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조4천600억 원 추경 편성...민생경제 안정 최우선

▲민생경제 안정 ▲일상 회복 가속화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 등 3대 분야 중점 투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16 [15:09]

부산시, 1조4천600억 원 추경 편성...민생경제 안정 최우선

▲민생경제 안정 ▲일상 회복 가속화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 등 3대 분야 중점 투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16 [15:09]

 

▲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이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민생경제 안정'을 최우선 하는 '총 1조 4,600억 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본예산 대비 10.2%p 증가한 것으로 2021년 결산에 따른 세계잉여금 등 3,503억 원, 지방교부세 5,789억 원, 정부 추경에 따른 국고보조금 3,513억 원을 재원으로 했다. 또한, 집행 부진사업을 188억 원 삭감했고, 지방채를 160억 원 감액하여 건전 재정 기조를 유지했다.

 

시는 "이번 추경 중점 편성방향은 ▲민생경제 안정, ▲일상 회복 가속화, ▲그린스마트 도시 부산 등 3대 분야에 중점 투자한다"라고 강조했다.

 

☞민생경제 안정

시는 최근 물가 급등으로 어려워진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도시철도, 버스, 택시, 도시가스, 상수도, 하수도, 종량제 봉투 7종의 공공요금을 동결하고, 사회취약계층 지원 및 기업경영 부담 완화 지원 등 재정투입이 절실한 분야에 총 1,725억 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와 일상회복 가속화를 위해 저소득층 긴급복지 지원, 코로나19로 사망자 유족에 대한 보상, 고용안정화 사업 등에 3,100억 원을 편성했다.

 

시는 고물가, 고금리 등 어려운 경제 상황임에도 부산의 미래를 준비하고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시정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민 행복 15분 도시 ▲글로벌 허브도시 ▲지산학 창업금융도시 ▲저탄소 그린도시 ▲문화관광 인프라 조성 등 5개 분야로 나눠 총 1,188억 원을 투입해 ‘아시아 10대 행복도시’로 나아가는 토대를 만들 예정이다.

 

☞고물가, 고금리에 따른 민생경제 안정대책 : 1,725억 원

도시철도.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요금동결에 따른 도시철도 재정지원금 929억 원, 시내버스 준공영제 지원금 942억 원을 편성했고, 택시업계 경영지원을 위해 특례 보증 200억 원도 지원한다.

 

저소득층 아동급식비 단가를 7,000원에서 8,000원으로 노인급식비 단가도 2,500원에서 3,000원으로 높여 취약계층 지원 규모를 늘렸다. 또한, 경로당 냉난방비와 양곡비, 경로당 특별운영비도 추가로 지원한다.

 

현재 지출액의 5%, 최대 30만 원 한도로 조정 운영중인 동백전 인센티브를 추가로 지급하는 ‘추석특별 이벤트’를 실시하여 시민들의 명절 장바구니물가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일상회복 가속화 : 3,099억 원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방역과 시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재해구호기금 100억 원 추가적립 ▲재택치료비 본인부담금 지원 770억 원 ▲신속항원검사 진단키트 지원 66억 원 등 코로나 치료 및 검사강화에 총 1,275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을 위해 ▲저소득층 긴급 생활안정 자금 914억 원 ▲긴급 고용안정 지원 445억 원을 지원하고, ▲코로나19 사망자 장례지원비를 1,300만 원 수준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 그린 스마트 도시 : 1,188억 원

[시민 행복 15분 도시 : 231억 원]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부산’을 위한 시민 행복 15분 도시조성에 더욱더 박차를 가한다. ▲갈맷길, 미세먼지 차단 숲을 포함한 걷기형 15분 생활권 조성 84억 원 ▲어린이 복합문화공간 ‘들락날락’ 29개소, 사상 유아체험 숲 조성 등 함께 어울림 공간 조성을 위한 생활밀착형 15분 도시조성에 93억여 원을 편성했다.

 

이외에도 ▲영도구 육아종합지원센터, 지역아동센터 종사자 처우개선 등 복지인프라 개선에 15억여 원 ▲대천천·덕천교차로 상습침수지 정비 등 시민 안전 안심 체계 구축에 39억 원을 편성했다.

 

[글로벌 허브도시 : 414억 원]

내년 하반기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앞둔 시점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부산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 또한, 엑스포와 연계한 세계 최초의 해상도시 조성을 위해 기본구상 연구를 시작하여 온난화 등 기후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이밖에도 ▲엑스포와 연계한 북항 2단계 부지 개발의 최적 방안 도출 용역비 5억 원 ▲교통망이 부족한 서부산권에 을숙도대교~장림고개 간 지하차도, 만덕3터널 마무리 사업비 등도 신속하게 투입한다. ▲대저대교(식만~사상간 도로) 환경영향평가검증을 위한 사업비 ▲시내 주요 간선도로 건설 369억 원도 편성했다.

