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철 시의원 "무너진 부산 교육현장, 교권 보호 위한 제도 개혁과 혁신해야"

"10%~ 20% 되는 학생들만 수업 참여, 나머지는 잠 잔다. 학교는 사교 장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9 [15:01]

신정철 시의원 "무너진 부산 교육현장, 교권 보호 위한 제도 개혁과 혁신해야"

"10%~ 20% 되는 학생들만 수업 참여, 나머지는 잠 잔다. 학교는 사교 장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29 [15:01]

 

▲ 부산시의회 신정철(교육위,해운대 1) 의원/시의회 방송화면 캡쳐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무너진 부산 교육현장에 교권 보호를 위한 제도 개혁과 혁신을 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부산시의회 신정철 의원(해운대구 제1선거구)은 26일 ‘학력신장’과 ‘인성교육’ 공약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교권 회복이 선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교 교장을 지낸 신 의원은 제308회 임시회 5분자유발언을 통해 "하윤수 교육감은 진보 교육 지난 8년간 기초 학력을 저하시키고, 이념 중심의 노동 인권 민주교육을 철폐하고, 인성교육을 복원하겠다고 줄곧 강조하여 왔다"며 "교권이 무너진 학교 현장에서 학력 신장과 인성 문제는 현 상태로는 헛된 구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교사들이 능동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야 한다"며  무너진 고등학교 교실 붕괴 현장 실태를 고발한 EBS 다큐멘타리 프로그램을 제시하며 경고했다.

 

신 의원은 교사들의 말을 인용하며 "(학생들은) 10%~ 20% 되는 학생들만 수업에 참여하고, 절반 가까운 학생들은 무관심하며 나머지 학생들은 잠을 잔다"라며 "공부는 학원이나 인터넷 강의로 한다. 학교는 친구를 사귀고 사회 생활을 배우기 위해서 다닌다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실종된 교실에서 교사의 교육을 아동 학대로 몰아가는 교육 현장을, 교사의 의지와 열정만으로는 되살리기 어려운 총체적 난국의 교실에서, 교사들은 오늘도 잠자는 아이들을 깨워서 시도해보겠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교육감은 향후 4년 부산교육의 변화를 약속한 만큼, 부산의 학교 현장도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도록 개혁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신 의원은 교권보호 제도에 대한 전반적 재점검과 교사와 학교가 학생으로부터 신뢰받는 학교 문화 정착 등을 제안했다.

 

신 의원은 교권이 바로 선 공교육 회복을 위해, 우선적으로 교육청 교권보호 관련 제도에 대한 전반적 점검이 필요함을 제안했다. 그는 "현재 한국교총 등 교원단체에서는 학생에 대한 교사의 생활지도 강화를 위해 전국 교원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국회 법안 발의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입법 노력과 함께, 교육청 차원의 기존 지원제도가 실효성 있게 작동되고 있는지 세심히 살피고 보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학교 현장의 교권 침해 문제는 오래 전부터 지속적으로 지적되어 왔다. 하지만 갈수록 교단이 위축되고 교사의 사기 저하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교총, 전국 유․초․중․고 교원 8,655명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교원의 61%가 하루 한번 이상 학생들의 욕설, 수업방해, 무단 교실 이탈 등 문제행동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 행동의 유형으로는 △‘떠들거나 소음 발생’(26.8%) △‘욕설 등 공격적 행동’(22.8%) △‘교실, 학교 무단 이탈’(12.7%) △‘교사의 말을 의심하거나 계속해서 논쟁’(8.1%) △‘수업 중 디지털기기 사용’(7.9%) △‘수업 중 잠자기’(7.9%) 순이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 the collapsed education field in Busan, the argument for system reform and innovation to protect the teaching rights was raised.

 

Busan City Council Assemblyman Shin Jeong-cheol (1st constituency in Haeundae-gu) stressed on the 26th that in order to successfully implement the promises of 'enhancement of academic ability' and 'character education', restoration of the teaching authority must be preceded.

 

Rep. Shin, a former high school principal, said in a five-minute speech at the 308th extraordinary session, "Superintendent Ha Yoon-soo has consistently emphasized that he will lower basic academic ability over the past eight years of progressive education, abolish ideological-centered labor and human rights democratic education, and restore character education. He pointed out, "In the school site where the teaching authority has collapsed, the problems of academic ability and character are just vain slogans in the present state."

 

Rep. Shin warned by showing the EBS documentary program that reported the actual situation of the collapsed high school classroom, saying, "We need to prepare a place for teachers to be active."

 

Rep. Shin, citing teachers' words, said, "Only 10% to 20% of the students (students) participate in the class, nearly half of the students are indifferent, and the rest of the students sleep." and he pointed out, "I study at a private academy or online lectures. They say that I go to school to make friends and learn about social life."

 

He said, "Today, teachers are trying to wake up sleeping children in the classroom where it is difficult to revive the education scene that drives the education of the missing classroom teacher to the children's school. As the superintendent promised changes in Busan education for the next four years, the school site in Busan must also be reformed and innovated to change it to a new look," 

 

In addition, Rep. Shin proposed a general re-examination of the school rights protection system and the establishment of a school culture in which teachers and schools are trusted by students.

 

Rep. Shin suggested that, in order to restore public education, where the right to teach is right, it is necessary to first review the system related to the protection of the education office's teaching rights. He said, "Currently, teacher organizations such as the Korea Federation of Teachers' Associations are conducting a nationwide teacher signature campaign and proposing a bill in the National Assembly to strengthen teachers' life guidance for students. It needs to be carefully checked to see if it is working properly and to be supplemented.”

 

The problem of violating the right to school rights in schools has been continuously pointed out for a long time. However, the denomination is gradually shrinking and the morale of teachers is getting worse.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survey by the Korea Federation of Teachers' Associations last month on the 'KFK, 8,655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teachers across the country, 61% of teachers across the country reported problematic behaviors such as abusive language, disrupting classes, and leaving the classroom without permission from students at least once a day. appeared to suffer.

 

Types of problem behavior include △ 'talking or making noise' (26.8%) △ 'aggressive behavior such as abusive language' (22.8%) △ 'unauthorized departure from the classroom or school' (12.7%) △ 'doubting or continuing the teacher's words' Controversy' (8.1%) △'Use of digital devices in class' (7.9%) △'Sleep in class' (7.9%) followe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