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함 등에 보관된 열쇠로, 상가 침입해 금품 훔친 30대 검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6 [12:17]

우편함 등에 보관된 열쇠로, 상가 침입해 금품 훔친 30대 검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26 [12:17]

 

▲ 30대 A씨가 이른 아침 우편함 등에 있는 열쇄를 찾아 상가에 침입하고 있다./부산진경찰서(CCTV캡쳐)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우편함 등에 보관된 열쇠를 이용해 상가에 침입, 금품을 훔친 30대가 붙잡혔다.

 

부산진경찰서는 상가 식당 업주 등이 가게 문을 닫고 열쇠를 창문 틈, 우편함, 소화전 등에 보관하는 점을 이용해 지난 7월부터 이달 19일까지 14개업소에 침입해 21차례에 걸쳐 500만원상당을 절취한 A(30대,남) 씨를 검거 구속했다.   

 

A씨는 노역, 선원생활 등을 하다 힘이 들자, 영업을 마친 상가 출입문 열쇠를 우편함 등에 보관한다는 사실을 알고, 업주들이 새벽까지 일을 하고 귀가한 새벽 5시경부터 오전 8시경까지 시간대에 주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부산시내 상가 등이 밀집한 지역에서는 동종 및 유사범죄가 자주 발생해왔다"면서 "지속적으로 범행 발생이 우려되므로 상가 영업을 마친 후 열쇠를 소화전 등에 보관하지 말고 번호열쇠로 바꾸거나 CCTV 설치 등 보안이 강화된 방법으로 범죄를 예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Thirty years old man was arrested for breaking into a shopping mall and stealing money using keys stored in mailboxes.

 

The Busanjin Police Station broke into 14 businesses from July to the 19th of this month and stole 5 million won worth of money 21 times, using the fact that shopkeepers and restaurant owners close their stores and store their keys in crevices of windows, mailboxes, and fire hydrants. A (30s, male) was arrested and arrested.

 

When Mr. A gets tired of working as a laborer or a sailor, he finds out that the merchants keep the keys to the doors of the shops that have been closed, in mailboxes, etc. It was found that the crime was mainly committed during the time period from around 5 am to 8 am.

 

The police said, "Similar and similar crimes have occurred frequently in areas where shopping malls are densely populated in Busan. As there is a constant concern about crime, please do not store the keys in a fire hydrant after closing the shopping mall, and prevent crimes by changing the key to a numbered key or installing CCTV.”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