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채무상환능력 취약한 차상위 계층 부실채권 탕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3 [12:11]

BNK부산은행, 채무상환능력 취약한 차상위 계층 부실채권 탕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23 [12:11]

 

▲ BNK부산은행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BNK부산은행이 채무상환능력이 취약한 기초생활 수급자 등 포함한 차상위 계층에 대해 부실채권을 탕감한다.

 

부산은행은 22일 ‘위기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 실천을 위해 우선적으로 사회취약계층을 위한 300억원 상당의 부실채권 탕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채무상환능력이 취약한 70세 이상 고령자, 기초생활 수급자, 장애인을 포함한 차상위 계층이다.

 

우선 올해에는 500여명이 보유한 80억원 규모의 부실채권 탕감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총 300억원 상당의 탕감 프로그램 시행을 통해 사회취약계층의 재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은행 안감찬 은행장은 “2024년까지 3년간 2000여명의 채무탕감을 통해 사회취약 계층의 새로운 출발을 돕고자한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으로서 지역민과 상생하고 동행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BNK금융그룹은 지난 8일 금융권 최초로 부산은행, 경남은행, BNK캐피탈, BNK저축은행 등 그룹 내 4개 계열사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위기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 추진을 선포하고, 앞으로 3년간 총 14조7000억원 규모의 취약계층 금융지원을 통해 상생경영을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NK Busan Bank will write off non-performing loans to the next-lowest class, including those receiving basic livelihoods who have weak debt repayment capacity.

 

On the 22nd, Busan Bank announced that it would carry out a bad debt relief program worth 30 billion won for the socially disadvantaged first in order to implement the 'Compassionate Crisis Project'.

 

The target of support is the second-class, including the elderly 70 years old or older,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s, and the disabled who have weak debt repayment ability.

 

First of all, this year, starting with the cancellation of 8 billion won worth of bad debts owned by 500 people, it has decided to support the recovery of the socially vulnerable by implementing a 30 billion won debt relief program by 2024.

 

Busan Bank President Gam-chan Ahn said, “We want to help the socially disadvantaged make a new start through the debt relief of 2,000 people for three years by 2024.”

 “Busan Bank will continue to play its role as a financial institution representing the region so that it can coexist and accompany the local people,” he said.

 

BNK Financial Group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would be the first in the financial sector to promote the “Crisis Overcoming Accompaniment Project” in which four affiliates of the group, including Busan Bank, Kyongnam Bank, BNK Capital, and BNK Savings Bank, jointly participate.

BNK Financial Group decided to practice win-win management by providing a total of 14.7 trillion won in financial support for the underprivileged over the next three year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