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비엔날레,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5~ 6일 전면 휴관 결정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5 [10:09]

부산비엔날레,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5~ 6일 전면 휴관 결정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05 [10:09]

▲ 부상비엔날레 부산항 제 1부두 전시장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지난 3일 개막한 2022부산비엔날레가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5~ 6일 전면 휴관을 결정했다.

 

비엔날레 조직위는 지난 4일 '힌남노'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되는 영도 전시장 작품 및 야외극장, 티켓 부스 등 시설물 점검에 나서 이같이 결정했다

 

조직위는 관람객 안전 확보 및 시설물 안전 점검을 위해 이번 조치를 결정하고, 정기 휴관일인 5일(월)에 이어 6일(화)까지 사하구 을숙도 부산현대미술관을 비롯해, 부산항 제1부두, 영도와 초량 네 곳의 전시장을 휴관한다고 밝혔다.

 

부산비엔날레는 3일부터 11월 6일까지 65일간 진행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2022 Busan Biennale, which started on the 3rd, has been completely closed on the 5th and 6th due to the impact of Typhoon Hinnamno.

 

The Biennale Organizing Committee made this decision on the 4th after inspecting the works of the Yeongdo exhibition hall, outdoor theaters, and ticket booths, which are feared to be affected by 'Hin Nam-no'.

 

The organizing committee decided on this measure to ensure the safety of visitors and inspect facilities, and from the regular closing days of the 5th (Mon) to the 6th (Tuesday), including the Busan Museum of Modern Art in Eulsukdo, Saha-gu, Busan Port Pier 1, Yeongdo and Choryang He announced that the exhibition hall will be closed.

 

The Busan Biennale will be held for 65 days from the 3rd to the 6th of Novembe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