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광고제 25~27일 콘퍼런스 개최...2030 부산엑스포 유치 전략 포럼 등 45개 세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18:24]

부산국제광고제 25~27일 콘퍼런스 개최...2030 부산엑스포 유치 전략 포럼 등 45개 세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05 [18:24]

 

▲ 부산국제광고제 포스터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국제광고제가 오는 25~ 27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전략 포럼’ 등 광고, 마케팅, 디지털테크, 영상 등 다양한 주제의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부산국제광고제는 올해 콘퍼런스는 총 45개 세션으로, ‘MAD(세상을 바꿀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를 찾아라)’를 주제로 ‘전문가 콘퍼런스’와 ‘오픈 콘퍼런스’로 나눠 진행한다.

 

25일 콘퍼런스 기조 연설에는 ▲HS Ad 정성수 대표이사 ▲켈로그경영대학원 Philip Kotler 석좌교수 ▲Goodvertising Agency의 Thomas Kolster 최고경영자(CEO) 등 3인이 참여한다. 

 

개막 첫날에는 한국관광공사 ‘Feel the Rhythm of Korea’ 시리즈를 기획한 HSAd의 정성수 대표이사가 'DX시대의 컨슈머 센싱'을 주제로 다변화되는 고객 접점을 어떻게 유기적으로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노하우를 직접 전달한다.

 

26일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전략 포럼’이 개최된다. ▲켈로그경영대학원 Philip Kotler 석좌교수가 '장소 마케팅과 전략'을 주제로 세계박람회를 통해 부산이 가진 유.무형 자산의 경제적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전략을 제시한다. 

 

▲KPR 김주호 사장은 '메가 이벤트를 위한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통해 다양한 메가 이벤트를 개최해 온 부산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유치하기 위해 어떤 매력과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장소브랜딩’의 글로벌 선도기업 ▲The Place Brand Observer의 설립자 Florian Kaefer는 '도시 브랜딩 기회로서의 세계 엑스포: 부산에 대한 통찰을 중심으로'를 통해 부산이 하나의 도시브랜드로써 성공할 수 있는 핵심 전략과 함께 고민해야 할 잠재적 위험 요소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일반 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오픈 콘퍼런스 세션에는 총 17개의 강연이 마련됐다. 뛰어난 한국어 실력과 함께 8개 국어를 하며 ‘언어천재’, ‘뇌섹남’으로 통하는 방송인 ▲타일러 라쉬(Tyler Josef Rasch)는 '등잔 밑이 다채롭다'를 통해 다양성이 생존과 성공의 비결로써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에 대해 함께 살펴볼 예정이다. 

 

구독자 157만명 ‘피식대학Psick Univ’의 멤버이자, 피식대학 오리지널 시리즈에서 한사랑산악회 ‘정광용’, 05학번이즈백 ‘정재혁’ 등 다양한 부캐로 많은 사랑을 받은 개그맨 겸 크리에이터 ▲정재형도 오픈 콘퍼런스를 찾은 시민들과 함께 크리에이터로서의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Busan International Advertising Festival will hold conferences on various topics such as advertising, marketing, digital technology, video, etc.

 

The Busan International Advertising Festival will have a total of 45 sessions this year, divided into 'Expert Conference' and 'Open Conference' under the theme of 'MAD (Find Outstanding Ideas to Change the World)'.

 

The conference keynote speech on the 25th) will be attended by three people: ▲HS Ad CEO Jeong Seong-soo ▲ Kellogg School of Business Philip Kotler Chair Professor ▲ Goodvertising Agency CEO Thomas Kolster.

 

On the first day of the opening, HSAd CEO Jeong Seong-soo, who planned the 'Feel the Rhythm of Korea' series of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delivered the know-how on how to organically manage diversifying customer contact points under the theme of <Consumer Sensing in the DX Era>. do.

 

On the 26th, the ‘2030 Busan World Exposition Strategic Forum’ will be held. ▲ Philip Kotler, chair professor at Kellogg School of Business, presents strategies to increase the economic value of Busan's tangible and intangible assets through the World Expo under the theme of 'place marketing and strategy'.

 

▲KPR President Joo-ho Kim talks about the charm and message that Busan, which has held various mega events, will deliver to attract the 2030 Busan World Expo through 'Communication Strategy for Mega Events'.

 

Global leader in 'Place Branding' ▲ Florian Kaefer, founder of The Place Brand Observer, shared the key strategy for Busan to succeed as a city brand through 'World Expo as Urban Branding Opportunity: Focusing on Insights on Busan'. Potential risk factors to consider will be discussed.

 

A total of 17 lectures were prepared in the open conference session, which the general public can participate in free of charge. A broadcaster who speaks 8 languages ​​with excellent Korean proficiency and is known as a 'language genius' and 'brain sexy man' ▲ Tyler Josef Rasch shows how diversity is used as the secret to survival and success through 'Colorful Under the Lamp'. We'll see if we can do it together.

 

Comedian and creator who is a member of 'Psick Univ' with 1.57 million subscribers, and has been loved by various sub-characters such as 'Jung Kwang-yong' of the Hansarang Mountain Club in the original series of Pisik University and 'Jeong Jae-hyuk' from the class of 2005 ▲ Jae-hyung Jeong is also a citizen who visited the open conference. and he will take time to share his experiences as a creator with citizen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