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개 보험 가입 후, 허위.과다 입원 등 11억 8천만원 챙긴 前 보험설계사 일가족 검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7:04]

91개 보험 가입 후, 허위.과다 입원 등 11억 8천만원 챙긴 前 보험설계사 일가족 검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09 [17:04]

 

▲ 부산경찰청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과거 병력을 숨기고 91개 보험에 가입 후, 허위.과다 상해.질병을 가장해 보험금 11억 8천만원을 가로챈 보험설계사 출신 일가족이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2년 8월경부터 지난해 3월까지 약 10년간 과거 병력을 숨기고 보험 91개를 집중 가입 후, 통원치료가 충분히 가능한 경미한 상해․질병을 사고(상해)나 질병으로 과장해, 부산․양산의 입원이 용이한 중․소형 병원 37개소를 옮겨 다니며 반복 입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이런 수법으로 총 244회에 걸쳐 약 11억 8천만원의 보험금을 챙겼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전직 보험설계사 출신 일가족 7명을 검거해, 그 중 2명을 구속했다.

 

사실혼 관계인 A, B씨는 2004년부터 K보험사의 보험설계사로 근무하면서, 입원 일당과 수술비 등 고액의 보험금이 중복 지급되는 보험 상품과 보험금을 쉽게 지급 받을 수 있는 상해 및 질병의 종류를 알게 되었다. 이들 부부는 미성년자인 자녀들의 명의로 매월 200만원의 보험료를 납부하면서 총 91개의 보장성 보험에 집중 가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보험 가입 과정에서 보험회사에 ‘계약 전 알림의무사항’을 허위로 작성하였고, 심지어 병원 입원치료 중에도 추가로 가입한 것이 확인되었다.

 

이들은 사고 경위가 명확하지 않고 진단이 어려운 질병으로 입원하였고, 보험금이 지급되는 입원일수 만큼만 입원하였다가 재입원하는 방법으로 보험금을 편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이들은 2017년 7월에  21일간 등산 중 넘어졌다는 이유로, 통원치료가 가능함에도 부산 해운대구 S병원에 ’천골의 골절, 요통‘ 등으로 입원, 보험금을 편취했다. 또한, 퇴원 후 부산 해운대구 J한의원에 다시 ’요추 및 기타 추간판 장애, 좌골 신경통‘ 등을 이유로 22일간 입원해, 보험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보험사기는 보험회사의 재정을 악화시킬 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져 선량한 다수의 보험가입자에게 손해를 가하는 범죄"라며 보험사기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신고를 당부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 Reporter Bae Jong-tae] A family from an insurance solicitor who hijacked the insurance premium of 1.18 billion won under the guise of false, over-injury, and disease after signing up for 91 insurances by hiding past medical history was arrested.

 

According to the police, they hid their past medical history for about 10 years from around August 2012 to March of last year and purchased 91 insurances. It turned out that he was repeatedly admitted to 37 small and medium-sized hospitals in Yangsan.

 

They collected about 1.18 billion won in insurance money over 244 times in this way. The Busan Police Agency's Violent Crime Investigation Unit arrested seven family members who were former insurance agents and arrested two of them.

 

A and B, who are de facto partners, have been working as insurance solicitors for K Insurance since 2004, and have come to know about insurance products in which large amounts of insurance such as daily hospitalization and surgery costs are duplicated, and the types of injuries and diseases that can easily be paid out. It was found that the couple paid a monthly premium of 2 million won in the name of their minor children, and intensively subscribed to a total of 91 protection-type insurances.

 

It was confirmed that they falsely filled out the ‘Requirement of Notification Before Contract’ to the insurance company during the insurance subscription process, and even enrolled additionally during inpatient treatment at the hospital.

 

It was found that they were hospitalized for a disease that was difficult to diagnose and the circumstances of the accident were not clear, and they were hospitalized only for the number of hospitalization days for which the insurance benefit was paid and then re-hospitalized to defraud the insurance money.

 

In fact, in July 2017, they were hospitalized at S Hospital in Haeundae-gu, Busan for 'fractures of the sacrum, back pain,' etc. In addition, after being discharged from the hospital, he was hospitalized for 22 days at J Oriental Clinic in Haeundae-gu, Busan for 'lumbar and other intervertebral disc disorders, sciatica,' etc.

 

Police said, "Insurance fraud is a crime that not only worsens the finances of insurance companies, but also increases insurance premiums, which inflicts damage on many good policyholders." and The police urged the public to pay attention to and report insurance frau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