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한국 IP 선정작 24개사 30편 공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18 [18:02]

2022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한국 IP 선정작 24개사 30편 공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18 [18:02]

 

▲ 2022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포스터/BIFF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2022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Asian Contents & Film Market)이 한국 IP 선정작으로 24개사 30편을 전격 공개했다.

 

부산스토리마켓은 모든 콘텐츠의 시작인 스토리가 다양한 플랫폼으로 재생산될 수 있도록 거래되는 판권 세일즈 마켓이다. 지난 2012년 신설되어 자체 공모를 통해 국내 원천 IP 192편을 선별해 온 E-IP마켓(Entertainment Intellectual Property Market, 이하 E-IP마켓)의 기능을 통합했다.

 

올해 부산스토리마켓은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의 우수한 원천 IP를 선정해 산업 관계자들 대상 피칭 및 비지니스 진행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원천 IP 보유 기업이 직접 부스 운영과 함께 현장에서 B2B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부산스토리마켓 한국 IP 선정작 30편 공개!

K-콘텐츠의 뜨거운 열기를 이어갈 한국 IP 선정작,

참신한 시도의 웰메이드 콘텐츠 포진

사극, 드라마, 스릴러 장르 콘텐츠 강세!

 

부산스토리마켓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입증하듯 지난 5월 23일(월)부터 6월 10일(금)까지 진행된 원천 IP 공모에는 총 70개사 201편이 출품했다. 이 가운데, 한국 IP 선정작으로는 높은 완성도와 함께 영상화를 기대케 하는 도서 7편, 웹툰 11편, 웹소설 5편, 스토리 7편이 최종 확정되었다.

 

전년도에 이어 고즈넉이엔티, 교보문고, 스튜디오 리코, 스토리위즈, 투유드림 등 업계에서 주목받는 출판사 및 웹 콘텐츠 제작사를 비롯하여 케나즈, 우아한형제들, 작가컴퍼니와 같은 웹툰 제작사 및 플랫폼사 등 신규 회사들의 참여가 작년 대비 약 2배 이상 늘어 부산스토리마켓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올해 선정작은 기존의 장르에 변주를 가한 참신한 시도가 돋보인 작품들이 눈길을 끈다. 서스펜스가 살아있는 '사생활 체크'(케나즈), 몰입도 높은 스릴러 '택배 왔습니다'(재담미디어)를 비롯하여 미스터리 오컬트 장르의 '우울의 중점'(나비클럽), 액션 스포츠물 '리매치'(투유드림), 주도적인 여성 서사가 돋보이는 궁중 로맨스 '애기씨는 왕을 탐한다'(스토리위즈) 등 다채로운 소재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사극의 영상 콘텐츠화 가능성이 커진 추세에 따라 '환혼전'(도서출판 산수야), '채화'(스튜디오 요신), '펄펄 나는 저 꾀꼬리'(씨 에듀테크), '규방부인 정탐기'(언더라인), '조선마녀전'(조아라) 등 역사 장르물 비중이 늘어났다.

 

원천 IP의 판로 확대로 주목!

서울국제도서전,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등 참가

 

부산스토리마켓은 우수한 IP 선별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B2B 거래 방식을 도입한 점에서 차별점을 보인다. 특히, 기존에는 심사를 거쳐 선정된 IP만 마켓에 참여할 수 있었다면 올해부터는 영화·영상화가 가능한 IP를 보유한 기업이면 부스 참가를 통해 도서, 웹툰, 웹소설은 물론 게임, 스토리 등 모든 IP의 거래가 가능해지도록 했다.

 

여기에, 올해 부산스토리마켓에는 서울국제도서전,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등 주요 기관 및 기업에서 직접 비즈니스 미팅과 판권 거래를 진행하게 된다.

 

서울국제도서전은 부산스토리마켓 내 저작권센터를 운영하고 기업 간 세일즈 기회를 마련한다. 영화 및 영상화 가능한 원천 IP를 보유한 대원씨아이㈜, 문학동네, 민음사, 은행나무출판사, 창비 등 국내 주요 출판사들이 대거 참가 예정이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 지역 웹툰 작가들의 원천 IP를 소개하고,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회원사들의 구작 라인업 중, 국내외 리메이크에 적합한 영화 판권을 선보인다.

