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국회의장 "부산EXPO 유치 성공 위해 의회외교 대폭 강화할 것"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9 [17:51]

김진표 국회의장 "부산EXPO 유치 성공 위해 의회외교 대폭 강화할 것"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29 [17:51]

▲ 부산을 찾은 김진표 의장이 박형준 부산시장과 29일 오후 부산북항재개발홍보관을 찾아 부산엑스포 추진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29일 “부산엑스포 유치 성공을 위해 의회외교를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을 찾은 김진표 의장은 29일 오후 부산북항재개발홍보관을 찾아 부산엑스포 추진 현황을 보고받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가 성사될 수 있도록 의회외교를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지난 8월5~ 11일 폴란드와 루마니아를 공식방문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외교를 끈질기게 펼친 끝에 지지 의사를 이끌어낸 성과를 소개했다. 김 의장은 “폴란드, 루마니아 의회 주요 인사에게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고 사실상 지지 입장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폴란드 하원의장에게서 (전쟁중인) 우크라이나가 후보에서 사퇴하는 경우, 한국을 지지하겠다는 조건부 지지 답변을 받아냈다. 또, 차기 총리 내정자인 루마니아 하원의장에게서는 루마니아 정부가 한국 지지 공식 입장을 속히 내놓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내는 등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적극 펼쳤다. 

 

김 의장은 “국회는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지난해 국회 유치지원 촉구결의안을 통과시켰다"며 "올해는 국회특위와 유치협력위를 구성하는 등 노력해왔다. 앞으로도 지원 활동을 위한 의회외교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장은 또 “2030부산엑스포를 개최하면 생산 43조원, 부가가치 18조원, 고용창출 50만명이 예상된다”며 “엑스포 유치를 통해 부산이 싱가포르나 홍콩보다 더 뛰어난 글로벌 허브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부산을 찾은 김진표 의장이 29일 오후 부산북항재개발홍보관을 찾아 부산엑스포 추진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김 의장은 “올해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경쟁 PT, 내년에는 실사단 점검 등 향후 과제가 산적해 있다”며 “국회와 정부, 부산시가 힘을 합치면 엑스포 유치가 현실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전세계적으로 K팝을 비롯한 K컬처가 각광받고 있는 요즘 부산엑스포 홍보대사인 BTS가 전 세계를 돌며 홍보 공연을 펼친다면 엑스포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현재 대체복무제의 경우 예술 분야는 클래식에만 국한되어 있어 BTS와 같은 K팝 스타들이 국익에 기여할 수 있는 길이 막혀있으므로 국회 차원에서 대중예술인도 대체복무제 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배려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은 “대체복무제의 경우 군대를 가지 않는 것이 아니라, 36개월 동안 공익을 위해 복무하는 제도이기 때문에 BTS의 경우 국익을 위해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며 “현재 클래식에만 국한된 대체복무제 대상에 대중예술인도 포함하는 법안이 여야 의원들 대표발의로 국회에 계류되어 있으니 검토되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2030세계박람회는 2030년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6개월간 개최되며 현재 한국(부산), 이탈리아(로마),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 등 3개국이 경쟁 중이다. 대다수 회원국들은 후보국의 경쟁PT, 유치계획서, 현장실사 결과 등 검토 후 최종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3년 11월경 유치국 결정 투표가 진행된다. 

 

김 의장은 이어 “엑스포 부지로 예정된 부산북항재개발 2단계 사업의 순항을 위해 정부는 행정절차를 단축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총사업비 4조 4,008억원이 투입되는 부산북항재개발 2단계 사업은 노후화한 항만·철도·원도심의 통합 재개발을 통해 글로벌 신해양 중심지 육성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부지 활용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2024년 초 부지조성 공사 착수를 목표로 각종 행정절차를 최대한 단축, 2027년부터 박람회 공사가 착수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29일 부산을 찾은 김진표 의장과 박형준 부산시장,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 박정욱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 유치지원단장, 국회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송기복 정책수석비서관, 고재학 공보수석비서관, 서진웅 정책기획비서관 등 수행인사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이날 방문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 박정욱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 유치지원단장이 함께 했다. 국회에서는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송기복 정책수석비서관, 고재학 공보수석비서관, 서진웅 정책기획비서관 등이 수행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visited Busan on the 29th and said, "We will greatly strengthen parliamentary diplomacy for the success of the Busan Expo."

