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애 의원, 코로나 치료제 등 긴급사용승인 의약품 부작용 보상하는 개정안 발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3 [11:41]

김미애 의원, 코로나 치료제 등 긴급사용승인 의약품 부작용 보상하는 개정안 발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23 [11:41]

 

▲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해운대을)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코로나 치료제 등 긴급사용승인 의약품 부작용을 보상하는 법적근거 마련된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보건복지위,해운대을)은 22일, 코로나19 경구치료제의 부작용 발생 시 피해 보상에 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개발 촉진 및 긴급 공급을 위한 특별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코로나19 경구 치료제를 비롯해 긴급사용승인된 의약품을 사용한 사람이 의약품으로 인해 질병이나 장애가 발생한 경우 진료비, 장애일시보상금, 사망일시보상금, 장례비 등을 지급하도록 한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따라 보상이 이루어지고, 허가된 의약품의 경우에는 「약사법」에 근거한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제도를 통해 보상이 가능하다.

 

하지만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등 긴급사용승인 의약품의 부작용에 대해서는 보상할 명확한 근거와 절차가 없어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었다.

 

이에 김 의원은 긴급사용승인 의약품 부작용 피해의 국가 보상 조항을 신설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 안전관리.공급위원회에 분야별로 소분과위원회를 두어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위기대응 의료제품 정보시스템의 유지.관리 업무를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의 장에게 위탁하는 근거를 마련해 현행 제도의 운영상 미비점을 보완했다.

 

김미애 의원은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 되는 상황에서 국민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고 지키는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며 “향후 펜데믹 대비와 국가책임 강화 측면에서도 반드시 필요한 제도”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legal basis for compensating for side effects of emergency-approved medicines, such as corona treatments, will be prepared.

 

On the 22nd, Rep. Mi-ae Kim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Haeundae-eul) of the People's Strength, part of the 'Special Act for the Promotion of Development and Emergency Supply of Medical Products for Response to Public Health Crisis', which provides a legal basis for compensation for damages in the event of side effects of oral treatment for COVID-19 The amendment was proposed by the representative.

 

The main contents of the amendment are to pay medical expenses, lump-sum disability compensation, lump-sum death compensation, funeral expenses, etc. if a person who has used drugs approved for emergency use, including oral treatment for COVID-19, develops a disease or disability due to the drug.

 

Currently, side effects caused by the COVID-19 vaccine are compensated in accordance with the 'Act on the Prevention and Management of Infectious Diseases', and in the case of approved drugs, compensation is possible through the drug side effect damage relief system based on the 「Pharmaceuticals Act」.

 

However, there are no clear grounds and procedures to compensate for the side effects of emergency use approved drugs such as oral treatment for COVID-19, so voices calling for improvement have been continuously raised.

 

In response, Rep. Kim established a new national compensation clause for side effects of emergency use approved drugs so that they can receive compensation. In addition, a sub-committee for each field was established in the Safety Management and Supply Committee of Medical Products in Response to Public Health Crisis to enable rapid decision-making.

 

In addition, by providing the basis for entrusting the maintenance and management of the crisis response medical product information system to the head of the Korea Pharmaceutical Safety Administration, the deficiencies in the operation of the current system were supplemented.

 

Rep. Kim Mi-ae explained "It is a minimum safety device that protects and protects people's lives and health in a situation where the COVID-19 epidemic is prolonged. It is a necessary system in terms of preparing for future pandemics and strengthening national responsibil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