 

한편, 원천 IP 보유기업들은 콘텐츠에 대한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획력을 인정받고, 새로운 소재의 K-콘텐츠를 찾고자 하는 산업 관계자들은 부산스토리마켓에서 수준 높은 콘텐츠를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함을 더한다.

 

2022 ACFM은 오는 10월 8일(토)부터 11일(화)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ind the next K-content”

Busan Story Market

30 Korean IP Selections Released!

 

The 2022 Asian Contents & Film Market has unveiled 30 films from 24 companies as selected works by Korean IP.

 

Busan Story Market is a copyright sales market where stories, the beginning of all content, can be reproduced on various platforms. The function of the E-IP Market (Entertainment Intellectual Property Market, hereafter referred to as E-IP Market), which was established in 2012 and has selected 192 domestic IP IPs through its own public offering, has been integrated. This year, Busan Story Market selects excellent source IPs from Asia, including Korea, and provides pitching and business opportunities for industry stakeholders, as well as allowing companies with source IPs to directly operate booths and conduct B2B transactions on site.

 

Selected Korean IP to continue the heat of K-content,

Well-made contents with novel attempts

Historical drama, drama, thriller genre content strong!

 

As if proving the high interest in Busan Story Market, a total of 201 entries from 70 companies were submitted to the original IP contest held from May 23 (Mon) to June 10 (Fri). Among them, 7 books, 11 webtoons, 5 web novels, and 7 stories, which are expected to be made into images with high completeness, were finally confirmed as Korean IP selected works.

 

Following the previous year, participation of new companies such as publishers and web content producers that are attracting attention in the industry such as Quiet ENT, Kyobo Books, Studio Ricoh, Storywiz, and To You Dream, as well as webtoon producers and platform companies such as Kenaz, Woowa Brothers, and Writers Company has more than doubled compared to last year, raising expectations for Busan Story Market.

 

This year's selections draw attention to works that stand out for their novel attempts with variations on existing genres. The suspenseful 'Private Life Check' (Kenaz), the highly immersive thriller 'Delivery has arrived' (Jaedam Media), the mystery occult genre 'The Focus of Melancholy' (Butterfly Club), and the action sports 'Rematch' (Two You Dream) , and a court romance with a leading female narrative, 'Aegi lusts for the king' (Storywiz).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trend of increasing the possibility of video content of historical dramas, 'Prince of Reunion' (published by Sansuya), 'Chaehwa' (Studio Yoshin), 'That Fluttering Oriole' (S. Edutech), 'Madame Gyubang Detective' ( Underline) and 'The Battle of the Joseon Witch' (Jo Ara), the proportion of historical genres has increased.

 

Pay attention to the expansion of the source IP market!

Seoul International Book Fair, Busan Information Industry Promotion Agency,

Participation in Korean Film Writers Association, etc.

 

Busan Story Market is different in that it not only selects excellent IPs, but also introduces a B2B transaction method for business revitalization. In particular, in the past, only IPs selected through screening could participate in the market. From this year, companies with IPs capable of making movies and videos can participate in booths to trade all IPs, including books, webtoons, web novels, games, and stories. did.

 

In addition, at this year's Busan Story Market, major institutions and companies such as the Seoul International Book Fair, the Busan Information Industry Promotion Agency, and the Korean Film Writers Association will directly conduct business meetings and trade rights.

 

The Seoul International Book Fair operates a copyright center in the Busan Story Market and provides sales opportunities between companies. Major domestic publishers such as Daewon CI Co., Ltd., Munhak Dongnae, Minumsa, Ginkgo Publishing, and Changbi, which have source IPs capable of film and video, are expected to participate.

 

The Busan Information Industry Promotion Agency introduces the source IPs of webtoon writers in Busan, and the Korean Film Writers Association presents film rights suitable for domestic and foreign remakes among member companies' old lineups.

 

On the other hand, companies with source IP are recognized for their innovative ideas and planning skills for content, and industry officials who want to find K-contents of new materials can meet high-quality content at Busan Story Market, adding specialness.

 

2022 ACFM will be held at BEXCO, Busan from October 8 (Sat) to 11 (Tu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