 

Chairman Kim Jin-pyo visited the Busan North Port Redevelopment Promotion Center on the afternoon of the 29th to receive a report on the progress of the Busan Expo, and emphasized that parliamentary diplomacy will be greatly strengthened so that the Busan World Expo 2030 can be successfully hosted.

 

Chairman Kim made an official visit to Poland and Romania on August 5-11, and introduced the achievements of winning support after persistent diplomatic efforts to host the 2030 Busan World Expo. Chairman Kim said, "I requested support for the Busan Expo from key figures in the parliaments of Poland and Romania, and in fact, I received their support."

 

Chairman Kim received a response from the Speaker of the Polish House of Representatives that he would support South Korea if Ukraine (while at war) resigns as a candidate. In addition, the Romanian House of Representatives, who is the next Prime Minister-nominee, responded that the Romanian government would do its best to provide an official position in support of Korea as soon as possible.

 

Chairman Kim said,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a resolution calling for support for the bid of the National Assembly last year to host the Busan Expo" and he promised. "This year, we have made efforts, such as forming a special committee for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invitation cooperation committee. We will greatly expand parliamentary diplomacy for support activities in the future," 

 

Chairman Kim also said, “If the Busan Expo 2030 is held, it is expected that production will be 43 trillion won, added value 18 trillion won, and 500,000 jobs will be created. By hosting the Expo, we will actively support Busan to become a better global hub city than Singapore or Hong Kong.” 

 

Chairman Kim said, “There are a lot of future tasks such as competitive PT at this year’s BIE General Assembly and inspection by the due diligence next year. conveyed a message of hope.

 

Park Hyung-jun, Mayor of Busan, said, “It will be of great help to attract the Expo if BTS, the ambassador for the Busan Expo, conducts publicity performances around the world these days, where K-culture including K-pop is in the spotlight all over the world. Currently, in the case of the alternative service system, the art field is limited to classical music, and the way for K-pop stars like BTS to contribute to the national interest is blocked". 

 

Regarding this, Chairman Kim said, "In the case of the alternative service system, BTS can play a big role in the national interest because it is a system that serves the public interest for 36 months rather than not enlisting in the military.  Currently, a bill to include popular artists in the alternative service system limited only to classical music is pending in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initiative of representatives of the opposition and opposition lawmakers, so I hope it will be reviewed.”

 

The 2030 World Expo will be held for 6 months from May 1 to October 31, 2030, and currently three countries are competing: Korea (Busan), Italy (Roma), and Saudi Arabia (Riyadh). Most member countries are expected to make a final decision after reviewing the candidate country's competitive PT, bid plan, and on-site inspection results, and a vote to decide the host country will be held around November 2023.

 

Chairman Kim said, "I hope that the government will shorten the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the cruising of the second phase of the Busan North Port redevelopment project scheduled for the Expo site," at the meeting of receiving the report on the status of the Busan North Port Redevelopment Project.

 

The second phase of the Busan North Port Redevelopment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4.4 trillion, is a project to foster a global new maritime center and utilize the site for the Busan World Expo 2030 through integrated redevelopment of an aging port, railroad, and original city center. The government plans to shorten various administrative procedures as much as possible with the goal of starting the site development work in early 2024 so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fair can begin in 2027.

 

The visit was attended by Busan Mayor Park Hyeong-jun, Vice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Song Sang-geun, and Busan World Expo 2030 Bid Committee Director Park Jeong-wook. At the National Assembly, it was carried out by Park Kyung-mi, head of the chief of staff for equipment, Song Ki-bok, senior secretary for policy, Ko Jae-hak, chief of public affairs, and Seo Jin-woong, secretary for policy planning.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