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6회 BNK부산은행 청년작가 미술대전' 대상 수상자 등 4인 공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3 [17:07]

'제 6회 BNK부산은행 청년작가 미술대전' 대상 수상자 등 4인 공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03 [17:07]

▲ (대상) 박서연, Limbo: A space of the moon, Oil, Oilstick, Watercolor on Linen, 162.2x336.3cm, 2022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제6회 BNK부산은행 청년작가 미술대전 공모전 대상에서 박서연 등 수상자 4명이 공개됐다.

 

이번 공모전은 (사)아트 쇼부산과 BNK부산은행의 공동 프로젝트로 지난달 5~ 12일까지 진행된 신청기간 동안 250여 건의 신청서가 접수됐다.

 

공모심사는 기혜경 부산시립미술관 관장, 고원석 서울시립미술관 전시과장, 손영희 아트부산 이사장, 김지연 광주비엔날레 전시부장, 조주현 연세대학교 겸임교수로 구성된 5명의 심사위원단이 2차에 걸쳐 진행했다.

 

대상을 수상한 박서연 작가는 소설 속에서 시대변화를 감지하고 사회의 부조리함에 대한 고뇌, 원인과 결과에 따른 나의 후회와 반성 내지 죄의식 청산을 ‘글’이라는 지극히 고루하지만 답이 없는 시각적 이미지로 구현될 수 있는 매체에 집착하게 되며, 문학 속에서 발췌한 텍스트를 이미지 언어로 필사하며, 현 사회의 문제점, 부조리, 죄와 벌 등을 그만의 스토리로 풀어냄으로써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조재은 작가는 네트워크화 된 공간이 현실의 장소에 침투하는 포스트인터넷 세계에서 이미지들은 데이터 채널의 경계를 넘어 오프스크린 공간에 밀집하는데 이것이 디지털 세계에 노출될 때 의식과 오감은 마비되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는 반응으로 감각의 배치를 해석하는 것과 관련된 작업을 선보이며 작가만의 개성을 표현했다. 

 

▲ (최우수상) 조재은, 디지털 부랑자12, 스테인리스에 아크릴채색, 180x110x30cm, 2021  © 배종태 기자

 

우수상에 최수연 작가는 개인주의, 집단주의, 다양한 젠더이슈 및 정치 등 개인의 의사결정에서부터 크게는 국가간 이념의 갈등이 대립되는 이분법적 사회에서 상실되어 가고 있는 감정의 교류나 상호보완적 관계성 같은 감정적 소통의 파편을 ‘겹구조’라는 조형적 시각언어로 전달했다. 또한, 이분법적 의미구조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표현하며 자신만의 시각언어로 표함으로써 높은 점수를 얻었다.

 

이혜성 작가는 집적된 식물더미에서 파생되는 풍경들을 대상으로 삼아 작업을 하고 다양한 상태변화를 거치는 식물의 찰나의 모습들을 하나의 화면에 담거나, 여러 장면으로 나누어 그리기도 하고, 연결되게 그리며 그만의 함축적 의미를 담아냈다.

 

심사방식 및 기준은 포트폴리오와 작가 프레젠테이션 영상을 통해 예술성 및 심미성, 창의성, 시장성, 표현력 및 회화성, 종합성을 각 파트별로 평가해 합산점수를 토대로 선정하였다. 

 

작품 프레젠테이션 영상은 모든 참여자가 필수로 제출해야 하는 서류로 출품작을 포함한 현재 작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 작업을 통해 전달하고 싶은 이야기 등 자유로운 방식으로 자신과 작업을 소개할 수 있도록 하여 공모 참여 작가들의 메시지를 면밀히 살펴볼 수 있었다.

