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농산물.수돗물, 녹조 독소 '마이크로시스틴' 검출...부산시 "먹는 물은 안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16:55]

낙동강 농산물.수돗물, 녹조 독소 '마이크로시스틴' 검출...부산시 "먹는 물은 안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05 [16:55]

 

▲ 낙동강네트워크.대한하천학회.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부경대 연구팀 및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비례) 등이 4일 오전 경남 김해 낙동강 대동선착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낙동강 농산물과 수돗물에까지 대표적인 녹조 독소인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 

 

낙동강네트워크.대한하천학회.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와 부경대 연구팀 및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비례) 등이 4일 오전 경남 김해 낙동강 대동선착장(김해시 대동면 초정리 3-1)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은 지금 정상이 아니다. 정부는 강이 아프면 사람도 아프다는 상식을 외면하고 있다"며 "녹조 가득한 물이 논과 밭으로 들어가, 이런 물이 취수장을 통해 수돗물 정수장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환경단체연합 조사단은 "낙동강의 심각한 녹조 현상은 4대강사업 이후에 발생한 불행한 현실”이라며 "강이 지닌 본래의 자연성을 회복하도록, 낙동강의 수문을 열어 강을 흐르게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낙동강 하굿둑 상.하류 채수.채토한 후 김해 대동선착장에서 ‘국민 체감 녹조 현장조사’ 기자회견을 열고, '녹조라떼' 상태의 강물을 컵에 담아 보여주며 조사 취지 및 내용을 발표했다. 이 후 11시 30분부터 김해 창암취수장.분포취수장.함안보 선착장.칠서취수장.유어선착장 등의 부근을 채수.채토.저서생물 등을 조사했다

 

조사단은 앞으로 2박 3일 동안 낙동강 하굿둑부터 영주댐까지 전 구간을 녹조 우심 지역과 주요 구간 현장 조사를 벌이면서 원수와 퇴적토를 수거해 녹조 독소 농도를 분석한다. 또 낙동강 주요 지점의 붉은깔따구 유충, 실지렁이 등 저서생물 현황을 조사하고, 지난 6, 7월 낙동강 원수의 마이크로시스틴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환경단체 연합은 "낙동강 농산물에 이어 수돗물에까지 대표적인 녹조 독소인 마이크로시스틴이 검출됐다"면서 "발암물질이자 피부 독성, 간 독성, 생식 독성을 지닌 마이크로시스틴은 청산가리(시안화칼륨)의 20~200배 독성을 지닌 맹독성 물질이다. 마이크로시스틴을 포함한 녹조가 낙동강에서 대규모로 창궐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환경단체 연합은 "'강이 아프면 사람도 아프다’는 상식이지만, 국민건강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정부는 이런 상식을 외면만 하고 있다"며 "정부는 ‘환경재난’에 이른 상황임에도 별다른 대책 마련 없이 그대로 보를 유지하려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환경단체연합 조사단이 ‘국민 체감 녹조 현장조사’를 하며 '녹조라떼' 상태의 낙동강 김해 창암취수장.분포취수장.함안보 선착장.칠서취수장.유어선착장 등의 부근을 채수.채토.저서생물 등을 조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한편, 남조류(녹조) 급증에 따른 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에 대한 수돗물 안전성 논란과 관련해,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기자 브리핑을 열고 '먹는 물 안전 확보'에 나섰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근 낙동강에 고동도 남조류가 발생하였지만, 주 2회 검사 및 정수처리 과정을 통해 수돗물은 안전하게 공급되고 있다"고 밝혔다

 

환경부에서 운영 중인 조류경보제 '물금.매리' 지점은 지난 6월 23일부터 ‘경계’ 단계가 발령되어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경계 단계는 남조류 세포 수가 mL당 1만 세포 수 이상 발생 시 발령되며, 남조류 세포 수가 7월 25일자 mL당 14만4천450 세포 수로 예년에 비해 매우 높게 발생했다.

 

또한, 남조류에 의해 생성되는 조류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LR이 최고 3.5 ppb로 2013년 '먹는물 감시항목 지정' 이후 최고농도로 검출됐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러한 남조류의 고농도 출현은 낙동강권역 강수량이 5월에서 7월까지 270.5mm로 예년에 비해 59.5%에 불과함에 따라 낙동강 물의 흐름이 정체되고, 수온 상승, 햇빛, 질소․인 등의 영양물질 유입 때문으로 분석했다.

 

최근, 고농도 남조류가 발생함에 따라 조류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에 의한 수돗물 안전성 논란이 제기되었다. 이에 상수도사업본부는 조류감시를 위하여 자체적으로 매일 취수원의 남조류 개체 수를 검사하고 있고 마이크로시스틴 5종에 대해 주 2회 검사를 실시 중에 있다. 

 

상수도본부는 지난 6월~ 7월까지 수돗물 원수에 대한 마이크로시스틴 5종을 17차례 검사한 결과, 마이크로시스틴-LR 등 3개 항목이 검출되었고 이중 마이크로시스틴-LR은 10차례 검출되었으며 평균 1.9㎍/L의 농도값을 보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는 정수 공정에서 마이크로시스틴 5종은 염소처리 및 오존처리 등으로 완전히 제거되어 수돗물에서는 17차례 검사 결과 모두 불검출되었다고 주장했다.

