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하나뿐인 지구영상제, 11~ 15일 영화의전당.부산시민공원 일대서 개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9 [17:32]

제1회 하나뿐인 지구영상제, 11~ 15일 영화의전당.부산시민공원 일대서 개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09 [17:32]

▲ 제1회 하나뿐인 지구영상제 포스터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제1회 하나뿐인 지구영상제가 오는 11~ 15일 영화의전당과 부산시민공원 일대에서 개최된다.

 

이번 영상제는 ▲환경영화제 ▲크리에이터 환경 영상제 ▲환경콘텐츠 홍보 ▲전시.체험 ▲콘퍼런스 등으로 구성된다. 개막식은 오는 11일 오후 7시에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최된다. 개막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최재철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의장,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환경영화제는 기후위기를 주제로 한 세계 최초의 영화제로 20개국 41개 작품이 초청됐다. 작품 대부분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일깨우는 내용들로 구성됐다.

 

개막작은 기후위기의 재난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생생한 증언을 담은 캐나다 제니퍼 애보트 감독의 ‘모든 것의 모든 것’이, 폐막작은 세계 최대 습지 브라질 판타날이 겪고 있는 가뭄·홍수·산불의 삼중고를 조명한 이정수 KBS 프로듀서의 ‘불타는 물의 천국, 판타날’이 선정됐다. 

 

부산시민공원 다솜광장에서는 12~ 14일까지 오후 8시부터 하루 한 차례 야외 상영이 진행된다. 열대야 속에서 영화를 관람함으로써 지구 온난화와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직접 느끼는 기회가 될 것이다.

 

▲크리에이터 환경 영상제는 13일과 15일, 영화의전당 야외광장과 시네마테크관에서 진행된다. 전문 크리에이터들이 직접 참여해 토크쇼, 영상 상영 및 관객과의 대화에 나선다. 지난 6월부터 진행한 ‘글로벌 환경 영상 공모전’에는 총 37편의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이중 우수작은 15일 개최되는 폐막식에 상영될 예정이다.

 

▲환경콘텐츠 홍보를 위한 ‘지구환경 포스터 공모전’도 개최된다. 지난 6월부터 한 달간 유치원, 초·중·고등학생의 280개 작품이 접수됐으며, 이 중 1차 자체 심사를 통과한 작품들이 행사 기간 영화의전당에 전시된다. 최종 우수작은 2차 관람객 현장 투표를 거쳐 선정된다.

 

12일부터는 영화의전당 야외광장에서 ▲전시.체험행사로 ‘그린라이프쇼’가 열린다. 70개 친환경 기업과 단체가 참여하며,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또, 잘 쓰지 않는 물품들을 판매하고 나누는 재활용 직거래 시장인 ‘흰 코끼리 마켓’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아울러, ‘기후위기 시대, ESG의 역할’을 주제로 한 ▲ESG 국제 콘퍼런스도 개최된다. 오는 12일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 컨벤션홀에서 개최되는 콘퍼런스에는 마틴 울프 예일대 교수,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토마스 폴로우 전 시티은행 아시아태평양 지역회장,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등 국내외 저명인사들이 발제 및 토론자로 참석한다. 이들은 글로벌 기후변화 정책, 사회가치경영(ESG)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지역 확산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예매는 영화의전당 홈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하나뿐인 지구영상제 홈페이지(www.blueplanet.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first one-of-a-kind Earth Film Festival will be held at the Seoul Cinema Center and Busan Citizens Park from the 11th to the 15th.

 

This film festival consists of ▲Environmental Film Festival ▲Creator Environment Film Festival ▲Environmental Content Promotion ▲Exhibition/Experience ▲Conference.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held at the outdoor theater of the Seoul Cinema Center at 7 pm on the 11th. The opening ceremony will be attended by Busan Mayor Park Hyung-joon, International Expo Organization Chairman Choi Jae-cheol, and New Zealand Ambassador to Korea Philip Turner.

 

▲ The Environmental Film Festival was the world's first film festival with the theme of climate crisis, and 41 films from 20 countries were invited. Most of the works consist of content that awakens the seriousness of the climate crisis.

 

The opening film is 'Everything in Everything', directed by Canadian director Jennifer Abbott, which contains vivid testimonies of people suffering from the disasters of the climate crisis. KBS Producer's 'Paradise of Burning Water, Pantanal' was selected.

 

At Dasom Plaza in Busan Citizens Park, an outdoor screening will be held once a day from 8 pm on the 12th to the 14th. Watching a movie in the tropical night will be an opportunity to feel firsthand the seriousness of global warming and climate crisis.

 

▲ The Creator Environment Film Festival will be held on the 13th and 15th at the Cinematheque and the outdoor plaza of the Seoul Cinema Center. Professional creators directly participate in talk shows, video screenings, and conversations with the audience. A total of 37 works were received in the ‘Global Environmental Video Contest’, which was held since last June, and the best works will be screened at the closing ceremony to be held on the 15th.

 

▲ ‘Global Environment Poster Contest’ will be held to promote environmental contents. 280 works from kindergarten,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have been received for a month since June, and among them, the works that have passed the first self-examination will be exhibited at the Seoul Cinema Center during the event. The final winner will be selected through a second round of on-site voting.

 

From the 12th, ‘Green Life Show’ will be held as an exhibition and experience event in the outdoor plaza of the Seoul Cinema Center. 70 eco-friendly companies and organizations participate, and you can see a variety of eco-friendly products in one place. In addition, the ‘White Elephant Market’, a direct recycling market that sells and shares unused items, and various experience programs will be held.

 

In addition, the ▲ESG 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theme of “The Role of ESG in the Era of the Climate Crisis” will be held. At the conference to be held at the Dongseo University Centum Campus Convention Hall on the 12th, prominent figures from home and abroad, including Professor Martin Wolf of Yale University, Philip Turner, New Zealand Ambassador to Korea, Thomas Polo, former Citibank Asia Pacific Regional President, and Hyo-eun Kim, Ambassador of Climate Change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participated as speakers and debaters. do. They will discuss global climate change policies, social value management (ESG), and ways to spread the word to local communities.

 

Reservations can be made through the Seoul Cinema Center website or application, and more information can be found on the one and only Earth Film Festival website (www.blueplanet.or.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