 

[지산학 창업금융도시 : 180억 원]

‘아시아 창업 중심도시 부산’을 향한 첫걸음으로, ▲오는 11월 아시아 유니콘 기업과 스타트업이 대규모로 참여하는 ‘아시아 창업엑스포’를 개최하고, ▲블록체인 기업 입주 지원·첨단지식산업센터 건립 등 기업들의 창업 공간도 지속해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꿈의 미래 기술’로 불리는 양자컴퓨터 관련 네트워크 구축도 시작하고, ▲디지털 인재육성을 위한 혁신아카데미 교육장 구축 등 디지털산업 전환에 필요한 인적.물적 기반도 신속히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저탄소 그린도시 : 243억 원]

시는 기후 위기에 선제 대응하고 ‘저탄소 그린도시’를 위한 추경예산을 총 243억 원 편성했다. 관련 기업들과 협력하여 ▲연료형 암모니아 기술 실증 플랫폼과 ▲친환경 수소선박에 필요한 연구개발시설을 선제적으로 구축한다. 

 

아울러, ▲탄소중립을 위한 수소생산 충전 테스트베드 구축 ▲낙동강 국가 정원 지정에 필요한 용역 등을 추진 ▲스마트 교통시설 구축을 위해 부.울.경 주요 거점-가덕신공항-북항 등 접근성을 높이고자 2030 동남권 신교통수단 교통체계 효율화 연구도 실시한다.

 

[문화관광 인프라 조성 : 120억 원]

자연과 어우러진 부산의 관광자원 개발을 위한 ▲부산 워케이션 지원센터 ▲천마산 복합전망대 등 관광인프라 조성에 48억 원을 투입한다. ▲유엔군 참전 기념광장을 보다 의미있는 곳으로 조성하기 위한 리모델링 용역비 ▲열린행사장을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는 리모델링 용역비 등도 편성했고, ▲내년도 개관을 목표로 조성 중인 근현대사역사박물관 건립에 40억 원 등 문화 인프라 조성에 총 72억여 원을 투입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ity of Busan announced on the 16th that it would submit to the city council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with a total of 1.46 trillion won, which puts 'economic stability for the people' first.

 

This supplementary budget increased by 10.2%p compared to the main budget, with 350.3 billion won including world surplus from the 2021 settlement of accounts, 578.9 billion won from local grant taxes, and 351.3 billion won from government subsidies from the government supplementary budget. In addition, 18.8 billion won of sluggish projects were cut. In addition, it reduced local bonds by KRW 16 billion, maintaining a sound fiscal stance.

 

The city emphasized, "The main direction of this supplementary budget is to invest in three major areas: ▲ stabilization of the livelihood economy, ▲ acceleration of daily recovery, and ▲ green smart city Busan."

 

☞People's livelihood economic stability

In order to stabilize the livelihood economy, which has been difficult due to the recent sharp rise in prices, the city freezes seven types of utility rates for urban railroads, buses, taxis, city gas, water supply, sewerage, and pay-as-you-go packages, and invests financial resources such as support for the socially vulnerable and alleviating the burden of corporate management A total of KRW 172.5 billion will be invested in this urgent field.

 

To prevent the re-spread of COVID-19 and accelerate daily recovery, KRW 310 billion has been allocated for emergency welfare support for low-income families, compensation for bereaved families of those who have died from COVID-19, and employment stabilization projects.

 

The city plans to prepare for the future of Busan in spite of difficult economic conditions such as high inflation and high interest rates, and to concentrate its municipal government capabilities on creating “a city where you want to live even if you are born again.”

 

In addition, a total of KRW 118.8 billion has been invested in five areas: ▲Citizens’ Happiness 15-minute City ▲Global Hub City ▲Local-Industry Academic Startup Financial City ▲Low-Carbon Green City ▲Cultural Tourism Infrastructure Creation to lay the foundation for becoming one of Asia’s 10 happiest cities. going to make

 

☞ Measures to stabilize the livelihood economy due to high inflation and high interest rates: KRW 172.5 billion

92.9 billion won in financial subsidy for urban railroads, 94.2 billion won in subsidy for city buses, and 20 billion won in special guarantees to support the management of the taxi industry.

