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대통령 특사단 '한-타지키스탄 협력 모색,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요청'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3 [17:20]

국회 대통령 특사단 '한-타지키스탄 협력 모색,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요청'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23 [17:20]

▲ 국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서병수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은 타지키스탄을 22일 방문해 쉐랄리 산업신기술부장관과 면담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국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서병수 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은 첫 일정으로 타지키스탄을 22일 방문했다.

    

대통령 특사단은 서병수 의원(단장), 이헌승.한무경.유경준.이주환.전봉민 의원으로 구성되었다.

 

특사단은 타지키스탄에서 조키르조다 마흐맛토이르(Zokirzoda MAHMATOIR) 하원의장, 사이드무로드 팟토조다(Saidmurod FATTOHZODA) 하원 외교위원장, 자브키 자브키조다(Zavqi ZABVQIZODA) 경제개발통상부 장관, 카비르 쉐랄리(Kabir SHERALI) 산업신기술장관, 파르호드 살림(Farhod SALIM) 외교차관 등 타지키스탄 주요 인사들을 차례로 면담했다. 

 

아울러, 특사단은 면담을 통해 올해 수교 30주년(수교일 : 1992.4.2)을 맞이한 한-타지키스탄 양국 관계의 보다 성숙한 발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한-타 협력 비전과 의지를 설명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전개했다.

  

특사단은 윤석열 (新)정부가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를 지향하는 외교 비전 아래 대(對)중앙아 중시 외교를 추진하고 있음을 설명하고, 타지키스탄이 중앙아 역내 주요 파트너임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 특사단은 22일 자브키조다 경제개발통상부장관 및 쉐랄리 산업신기술부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무역증진 △한국기업 타지키스탄 진출 △개발협력 △교육.관광과 같은 인적교류 활성화 등 양국 간 실질적인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 대통령 특사단이 하원 외교위원장을 면담하고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하는 등 외교활동을 펼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서병수 특사 단장은 마흐맛토이르 하원의장 면담 계기에 윤석열 대통령 명의 에모말리 라흐몬(Emomali RAHMON) 대통령 앞 친서를 전달했다. 더불어, 윤 대통령의 한-타지키스탄 관계 발전을 위한 관심과 의지를 설명했고, 마흐맛토이르 하원의장은 양국 간 교류 확대와 실질적인 협력 결과 도출을 위해 양국 의회차원에서도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특사단은 마흐맛토이르 하원의장에게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타지키스탄측의 지지를 요청했다. 또한 특사 활동 기간 중 논의되는 양국 간 협력 방안들을 정부.국회.민간 차원에서 다각도로 조속히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협력의 성과가 도출되도록 타지키스탄 하원도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특사단은  자브키조다 경제개발통상부장관 및 쉐랄리 산업신기술부장관과의 면담에서 △무역증진 △한국기업 타지키스탄 진출 △개발협력 △교육.관광과 같은 인적교류 활성화 등 양국 간 실질적인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했다.

 

이자리에 동석한 이형희 SK SV 위원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 및 녹색경제 분야에서 타지키스탄과의 협력 잠재력에 주목하고 향후 관련 유망 협력 사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 특사단이 자브키조다 경제개발통상부장관을 면담하고 △한국기업 타지키스탄 진출 △개발협력 △교육.관광과 같은 인적교류 활성화 등 양국 간 실질적인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특사단이 자브키조다 경제개발통상부장관을 면담하고 인적교류 활성화 등 양국 간 실질적인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외에도, 특사단은 터키에 체류 중인 잠쉐드 주막혼조다(Jamshed JUMAKHONZODA) 타지키스탄 상공회의소 회장과 전화 통화를 통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요청하고 △양국 경제인 간 교류 활성화 및 한국 기업의 대(對)타지키스탄 투자 확대를 위한 구체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은 타지키스탄에 이어 오는 24~25일 아제르바이잔과 26일 조지아를 방문해 수교 30주년을 맞이한 양국 관계와 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presidential special delegation headed by Seo Byung-soo,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Special Committee on Support for the 2030 Busan World Expo, visited Tajikistan on the 22nd as its first schedule.

    

The presidential special delegation consisted of Rep. Seo Byeong-soo (Chief), Lee Hun-seung, Han Moo-kyung, Yoo Kyeong-jun, Lee Joo-hwan, and Jeon Bong-min.

 

The special delegation was held in Tajikistan by Zokirzoda MAHMATOIR, Speak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Saidmurod FATTOHZODA, Chairman of the Foreign Affairs Committee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Zavqi ZABVQIZODA, Minister of Economic Development and Trade, and Kabir Sherali. SHERALI), Minister of Industry and New Technology, and Vice Foreign Minister Farhod SALIM of Tajikistan were interviewed.

 

In addition, through an interview, the special delegation explained the Korean government's vision and will for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other countries for the more mature development of the bilateral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Tajikistan, which is celebrating the 3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this year (the date of establishment of diplomatic relations: April 4, 1992). He said that he had been engaged in attracting activities.

  

The special delegation explained that the (new) Seok-Yeol Yun government is pursuing diplomacy with an emphasis on Central Asia under the diplomatic vision of becoming a global pivotal country that contributes to freedom, peace and prosperity, and emphasized that Tajikistan is a major partner in the Central Asian region. passed on

 

Special Special Envoy Suh Byung-soo delivered a letter to President Emomali RAHMON in the name of President Yoon Seok-yeol on the occasion of the meeting with Speaker Mahmattoir.

 

In addition, President Yun explained his interest and will for developing Korea-Tajikistan relations, and Speaker Mahmattoir urged the two countries to cooperate at the parliamentary level in order to expand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to derive practical cooperation results.

 

The special delegation asked the Speak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Mahmattoir, for Tajikistan's support for hosting the Busan World Expo. He also said that the government,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private sector will review the cooperation plans between the two countries discussed during the special envoy activity as soon as possible from various angles.

 

In a meeting with Minister of Economic Development and Trade Jabkijoda and Minister of Industry and New Technology Sherali, the special delegation had an in-depth discussion on ways to strengthen practical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such as △trade promotion, △Korean companies entering Tajikistan, △development cooperation, and △facilitating people-to-people exchanges such as education and tourism. consultation was conducted.

 

It is reported that Lee Hyung-hee, chairman of SK SV and vice chairman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who was present, paid attention to the potential of cooperation with Tajikistan in the fields of digital transformation and green economy, and said that he would discover promising cooperative projects in the future.

 

In addition, through a phone call with Jamshed JUMAKHONZODA, president of the Tajikistan Chamber of Commerce, the special delegation, who is staying in Turkey, △ requesting support for the bid for the 2030 Busan World Expo, △ vitalizing exchanges between businessmen of the two countries and dealing with Korean companies It is known that they exchanged opinions on specific measures to expand investment in Tajikistan.

 

Following Tajikistan, the special delegation will visit Azerbaijan on the 24th and 25th and Georgia on the 26th to check the status of relations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celebrating the 3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and continue to promote the bid for the 2030 Busan World Exp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