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리티 판' 감독 교장 위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15:43]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리티 판' 감독 교장 위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11 [15:43]

▲ 2022 CHANEL(샤넬)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Asian Film Academy, AFA)를 이끌어 갈 교장으로 선정된 '리티 판' 감독/BIFF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2022 CHANEL(샤넬)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Asian Film Academy, AFA)를 이끌어 갈 교장으로 '리티 판' 감독이 선정됐다. 리티 판 감독과 함께, '탄 추이 무이' 감독과 '엄혜정' 촬영감독이 멘토로 참여한다.

 

리티 판 감독은 아시아 최고의 영화감독이자 시나리오 작가다. 그의 첫 다큐멘터리 영화인 <사이트 2>(1989)로 제10회 아미앵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수상했다. 

 

이후에 <잃어버린 사진>(2013)으로 제66회 칸영화제 주목할만한시선상을 수상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또한, 같은 해에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시아영화산업과 문화발전에 헌신한 아시아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수상했다.

 

그는 <피폭의 연대>(2020)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다큐멘터리상을, 최근에는 <에브리띵 윌 비 오케이>(2022)로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예술공헌상을 수상했다.

 

말레이시아의 탄 추이 무이 감독은 <사랑은 이긴다>(2006)로 제11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 커런츠상과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을, 제36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타이거상을 받았다. 최근작 <바바리안 인베이전>(2021)은 제24회 상하이국제영화제 금잔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 말레이시아의 '탄 추이 무이' 감독/BIFF  © 배종태 기자

 

엄혜정 촬영감독은 제1회 아시아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지난 2005년 부산국제영화제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이후 영화 <해빙>(2017)으로 제18회 올해의여성영화인상 기술상을 수상하는 등 탄탄한 경험을 쌓은 그녀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여성 촬영감독으로서의 경험과 가치관을 공유하며 차세대 여성영화인을 응원한 바 있다.

 

2022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에는 올해 35개국 407명의 지원자가 몰리며 아시아영화아카데미 역대 최고 참가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전체 선발 인원 중 여성영화인들이 67% 비율을 차지했으며 아프가니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 및 나우루, 예멘 등 다양한 아시아 국가에서 참가가 늘었다.

 

최종 선발된 참가자는 9월 27일(화)부터 10월 14일(금)까지 18일간 전문교육 이수 및 멘토링 등을 거쳐 단편영화를 제작하게 된다. 완성된 작품은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 공식 상영될 예정이다.

 

아시아영화아카데미는 전도유망한 영화 인재들의 역량을 강화하고, 혁신을 촉진하며, 도전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새롭고 대담한 포부를 펼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아시아 영화 교육 프로그램이다. 

 

한편, 샤넬은 창립 이래로 영화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영화 관련 활동을 통해 신진 감독들을 후원해왔다. 오늘날의 샤넬은 100년 동안의 문화에 대한 헌신을 꾸준히 확장하고 예술가들의 재능을 장려하고 있다. 

 

▲ 엄혜정 촬영감독/BIFF  ©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irector 'Riti Pan' has been selected as the principal to lead the 2022 CHANEL X BIFF Asian Film Academy (AFA). Along with director Litti Pan, director 'Tan Chui Mui' and cinematographer Eom Hye-jung will participate as mentors.

 

Ritti Pan is Asia's best film director and screenwriter. His first documentary film <Site 2>(1989) won the Documentary Award at the 10th Amien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fterwards, <Lost Photo>(2013) received the spotlight at the 66th Cannes Film Festival Notable Eyes Award. In the same year, at the 18th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e was awarded the Asian Film Artist of the Year Award, which is given to Asian filmmakers who have devoted themselves to the development of the Asian film industry and culture.

 

He won the Berlinale Documentary Award at the 70th 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The Solidarity of Exposure>(2020) and recently won the Silver Bear Award: Artistic Contribution Award at the 72nd 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Everything Will Be Okay>(2022). did.

 

Malaysian director Tan Chui Mui won the New Currents Award and the International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at the 11th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Love Wins (2006), and the Tiger Award at the 36th Rotterdam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is latest film, Barbarian Invasion (2021), won the Golden Jury Grand Prize at the 24th Shanghai International Film Festival.

 

Cinematographer Eom Hye-jeong was a graduate of the 1st Asian Film Academy and first made a connection with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05. Since then, she has accumulated solid experiences, such as winning the 18th Female Film Impression Technology Award for her film <Thaw Ice> (2017), and she shared her experiences and values ​​as a female cinematographer at the 24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e has supported female filmmakers.

 

The 2022 CHANEL X BIFF Asian Film Academy attracted 407 applicants from 35 countries this year, recording the highest competition rate ever for the Asian Film Academy. In particular, female filmmakers accounted for 67% of the total selection, and participation increased from Central Asian countries such as Afghanistan, Uzbekistan, and Kyrgyzstan, and various Asian countries such as Nauru and Yemen.

 

The finalists will produce a short film after completing professional training and mentoring for 18 days from September 27 (Tue) to October 14 (Fri). The finished work will be officially screened during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he Asian Film Academy is an Asian film education program that empowers up-and-coming film talents, spurs innovation, creates challenging conditions, and helps them pursue new and bold aspirations.

 

Meanwhile, since its founding, Chanel has continuously communicated with the film industry and has supported up-and-coming directors through various film-related activities around the world. Today, Chanel continues to expand its 100-year commitment to culture and promotes the talent of its artist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