 

The scale of support for the vulnerable has been increased by raising the unit price for meals for low-income families to 8,000 won from 7,000 won and to 3,000 won for the elderly from 2,500 won. In addition, additional support is provided for heating and cooling costs per senior citizen, grain cost, and special operating expenses per senior citizen.

 

It is planned to reduce the burden on citizens' holiday shopping cart prices by holding an additional Chuseok special event that provides additional incentives for camellia jeonjeon, which is adjusted to 5% of the current spending and a maximum of 300,000 won.

 

☞Accelerated daily recovery: KRW 309.9 billion

Due to the recent re-spread of COVID-19, considering quarantine and public health as a top priority ▲ Additional 10 billion won in disaster relief fund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 77 billion won support for out-of-pocket expenses for home treatment ▲ 6.6 billion won support for rapid antigen test diagnostic kits, etc. A total of 127.5 billion won was allocated for corona treatment and strengthening testing.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provide 91.4 billion won of emergency living stabilization funds for low-income families, 44.5 billion won of emergency employment stabilization support, and 13 million won of funeral support expenses for those who died from COVID-19 for the vulnerable socially affected by COVID-19.

 

☞ Busan Green Smart City where you want to live even if you are reborn: KRW 118.8 billion

 [Citizens’ Happiness 15-Minute City: KRW 23.1 billion]

We will further spur the creation of a 15-minute city of happiness for citizens for 'Busan, where you want to live even if you are born again'. ▲Creation of 15-minute walk-type living zones including Galmat-gil and fine dust-blocking forest KRW 8.4 billion ▲29 places of 'in and out', a cultural complex for children, and creation of forests for children's experiences in Sasang, etc. billions of dollars were raised.

 

In addition, KRW 1.5 billion was allocated to improve welfare infrastructure such as the Yeongdo-gu Childcare Support Center and to improve the treatment of local children's centers, and KRW 3.9 billion was allocated to build a safety and security system for citizens, such as the maintenance of habitual flooding at the Daecheoncheon and Deokcheon intersections.

 

[Global Hub City: KRW 41.4 billion]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ahead of the selection of the venue for the 2030 World Expo, the city of Busan will focus all its capabilities to host the 2030 Busan World Expo. In addition, to create the world's first resolution city in connection with the Expo, a basic design study is started to preemptively respond to climate crises such as global warming.

 

In addition, ▲The cost of 500 million won for deriving the optimal plan for the North Port Phase 2 site development in connection with the Expo ▲The underground road between Eulsukdo Bridge and Jangnim Pass in the West Mountain area, which lacks a transportation network, and the cost of finishing the Mandeok 3 Tunnel will also be expedited. ▲ Project cost for the verification of th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of the Daejeo Bridge (Sikman-Sasang road) ▲ 36.9 billion won for the construction of major arterial roads in the city were also organized.

 

[Local Industry Academic Startup Finance City: KRW 18 billion]

As the first step towards 'Asia's start-up city, Busan', ▲ 'Asia Startup Expo' in which Asian unicorn companies and startups will participate on a large scale will be held in November, ▲ support for blockchain companies to move in, establishment of an advanced knowledge industry center, etc. We plan to continuously expand the space for start-up companies.

 

▲ We will also start building a quantum computer-related network, which is called 'the future technology of dreams', and ▲ will also rapidly expand the human and material foundations necessary for the transformation of the digital industry,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n innovation academy training center for nurturing digital talent.

 

[Low Carbon Green City: KRW 24.3 billion]

The city has prepared a total of 24.3 billion won in the supplementary budget for a “low-carbon green city” to preemptively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In cooperation with related companies, we will preemptively build a ▲fuel ammonia technology demonstration platform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facilities necessary for eco-friendly hydrogen ships.

 

In addition, ▲Building a hydrogen production charging test bed for carbon neutrality ▲Promoting services necessary for designation of the Nakdong River National Garden ▲To build smart transportation facilities, major bases in Bu/Ul/Gyeonggi-Gadeok New Airport-North Port, etc. to increase accessibility A study on the efficiency of the new transportation system will also be conducted.

 

[Cultural tourism infrastructure: 12 billion won]

4.8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the development of tourism infrastructure such as the Busan Work Support Center and the Cheonmasan Complex Observatory for the development of tourism resources in Busan in harmony with nature. ▲The remodeling service fee to make the UN Forces War Memorial Square more meaningful ▲The remodeling service fee to recreate an open event space into a space for citizens ▲4 billion won for th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museum, which is being built with the goal of opening next year A total of 7.2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the creation of cultural infrastructur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