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립국악단 '전통 음악의 밤' 연주회 20일 문화회관서 개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5 [12:13]

부산시립국악단 '전통 음악의 밤' 연주회 20일 문화회관서 개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05 [12:13]

▲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정기연주회 모습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제217회 정기연주회 '전통음악의 밤'이 오는 20일 오후 부산문화회관 중극장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에는 1~ 2부로 나눠 궁중음악, 남도민요, 경기도당굿(국가무형문화재 98호), 대금 및 피리 독주 등 격조있고 품격있는 연주로 화려하게 펼쳐진다. 

 

1부 첫무대는 관악합주 ‘함령지곡’을 들려준다. 이 곡은 궁중음악으로 삼현영산회상의 5번째곡인 삼현도드리부터 염불도드리, 타령, 군악을 연속하여 연주하는 악곡이다. 곡명은 ‘편안함이 두루 미친다’ 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두 번째 곡은 현악합주 '수요남극'을 연주한다. 이 곡은 취타, 절화, 일승월항, 금전악, 군악 등 장단의 변화와 아울러 힘찬 관악곡에서 보여 지는 것과 대조되는 세악 편성에서 새로운 멋을 느끼게 된다. 

 

이어지는 무대는 시립국악관현악단 피리 부수석 '김용우'가 향피리 독주로 '봄의 풍요를 표현'한 '자진한잎(염양춘)'을 들려준다. 이 곡은 연주자의 높은 기량이 요구되며, 피리의 목가적인 음색과 다이내믹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1부 마지막 연주는 '단소(조은경).양금(장미진)' 중주로 '헌천수'를 들려준다. 이 곡은 대금독주곡이나 무용반주음악과 궁중의 연희 등에서 연주되는 삼현육각의 하나이다. 관악기의 독주곡으로 자주 사용되고, 단소와 생황 또는 단소와 양금의 이중주로 연주되기도 한다.

 

2부 첫 곡은 '원장현류 대금산조'로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한영길' 수석이 독주한다. 원장현류 대금산조는 상, 중, 하청을 고르게 사용하여 곡이 전체적으로 안정되며 우조, 평조, 계면, 진계면 등 다양한 조로 짜여져 아기자기하며 드라마틱한 느낌을 준다. 

    

두 번째 곡으로는 성악파트 수석 박성희, 부수석 정선희의 소리로 '남도민요 육자배기'를 들려준다. '육자배기'는 한(限)과 흥(興)이 동시에 표출되며, 진하고 슬플면서도 흥이 나는 민요이다. 우리민족 고유의 한(限)을 애절하게 표현하는 소리로써, 전라도 지방에서 전승된 토속성이 강한 대표적인 남도민요이다. 

 

마지막 곡은 국가무형문화재 제98호로 지정된 '경기도당굿'으로 음악성이 뛰어나고 무격(巫覡)의 독창적인 재담과 흥미로운 사설로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경기도당굿'은 서울을 비롯한 한강 이북지방과 수원, 인천 등지에서 마을의 평화와 풍년을 목적으로 하는 마을굿으로 음악과 장단은 판소리기법을 따르고 있어, 예술성이 뛰어나고 전통문화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217th regular concert 'Night of Traditional Music' of the Busan Metropolitan Orchestra will be held on the afternoon of the 20th at the Central Theater of the Busan Cultural Center.

 

This performance is divided into 1 and 2 parts, and it is splendidly performed with elegant and elegant performances such as court music, Namdo folk songs, Gyeonggi Danggut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98), and solo daegeum and flute.

 

The first stage of the first part plays the wind ensemble ‘Hamryeongjigok’. This is a piece of music that continuously performs from Samhyeon Doduri, the 5th song of Samhyeonyeongsanhoesang, Yeombuldoduri, Taryeong, and Gunak. The name of the song means 'comfort goes all the way'.

 

The second song is the string ensemble 'Suyo Antarctica'. This song feels a new taste in the orchestration of seak, which is in contrast to that shown in the powerful wind music, along with changes in rhythm such as chwita, jeolhwa, ilseungwolhang, geumjeonak, and military music.

 

On the next stage, 'Jajin Hanleaf (Yeom Yangchun)', 'expressing the abundance of spring', is played by 'Kim Yong-woo', vice principal flute, of the Municipal Orchestra. This song requires high skill of the performer, and you can feel the idyllic tone and dynamics of the flute at the same time.

 

The final performance of part 1 is a quartet of 'Danso (Jo Eun-kyung). This song is one of the three-stringed hexagons performed in daegeum solo music, dance accompaniment music, and court performances. It is often used as a solo piece for wind instruments, and is also performed as a duet of danso and saenghwang or danso and yanggeum.

 

The first song of part 2 is 'Wonjanghyeonryu Daegeum Sanjo', which is performed solo by 'Han Young-gil' of the Busan Metropolitan Orchestra. Daegeum sanjo in Wonjanghyeon-ryu uses the upper, middle, and lower chords evenly to make the song overall stable, and it is woven in various tones such as woojo, pyeongjo, gyeongjo, and jingye-myeon, giving it a cute and dramatic feeling.

    

As for the second song, the voices of Seong-hee Park, the head of the vocal part, and Seon-hee Jeong, the vice head of the vocal part, will be heard. As 'Namdo folk song Yukjabaegi', it is a folk song that expresses both deep sorrow and excitement at the same time. 'Yukjabaegi' is a mournful expression of the Korean people's unique sorrow(限).

 

The last song is 'Gyeonggi-do Dang-gut', designated as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No. 98, which has excellent musicality and is expected to decorate the finale with an original wit and an interesting editorial. Gyeonggi-do Dang-gut is a village-gut aimed at peace and prosperity in villages in Seoul, the northern regions of the Han River, Suwon, and Incheon. The music and rhythm follow the pansori technique. It has become a valuable resource for traditional culture research.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