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전도서관 정밀안전진단 종합 E등급...'가장 낮은 단계, 즉각 사용 금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6 [09:33]

부전도서관 정밀안전진단 종합 E등급...'가장 낮은 단계, 즉각 사용 금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26 [09:33]

 

▲부산시립 부전도서관 전경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전도서관 건축물 정밀안전진단 용역 결과 가장 낮은 등급인 종합등급 E등급으로 평가됐다.

 

종합등급 E등급은 정밀안전진단에서 가장 낮은 등급으로, 건물 주요 부재의 심각한 결함으로 시설물의 안전에 위험이 있어 즉각 사용을 금지하고 보수.보강 또는 개축해야 하는 상태를 말한다. 시는 현재 휴관 중인 부전도서관은 앞으로도 휴관을 이어갈 방침이다.

 

부전도서관 건축물 상태평가는 지하1층 콘크리트 부재 내 염화물 함유량 초과로 콘크리트 중성화 및 철근 부식으로 나타났다. 구조안전성평가에서는 지상1,2층 신축 당시 내진설계가 반영되지 않아 내진 구조안전성이 부족한 것으로 평가됐다.  처짐평가에서는 최저층 바닥 구간이 처진것으로 드러났다.

 

부전도서관 정밀안전진단 용역은 1963년 개관 후 노후화로 시설개선이 필요한 도서관의 신속한 공공개발 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시와 부산진구가 우선 시행하기로 합의한 용역이다.

 

이 용역은 시설물의 물리적.기능적 결함과 위험요인을 발견하고, 내진성능을 파악해 이에 대한 적절한 보수.보강 방법과 조치방안 등을 제시한다. 시는 지난 4월 착수 후, 7월 중간보고회와 8월 19일 최종보고회를 거쳐 지난 24일 용역을 마무리했다.

 

지난 7월에 열린 정밀안전진단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종합등급이 E등급으로 평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부전도서관은 휴관에 들어갔다. 이번 용역 결과에서 종합등급이 E등급으로 최종 확정되면서 부전도서관은 앞으로도 휴관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발전실장은 “부전도서관 휴관으로 발생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부산시, 부산시교육청, 부산진구청과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대체시설 확보 및 임시도서관 개장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고 추진하겠다”라며, “현재 휴관 중인 부전도서관이 있는 부지는 향후 청년 문화활동과 독서 공간 등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 a result of the detailed safety diagnosis service for the Bujeon Library building, it was evaluated as the lowest overall grade E grade.

 

The overall grade E grade is the lowest grade in the precise safety diagnosis, and it is a condition in which the use of the facility is prohibited and repair, reinforcement, or remodeling is required because there is a risk to the safety of the facility due to a serious defect in the main building member. The Bujeon Library, which is currently closed, will continue to be closed in the future.

 

The evaluation of the condition of the Bujeon Library building revealed that the content of chloride in the concrete member on the first basement floor was excessive, resulting in neutralization of concrete and corrosion of reinforcing bars. In the structural safety evaluation, the earthquake-resistant design was not reflected at the time of the construction of the first and second floors above the ground. The deflection evaluation revealed that the bottom section of the lowest floor was sagging.

 

The Bujeon Library Precise Safety Diagnosis Service is a service that the city and Busanjin-gu agreed to implement first in December of last year to promote the rapid public development of libraries in need of facility improvement due to aging after opening in 1963.

 

This service discovers physical and functional defects and risk factors of facilities, identifies seismic performance, and suggests appropriate repair and reinforcement methods and measures. After starting in April, the city completed the service on the 24th after an interim report meeting in July and a final report meeting on August 19th.

 

Bujeon Library was closed for the safety of users as the overall grade was expected to be evaluated as E grade at the precision safety diagnosis service interim report held in July. As the overall grade was finally confirmed as E grade in the result of this service, the Bujeon Library will continue to be closed in the future.

 

Kim Gwang-hoe, the drector of the Busan City Balanced Urban Development Office, said, "To solve the inconvenience of citizens caused by the closure of the Bujeon Library, we will form a consultative body with Busan City,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nd the Busanjin-gu Office as soon as possible to closely discuss and promote measures to secure alternative facilities and open a temporary library." ,

“The site where the Bujeon Library, which is currently closed, is located, will be developed as a space for youth cultural activities and reading in the futur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