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태풍 피해 中企 ‘긴급 금융지원’...BNK금융, 특별성금 1억원.행복우산 1만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6:35]

부산銀, 태풍 피해 中企 ‘긴급 금융지원’...BNK금융, 특별성금 1억원.행복우산 1만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08 [16:35]

 

▲ BNK부산은행 본점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BNK부산은행은 태풍 ‘힌남노’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 고객에게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부산은행은 피해 중소기업에 업체당 '최고 5억원'의 긴급 경영안정자금 대출을 신규 지원하고, 개인고객에게는 '최고 20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 대출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또, 피해 중소기업 및 개인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번 긴급 대출에 대해 최대 1.0%p의 특별금리감면도 실시한다. 올해 말까지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대출금을 원금 상환 없이 전액을 만기연장 해주고 시설자금대출 등의 분할(할부)상환금을 최대 6개월 범위내로 유예할 예정이다.

 

금융지원 대상은 태풍 ‘힌남노’로 인해 실질적인 피해를 입은 고객으로 ‘재해사실확인서’, ‘피해 현장사진’ 등 관련 자료를 은행에 제출하면 된다.

 

이번 긴급 금융지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은행 전 영업점과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좌측 4번째)이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최금식)에 특별성금 1억원과 행복우산 1만개를 전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아울러, BNK금융그룹은 지난 6일 호우 피해에 대한 복구 지원과 예방을 위해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최금식)에 특별성금 1억원과 행복우산 1만개를 전달했다.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BNK금융은 수해 복구를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BNK금융은 그룹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해 수도권 집중호우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금 만기 도래 시 원금상환 없이 최대 1년간 연장, 분할상환금 납입 최장 6개월 유예 등 금융부담 경감을 위한 지원도 함께 이어가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NK Busan Bank will provide ‘emergency financial support’ t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individual customers affected by typhoon ‘Hinnamno’.

 

Busan Bank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will provide new emergency business stabilization fund loans of up to 500 million won per company to affected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support loans of up to 20 million won in living stability funds to individual customers.

 

In addition, a special interest rate reduction of up to 1.0%p will be implemented for this emergency loan to relieve the financial burden of affected SMEs and individuals. By the end of this year, the full maturity of loans that are due to be repaid will be extended without repayment of principal, and installment payments will be deferred for up to six months.

 

The financial support target is customers who have suffered substantial damage from Typhoon Hinnamno, and can submit related materials such as a 'disaster fact confirmation' and 'photo of the damage site' to the bank.

 

Details of this emergency financial support can be found at all branches of Busan Bank and through the customer center.

 

Meanwhile, on the 6th, BNK Financial Group) delivered a special donation of 100 million won and 10,000 happiness umbrellas to the Busan Community Chest of Korea (Chairman Geum-sik Choi) for recovery support and prevention of heavy rain damage.

 

BNK Financial Group Chairman Kim Ji-wan said, “I offer my deepest condolences to those affected by the torrential rain. BNK Financial will do its best to provide practical help by preparing various support plans for flood recovery,”

 

Through its affiliates, Busan Bank and Kyongnam Bank, BNK Financial continues to provide support for reducing the financial burden for customers affected by heavy rains in the metropolitan area, such as extending the loan for up to one year without repayment of principal when the loan maturity arrives, and delaying the payment of installment payments for up to six month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