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큰 해운대.수영.기장 등 복구 작업에 구슬땀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7:58]

태풍 피해 큰 해운대.수영.기장 등 복구 작업에 구슬땀

김선옥 기자 | 입력 : 2022/09/08 [17:58]

 

▲ 사진은 해운구 피해 복구팀이 청사포에서 일상 회복을 위한 복구 작업에 땀을 쏟고 있다./해운대구 © 김선옥 기자

 

[브레이크뉴스=김선옥 기자] 역대급 태풍 힌남노로 인한 피해가 컸던 해운대구.수영구.기장군 등은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운대구는 특히 강한 바람과 월파로 인해 해안가인 미포, 청사포, 구덕포, 송정해수욕장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상가와 시설물 파손이 발생해 해운대구는 피해 복구 작업에 안간 힘을 쏟고 있다.

 

해운대구는 6일 오전부터 7일 오후까지 공무원, 경찰, 군인, 자원봉사자들이 포크레인, 덤프, 트랙터 등 60여 대의 장비를 동원해 복구 작업에 힘을 쏟았다.

 

지난 6일 하루 동안 700여 명이 미포, 청사포, 구덕포에서 태풍 잔재물 30여 t을 정비했고, 7일에는 해운대해수욕장과 송정해수욕장에서 200여 명이 정비 작업에 나서고 있다.

 

또, 남부소방서는 수영구청과 ‘힌남노’가 휩쓸고 지나간 광안리 바닷가 해안산책로에서 피해 복구 활동을 실시 했다.

 

▲남부소방서와 수영구청이 ‘힌남노’가 휩쓸고 간 광안리 바닷가 해안산책로에서 피해 복구 활동을 벌이고 있다  © 김선옥 기자

 

남부소방서 소속 소방대원들과 의용소방대원 약 70여명은 월파로 인한 피해지역 복구에 투입됐다. 이들은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폭풍해일에 밀려온 모래와 우레탄 폼 바닥재, 펜스 시설물을 걷어내는 등 해안 산책로 정화활동과 파손된 시설물에 대해 안전조치를 하는 등 신속한 일상 회복을 위한 피해 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기장군도 해안가 저지대 지역이 큰 피해를 입었다. 정종복 기장군수 등 피해 복구팀은 지난 6일 오전부터 피해가 집중된 해안가 지역을 방문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복구 작업에 땀을 흘렸다.

 

특히, 태풍이 만조 시간대와 맞물려 기장읍 시랑리 공수.동암마을, 연화리 서암.신암마을, 대변리 대변마을, 죽성리 월전.두호마을, 일광읍 칠암마을, 일광.임랑해수욕장 등에 집중적으로 피해가 발생했다.

 

▲ 기장군이 피해지역 현장에서 복구 작업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기장군  © 김선옥 기자

 

기장군은 태풍이 잦아든 지난 6일 오전부터 굴삭기, 덤프트럭 등 장비를 투입해 해안가 피해복구에 힘써왔다. 7일에는 육군 제7508부대 3대대와 국민운동 단체 및 기장군자원봉사센터가 함께 해안가 마을을 찾아 해상쓰레기 환경정비를 하는 등 일상회복을 위한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eundae-gu, Suyeong-gu, and Gijang-gun, which suffered heavy damage from the history of typhoon Hinnamno, are focusing on restoration work.

 

In Haeundae-gu, Mipo, Cheongsapo, Gudeokpo, and Songjeong Beaches, which are coastal areas, suffered the most from strong winds and waves. Fortunately, there were no casualties, but shopping malls and facilities were damaged.

 

In Haeundae-gu, from the morning of the 6th to the afternoon of the 7th, public officials, police, soldiers, and volunteers are mobilizing more than 60 equipment such as fork cranes, dumps, and tractors to focus on restoration work.

 

About 700 people repaired 30 tons of remnants of the typhoon in Mipo, Cheongsapo, and Gudeokpo in one day on the 6th, and about 200 people are working on the maintenance at Haeundae Beach and Songjeong Beach on the 7th.

 

In addition, the Southern Fire Department conducted damage recovery activities on the coastal promenade in Gwangalli Beach, which was swept by Suyeong-gu Office and Hin Nam-no.

 

About 70 firefighters and volunteer firefighters belonging to the Southern Fire Department were put in to repair the damaged area. In order to prevent safety accidents, they worked hard to restore damage for a quick recovery of daily life, such as removing sand, urethane foam flooring, and fence facilities from storm surges, and taking safety measures for damaged facilities. 

 

The low-lying areas along the coast of Gijang-gun also suffered heavy damage. The damage recovery team, including Gijang-gun Jeong Jong-bok, visited the coastal area where the damage was concentrated from the morning of the 6th to determine the extent of the damage and put effort into repairing the damage.

 

In particular, the typhoon coincided with the high tide, causing intensive damage to Sirang-ri, Gijang-eup, Seoam. Since the morning of the 6th, when the typhoon subsided, Gijang-gun has been working hard to restore damage to the coast by putting in equipment such as excavators and dump trucks.

 

On the 7th, the 3rd Battalion of the 7508th Unit of the Army, a national movement group, and the Gijang-gun Volunteer Center together visited a coastal village and repaired the marine waste environment, working hard to recover the damage for daily lif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