 

▲ 박진옥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이 4일 오전 기자 브리핑을 열고 수돗물은 정수과정을 통해 안전하게 공급 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시는 당분간 큰 비가 없고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남조류 개체 수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상수도사업본부는 남조류 농도에 따른 비상대비 메뉴얼에 따라 취수단계부터 정수 공정 전반을 점검하고 대비하기로 했다. 

 

앞으로, 하천점용허가가 가능할 경우 취수구도 남조류 발생이 적은 하천 내 깊은 수심에 설치하여 선별 취수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시스틴에 대한 감시도 5종에서 9종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crocystin, a representative algal toxin, was detected in agricultural products and tap water from the Nakdong River.”

 

Environmental groups such as Nakdong River Network, Korea River Society, and Environmental Movement Federation, research team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and lawmaker Lee Su-jin (proportionat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morning of the 4th at Nakdonggang Daedong Wharf (3-1, Chojeong-ri, Daedong-myeon, Gimhae-si) in Gimhae, Gyeongnam. criticized "It's not normal now. The government is ignoring the common sense that when a river gets sick, people get sick too,  The water full of green algae is entering the rice fields and fields, and this water is flowing into the tap water purification plant through the intake plant,” 

 

An environmental group investigation team argued, "The severe algae phenomenon of the Nakdong River is an unfortunate reality that occurred after the Four Major Rivers Project.

 

After collecting and excavating the upper and lower reaches of the Nakdong River estuary from 8:30 am on the same day, the investigation team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Daedong Wharf in Gimhae to hold a press conference for the ‘People’s Feelings of Green Algae Field Investigation’.

 

The purpose and contents of the investigation were announced by showing the river water in the state of 'green algae latte' in a cup. After that, from 11:30, the vicinity of the Gimhae Changam intake, distribution intake, Hamanbo dock, Chilseo intake, and Yueo pier were collected, soiled, benthic, etc. were investigated.

 

Over the next two nights and three days, the investigation team will conduct on-site surveys of the algae right core area and major sections from the Nakdong River estuary to Yeongju Dam, collecting raw water and sediment and analyzing the concentration of algae toxins.

 

In addition, the group will investigate the status of benthic organisms such as red midge larvae and earthworms at major points in the Nakdong River, and announce the results of the microcystin investigation in the raw water of the Nakdong River in June and July.

 

The association of environmental groups criticized, "After the agricultural products of the Nakdong River, microcystin, a representative algal toxin, was detected in tap water. Microcystine, which is a carcinogen and has skin toxicity, liver toxicity, and reproductive toxicity, is a highly toxic substance with 20 to 200 times toxicity than cyanide (potassium cyanide). 

 

The Federation of Environmental Organizations said, "There is a common sense that people get sick when the river gets sick, but the government, which is responsible for public health and safety, is ignoring this common sense. and "The government is showing signs of maintaining the weir as it is without taking any measures despite the fact that it has reached an 'environmental disaster'," 

 

Meanwhile, in relation to the controversy over the safety of tap water for 'microcystine', a toxic substance caused by the rapid increase in cyanobacteria, the Busan Metropolitan City Waterworks Business Headquarters held a press briefing at 10:30 am on the same day to 'secure drinking water'.

 

The Waterworks Business Headquarters said, "There has been a recent outbreak of cyanobacteria in the Nakdong River, but tap water is being safely supplied through twice a week inspection and purification process."

 

The 'Mulgeum and Mary' branch of the bird warning system operat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has been maintained until now since the 23rd of last June. The alert stage is issued when the number of cyanobacteria cells exceeds 10,000 cells per mL, and the number of cyanobacteria cells per mL on July 25 was 144,450 cells per mL, which was very high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n addition, microcystin-LR, an algal toxic substance produced by blue-green algae, was detected at a maximum concentration of 3.5 ppb, the highest since the 'Drinking Water' monitoring item designation in 2013.

 

According to the Waterworks Business Headquarters, this high concentration of cyanobacteria is due to the fact that the precipitation in the Nakdong River region is 270.5 mm from May to July, which is only 59.5%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It was analyzed because of the influx of substances.

 

Recently, with the occurrence of high-concentration blue-green algae, controversy over the safety of tap water caused by microcystin, a toxic algae, has been raised. Therefore, the Waterworks Business Headquarters independently inspects the number of blue-green algae in the water intake every day for algae monitoring, and is conducting an inspection twice a week for 5 types of microcystins.

 

The Waterworks Headquarters tested five types of microcystin in tap water 17 times from June to July, and as a result, three items including microcystine-LR were detected. showed a concentration value of L.

 

However, the city claimed that five types of microcystine were completely removed by chlorination and ozone treatment in the water purification process, and all 17 tests were non-detectable in tap water.

 

The city judged that the number of cyanobacteria would increase further as there is no heavy rain for the time being and the heat wave is expected to continue. Accordingly, the Waterworks Business Headquarters decided to check and prepare for the entire purification process from the water intake stage according to the emergency preparation manual according to the concentration of cyanobacteria.

 

In the future, if permission for occupancy of a river is possible, it will be considered to install a water intake at a deep water depth in a river where there is little blue-green algae and select water intake. The surveillance for microcystin is also planned to be expanded from five to nin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