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공연장, 연제구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변경..."늦었지만 다행한 일, 환영"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3 [18:00]

BTS 공연장, 연제구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변경..."늦었지만 다행한 일, 환영"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03 [18:00]

 

▲ 연제구 사직동 아시아드 주경기장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방탄소년단(BTS)의 콘서트장소가 기장군 일광면 옛 한국유리 특설무대에서 동래구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변경됐다.

 

빅히트뮤직은 2일 "오는 10월 15일 오후 6시 열리는 2030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콘서트 장소를 일광 특설무대에서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빅히트뮤직은 개최 장소를 관객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쾌적하고 원활한 관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 부산시와 협의해 접근성이 떨어지는 부산 외곽 일광에서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BTS 공연의 관객 규모도 10만 명에서 5만 명대로 줄어들 전망이고, 공연의 질도 높아지는 등 안전 문제도 더 보완될 전망이다.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을 비롯한 대규모 공연이 자주 열렸던 아시아드주경기장은 지하철을 비롯한 대중교통 접근성이 뛰어나고, 화장실 등 편의 시설과 주변 상권이 잘 형성되어 있다.

 

반면, 일광 특설무대는 대규모 공연을 하기에 교통편, 도로 여건 등 부적합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또한  숙박업소 가격이 폭등하는 부작용도 나타나 거센 비판이 제기됐다. 하룻밤에 100만원~ 500만 원을 부르는 곳도 있었고, 현실적으로 숙소를 잡기가 너무 어려웠다.

 

공연 후 일광 특설무대(옛 한국유리 부지)에서 10만 명이 정말 한꺼번에 빠져나오게 하려면 더 많은 통로라든가 출구들이 있어야 하는데, 부산시는 이에 대한 뚜렷한 대책과 숙박 문제에 대해서도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도 이를 환영했다. "교통과 안전문제는 물론 숙박, 편의시설 부족 등 심각한 우려가 제기됐던 공연장소가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으로 변경된 것은 늦었지만 다행한 일"이라며 "BTS 부산콘서트 공연장소 변경을 환영하며, 성공적인 행사 개최로 엑스포 유치의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oncert venue of BTS for the Busan World Expo 2030 has been changed from the old Korea Glass stage in Ilgwang-myeon, Gijang-gun to the Asiad Main Stadium in Dongnae-gu.

 

Big Hit Music announced on the 2nd, "The venue for the concert to pray for the bid for the 2030 Busan Expo, which will be held on October 15 at 6 pm, will be changed from the Ilgwang special stage to the Asiad main stadium."

 

Big Hit Music explained that in order to create a pleasant and smooth viewing environment with the accessibility and convenience of the audience as the top priority, Big Hit Music has changed the venue from Ilgwang, which is difficult to access, to Asiad Main Stadium in consultation with the city of Busan.

 

Accordingly, the size of the audience for BTS performances is expected to decrease from 100,000 to 50,000, and safety issues are expected to be further supplemented, such as the quality of the performances. Asiad Main Stadium, where large-scale performances such as the Busan One Asia Festival were frequently held, has excellent accessibility to public transportation including subways, and convenient facilities such as toilets and surrounding commercial areas are well formed.

 

On the other hand, many pointed out that the special stage in Ilgwang is inappropriate for large-scale performances, such as transportation and road conditions. In addition, there was a side effect of skyrocketing accommodation prices, which raised harsh criticism. There were places that called for 1 million won to 5 million won a night, and it was really difficult to find a place to stay.

 

In order for 100,000 people to really get out of the Ilgwang special stage (the former Korean Glass site) after the performance, there must be more passages or exits.

 

The Busa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also welcomed it. "It was late but fortunate that the venue for the performance, which had raised serious concerns such as transportation and safety issues as well as lack of accommodation and convenience facilities, was changed to the Busan Asiad Main Stadium, We welcome the change of venue for the BTS Busan Concert, and we hope that the successful even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attract the Exp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