 

최종 수상한 4인의 작품은 아트부산과 BNK부산은행 갤러리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혜경 부산시립미술관 관장은 “이번 심사는 이제 막 작업세계를 펼쳐나가기 시작하는 작가들의 고민과 문제의식, 지향점을 살필 수 있는 기회였다"며 "고민의 지점을 인지하고 그것을 자신만의 조형 언어로 풀어나가는 과정은 고달프면서도 지난한 과정 임에도 다양한 방식으로 그 길을 찾아 묵묵히 작업하는 젊은 작가들의 작품은 우리 미술계에 일고 있는 새로운 기운을 반영하기에 충분한 자리였다“라고 심사평을 밝혔다.

 

▲ (우수상) 최수연, 와해되는 공간, Oil on Canvas, 162.2x260.6cm, 2021  © 배종태 기자

▲ (우수상) 이혜성, La Divina Commedia(신곡), Oil on Canvas, 112x162.2cm, 2016  © 배종태 기자

 

제6회 BNK부산은행 청년작가 미술대전 시상식은 9월 19일 BNK부산은행 갤러리에서 진행한다. 수상한 4인의 작가들에게는 ‘ART BUSAN 2023’ 신진작가 특별전에 출품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작가들의 활발한 창작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4 winners of the 6th BNK Busan Bank Youth Artist Art Competition Grand Prize, including Park Seo-yeon, were revealed.

 

This contest is a joint project between Art Show Busan and BNK Busan Bank, and over 250 applications were received during the application period from the 5th to the 12th of last month.

 

The competition was judged in two rounds by a five-member jury consisting of Hye-Kyung Ki, Director of Busan Museum of Art, Ko Won-Seok, Exhibition Manager, Seoul Museum of Art, Young-Hee Son, Chairman of Art Busan, Ji-Yeon Kim, Director of Gwangju Biennale, and Joo-Hyun Jo, Adjunct Professor at Yonsei University.

 

Writer Seo-yeon Park, who won the grand prize, senses the changes of the times in the novel, and the agony of society's absurdity, my regrets, reflections, or clearing up of guilt according to the cause and effect can be realized as an extremely uniform but unanswered visual image of 'writing'. He became obsessed with existing media, transcribed texts extracted from literature in image language, and received high marks for solving the problems, absurdities, crimes and punishments of current society with his own story.

 

In the post-internet world, where networked space permeates the real world, images are concentrated in off-screen space beyond the boundaries of data channels. The artist's unique personality was expressed by presenting works related to interpreting the arrangement of the senses as a reaction that could not be done.

 

For the Excellence Award, Suyeon Choi is the author of emotional exchanges and complementary relationships, which are being lost in a dichotomous society where conflicts between national ideologies and individual decisions such as individualism, collectivism, various gender issues and politics are largely opposed. The fragments of communication were delivered in a formative visual language called 'layered structure'. She also received high marks for expressing her critical views of her dichotomous semantic structures and expressing them in her own visual language.

 

Artist Hyeseong Lee works with landscapes derived from the accumulated plant piles, and captures the momentary appearances of plants that go through various state changes on a single screen, divides them into several scenes, and draws them in a connected way, with his own connotations. contained the

 

Her evaluation method and criteria were selected based on the summation score by evaluating artistry and aesthetics, creativity, marketability, expressiveness, conversationalism, and synthesis for each part through her portfolio and artist presentation video.

 

The work presentation video is a document that all participants must submit, and it allows them to introduce themselves and their work in a free way, including the reason for starting the current work, including the submitted work, and the story they want to convey through the work. could be looked at more closely.

 

The work of the four finalists can be checked through the official websites of Art Busan and BNK Busan Bank Gallery.

 

Ki Hye-kyung, director of the Busan Museum of Art, said, “This screening was an opportunity to examine the concerns, problem-consciousness, and direction of artists who are just starting to unfold their world of work. Although the process of recognizing the point of concern and solving it with one's own formative language is a tedious and tedious process, the works of young artists who find their way in various ways and work silently reflect the new energy that is emerging in our art world. It was a good enough spot."

 

The 6th BNK Busan Bank Young Artist Art Competition Awards Ceremony will be held on September 19th at the BNK Busan Bank Gallery. The four award-winning artists will be given the opportunity to participate in the special exhibition of emerging artists in 'ART BUSAN 2023' to support their active creative activitie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