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1,074원으로 결정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2:17]

부산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1,074원으로 결정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08 [12:17]

▲ 부산시청 전경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7일 2023년 생활임금을 시급 1만1,074원으로 결정했다.

 

시는 최근 5년간 공무원 연평균 임금인상률을 반영한 것으로, 올해 생활임금 1만868원에서 1.9%(206원) 상승한 금액이라고 밝혔다.

 

적용대상은 부산시 소속 노동자와 시 산하 공공기관 소속 무기계약직 및 기간제 노동자를 비롯한 민간위탁사무 수행 노동자로 약 2천여 명이다.

 

부산시 생활임금위원회는 물가상승률, 내년도 최저임금(시급 9,620원), 전국 3인 가구 중위소득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회는 생활임금제 주요 적용대상이 시와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 노동자임을 감안하여 최근 5년간 공무원 연평균 임금인상률 1.9%를 적용하여 결정했다.

 

시는 이는 최근 5년간 부산시 연평균 물가상승률 1.6%보다 높은 수준이며, 부산시 평균 가구원 수 2.2명보다 높은 ‘도시 3인 가구 중위소득’의 52.19%(OECD 빈곤기준선 50%)에 해당한다고 했다. 또한, 내년도 최저임금보다 1,454원(월급 기준 303,886원)이 높은 금액으로 노동자들의 생활안정 도모를 함께 검토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한편, 9월 현재 전국 17개 시.도 중 2023년도 생활임금을 결정한 곳은 3곳으로 인천(11,123원), 충남(10,840원), 세종(10,866원)이다.  

 

이날 결정된 2023년도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되며 부산시는 9월 중 적용대상과 결정액을 시 홈페이지를 통해 알릴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ity of Busan decided on the 7th that the living wage for 2023 would be 11,074 won per hour.

 

The city said that the average annual wage increase rate for civil servants over the past five years has been reflected, and the living wage has risen by 1.9% (206 won) from 10,868 won this year.

 

Applicable to about 2,000 people, including workers belonging to the city of Busan and workers under contract for indefinite periods and fixed-term workers belonging to public institutions under the city of Busan.

 

The Busan Living Wage Committee is known to have comprehensively reviewed the inflation rate, next year's minimum wage (9,620 won per hour), and the national median income of a three-person household. The committee decided by applying an average annual wage increase rate of 1.9% for civil servants over the past five years, considering that the main target of the living wage system is public sector workers such as city and public institutions.

 

The city said that this is higher than the average annual inflation rate of 1.6% in Busan over the past five years, and that it corresponds to 52.19% (50% of the OECD poverty line) of the median income of a three-person household, which is higher than the average number of household members in Busan of 2.2. In addition, the city emphasized that it is the result of a joint review to promote stability in the lives of workers with an amount that is 1,454 won (303,886 won based on a monthly salary) higher than next year's minimum wage.

  

Meanwhile, as of September, three of 17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have decided the living wage for 2023: Incheon (11,123 won), Chungnam (10,840 won), and Sejong (10,866 won).

 

The living wage for 2023, determined on this day, will be applied from January 1 of next year, and the city of Busan will notify the applicable subject and the determined amount through the city's website in Septembe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