hall of BEXCO, and various programs are prepared in addition to academic exchanges with experts.

 

Organizing Committee Chairman Kang Hye-seong (Professor of Earth Science Education Department, Pusan ​​National University) said, “Holding this IAU Busan General Assembly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Korea to enter an advanced astronomy industry that is worthy of the world’s top 10 economic power. We hope that diverse and meaningful discussions will take place at this general meeting.”

 

First Vice Minister of Science.Technology.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Oh Tae-seok said, “With the recent success of the launch of the ‘Nuri’, public interest in space is on the rise, and I think that it is very meaningful to hold an event called the Olympics of the astronomy world in Korea and reflects the status of Korea’s basic science community. do.  The government expects to continue to provide policy support for the in-depth discussions among experts so that the Korean astronomy and space sector can take a step forward with this general assembly as an opportunity.” 

 

The previous Congress was held in Vienna, Austria in 2018, and the next Congress will be held in Cape Town, South Africa, in 2024.

 

The General Assembly is hosted by the Korea Astronomical Society and the Korea Astronomy Research Institute, and is sponsored b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ICT, Busan Metropolitan City, Korea Tourism Organization, and Busan Tourism Organizat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