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관광브랜드 론칭 팝업 스토어 개최..."즐기고, 일하고, 살고 싶은 도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8/31 [10:48]

부산 관광브랜드 론칭 팝업 스토어 개최..."즐기고, 일하고, 살고 싶은 도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8/31 [10:48]

 

▲ 사전 오픈런 이벤트 홍보 포스터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는 ‘부산 관광브랜드’를 확정하고, 신규 론칭행사를 오는 다음달 2일부터 부산을 시작으로 서울, 일본에서 순차적으로 개최한다.

 

국제관광도시 부산의 글로벌 인지도 구축을 위한 ‘부산 관광브랜드’는 즐기고, 일하고, 살고 싶은 도시 부산을 슬로건으로 한다. 모던한 고딕 타입의 서체를 이용해 부산(Busan)의 반전 매력을 상징화하고, 보라색과 푸른색을 활용해 창조와 영감, 바다.혁신을 표현했다.

 

신규 브랜드 론칭 행사는 팝업 스토어 형태의 ‘부산 관광 브랜드 쇼케이스’로 진행된다. 부산에서는 9월 2일부터 4일까지 영도 복합문화공간인 피아크(P.ARK)에서 개최된다. 개최 첫날에는 오픈런 이벤트 참가자를 대상으로 선착순 100명에게 부산호텔숙박권 등 다양한 선물이 제공된다.

 

9월 23~ 24일까지는 서울 삼성역 코엑스 밀레니엄 광장에서, 22~ 25일까지는 일본 도쿄에서 론칭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일본 행사는 대규모 여행 박람회인 ‘투어리즘 엑스포 재팬’ 박람회와 연계해 진행한다.

 

행사장은 신규 브랜드 탄생 스토리 홍보, 체험 이벤트, 포토존, 브랜딩 소품(굿즈) 전시 등 부산의 매력을 공유하고 공감대를 조성할 수 있는 장소로 꾸며진다. 유명 인플루언서와 연계해 주요 타깃 국가인 중화권과 일본 대상 라이브 방송도 동시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부산 관광브랜드 개발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다양한 분야의 시민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지역 정체성을 분석했다. 이를 통해 전문가와 시민 아이디어 총 3,330개를 접수했고, 7회에 걸친 브랜드 전문가 회의 등을 거쳐 최종 후보 3개 안을 마련했다.

 

후보 3개 안을 대상으로 지난 7월 온‧오프라인과 국내외 브랜드 전문가 등의 선호도 조사를 진행해 ‘부산 관광브랜드’를 최종 확정했다. 신규 관광브랜드 탄생에는 총 10개월에 걸쳐 4만여 명이 참여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관광브랜드는 부산의 이미지나 정체성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도구다. 이번 론칭 행사를 통해 부산 관광브랜드를 소개하고 부산의 글로벌 가치를 전 세계가 공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새로 탄생한 관광브랜드를 구심점으로 부산의 글로벌 이미지 확산을 위한 다양한 브랜드 마케팅을 적극 전개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san City and Busan Tourism Organization have confirmed the ‘Busan Tourism Brand’ and will hold a new launch event sequentially in Seoul and Japan, starting with Busan from the 2nd of next month.

 

The slogan of 'Busan Tourism Brand' to build global awareness of Busan, an international tourism city, is Busan, a city where people want to enjoy, work and live. The modern gothic typeface is used to symbolize the anti-war charm of Busan, and purple and blue are used to express creativity, inspiration, sea, and innovation.

 

The new brand launch event will be held as a ‘Busan Tourism Brand Showcase’ in the form of a pop-up store. In Busan, it will be held from September 2 to 4 at P.ARK, a complex cultural space in Yeongdo. On the first day of the event, various gifts such as a Busan hotel accommodation voucher will be provided to the first 100 participants of the Open Run event.

 

The launching event will be held at COEX Millennium Square in Seoul from September 23 to 24 and in Tokyo, Japan from 22 to 25. In particular, the Japanese event will be held in conjunction with the ‘Tourism Expo Japan’, a large-scale travel expo.

 

The venue will be decorated as a place where you can share the charm of Busan and create a consensus by promoting the story of the birth of a new brand, experiential events, photo zones, and branding props (goods) exhibitions. In connection with famous influencers, live broadcasts for the main target countries, Greater China and Japan, will also be held at the same time.

 

In order to develop a Busan tourism brand, the city has analyzed regional identities for citizens and experts in various fields since October last year. Through this, a total of 3,330 ideas were received from experts and citizens, and three final candidates were prepared through 7 meetings with brand experts.

 

The ‘Busan Tourism Brand’ was finally confirmed by conducting a preference survey on the three candidates for online and offline and domestic and foreign brand experts in July. About 40,000 people participated in the creation of the new tourism brand over a total of 10 months.

 

Busan Mayor Park Hyung-jun said, “Tourism brands are tools that symbolically express Busan’s image and identity. We hope that this launching even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introduce the Busan tourism brand and to share Busan's global values ​​with the world. With the newly created tourism brand as the focal point, we will actively carry out various brand marketing to spread Busan’s global imag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