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부산 민락 수변공원.송도해수욕장 등 태풍 피해현장 방문..복구상황 점검 독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7:24]

한 총리, 부산 민락 수변공원.송도해수욕장 등 태풍 피해현장 방문..복구상황 점검 독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08 [17:24]

▲ 한덕수 총리가 8일 오후 박형준 시장 등 관계자들과 부산 민락동 수변공원 태풍 피해 지역을 방문해 현장 점검과 신속 복구를 독려하고 있다./국무총리싷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8일오후 부산시 수영구 민락동과 서구 송도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한 총리는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해 행안부 재난관리본부장, 중기부 소상공인실장, 수영구청장,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 부산 서구 부구청장 등과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민락동 수변공원과 송도 해수욕장 주변의 시설.도로.상가 등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한 총리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피해가 발생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주민들이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복구.지원을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또한 피해복구에 힘쓰는 부산시 및 군.경찰.자원봉사자들의 노고를 격려하면서 안전사고 발생에도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한 총리는"해마다 재해가 반복되는 해안, 하천주변 등 취약지역에 대한 대책 마련에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며 "날로 심각해지는 기후위기에 대응하여 재난에 강한 나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한덕수 총리가 8일 오후 박형준 시장 등 관계자들과 부산 민락동 수변공원 태풍 피해 지역을 방문해 현장 점검과 신속 복구를 독려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 배종태 기자

 

한편,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6일 오후 태풍 힌남노의 강풍, 월파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송도해수욕장, 용호별빛공원을 차례로 방문하여 복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중장비 및 복구인력 추가 지원 등 후속 피해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신속한 복구 조치를 독려했다.

 

박 시장은 지난 5일 ▲기장 대변항 ▲구덕포 해일위험지구 ▲해운대 마린시티 ▲수영만 요트경기장 등을 방문해 태풍 대비상황을 점검 했다. 하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강풍 및 월파로 인한 물적 피해가 크게 발생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n the afternoon of the 8th, Prime Minister Han Deok-soo visited the typhoon-damaged sites in Minrak-dong, Suyeong-gu, Busan and Songdo, Seo-gu to comfort the victims and encourage his officials.

 

Prime Minister Park Hyung-joon and the mayor of Busan, the head of the disaster management headquarters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 head of the Small Business Administration of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 Busan Suyeong-gu Office, the Busan Regional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ffice, and the Busan Seo-gu Bu-gu Office, etc. He toured the damaged areas such as facilities, roads, and shopping malls and checked the restoration status.

 

As the damage occurred ahead of the Chuseok holiday, Prime Minister Han ordered the relevant agencies to provide prompt recovery and support so that residents can return to their daily lives as soon as possible.

 

He also encouraged the hard work of Busan city, county, police, and volunteers working hard to recover the damage, and urged them to pay special attention to safety accidents.

 

In addition, Prime Minister Han said, "There should be no negligence in preparing measures for vulnerable areas such as coasts and rivers, where disasters are repeated every year.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disaster-resistant country in response to the increasingly serious climate crisis."

 

On the other hand, Busan Mayor Park Hyung-jun visited Songdo Beach and Yongho Byeolbit Park, which were damaged by strong winds and waves from Typhoon Hinnamno on the afternoon of the 6th, in turn, to check the restoration progress, and to prevent subsequent damage such as additional support for heavy equipment and restoration personnel. In order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prompt recovery measures were encouraged.

 

Mayor Park visited ▲Gijang Byeonhang Port ▲Gudeokpo Tsunami Risk Zone ▲Haeundae Marine City ▲Suyeong Bay Yacht Stadium to check the typhoon preparedness status. However, there were no casualties, but material damage occurred due to strong winds and wave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