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시아 시민대장정’ 15일간 5개도시 출정...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및 네트워킹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3 [16:10]

'유라시아 시민대장정’ 15일간 5개도시 출정...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및 네트워킹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13 [16:10]

▲ ‘유라시아 시민대장정’ 홍보단이 13일 오전 부산역에서 출정식을 열고 결의를 다지는 퍼포먼스를 펄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부산시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유라시아 시민대장정’은 13일 오전 부산역에서 출정식 열고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홍보 활동 등을 추진할 15일간의 여정을 떠났다.

 

2년 만에 재개되는 이번 대장정에는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이 단장을 맡아 대학생 엑스포 홍보단, 경제인 등 총 55명의 민간외교사절단을 이끌고, 13박 15일간 중앙아시아와 유럽지역 알마티, 타슈켄트, 파리 등 5개국 5개 주요 도시를 방문해 엑스포 유치 홍보 및 도시 간 네트워크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출정식은 박형준 부산시장,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이얀 카사야예브 주부산카자흐스탄 총영사 등 관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인사말씀, 출정 선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여정은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중앙아시아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유라시아 시발점인 부산역을 출발해 중앙아시아의 알마티. 비슈케크, 타슈켄트를 거쳐 유럽의 브뤼셀, 파리에서 막을 내린다.

  

방문 도시별 주요 행사로는 ▲(알마티) 부산-알마티 우호협력도시 체결식, 고려인 디아스포라를 찾아서, 엑스포 주제 대학생 교류회 ▲(비슈케크) 대학생 브이로그 제작 발표 등의 대학생 교류회 ▲(타슈켄트) 대학생 환경 세미나 ▲(파리) 부산데이 인(in) 파리, K-POP 랜덤플레이 댄스, 엑스포 홍보 플래시몹 등이 있다. 

 

▲ 박형준 시장이 시민 대장정 출정식에서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오는 23일 여정을 마무리할 파리에서는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관계자와 현지 한류 인플루언서 등 80여 명을 초청해 프랑스한국문화원에서 부산 음식, 명소, 조선통신사, 케이팝(K-POP)을 접목한 퓨전국악과 부산의 문화콘텐츠, 한류 등의 소프트파워를 선보이며 부산 홍보에 집중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는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와 시가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한다. 또, 15개 부산 기업인으로 구성된 ‘실크로드 개척단’도 현지에서 시장진출 세미나와 수출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향후 경제.문화.인적 교류 등 중앙아시아 도시와 실질적 교류 확대가 기대된다.

  

이번 시민 대장정에 함께 참여하는 시와 부산국제교류재단, 2030엑스포범시민유치위원회, 부산문화재단, 부산경제진흥원 등은 기관 간 협업을 통해 각 기관의 전문성을 발휘해 시정 최우선 과제인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한 부산 홍보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부산은 유라시아 대륙의 기종점으로, 앞으로 북극항로까지 열리면 부산은 아시아 변방 도시에서 중심으로 나설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번 유라시아 시민 대장정은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홍보라는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한 임무가 더해졌다. 인류 공영을 이끌 부산의 역할과 비전, 2030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부산의 역량을 널리 알리고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시민대장정 대표단이 15일 간 여정에 앞서 박형준 시장에게 출정 선서를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Eurasia Citizen's Journey' was held at Busan Station on the morning of the 13th and went on a 15-day journey to promote the '2030 World Expo Busan bid'.

 

In this long journey, which will be resumed after two years, Ahn Seong-min, chairman of the Busan City Council, will lead a private diplomatic delegation of 55 people, including university students and businessmen, and will lead a 15-day 13-night tour from 5 countries including Almaty, Tashkent, and Paris in Central Asia and Europe. It plans to visit major cities to promote the Busan Expo and promote inter-city networks.

 

The 'Eurasia Citizen's Journey' was held at Busan Station on the morning of the 13th and went on a 15-day journey to promote the '2030 World Expo Busan bid'.

 

In this long journey, which will be resumed after two years, Ahn Seong-min, chairman of the Busan City Council, will lead a private diplomatic delegation of 55 people, including university students and businessmen, and will lead a 15-day 13-night tour from 5 countries including Almaty, Tashkent, and Paris in Central Asia and Europe. It plans to visit major cities to promote the promotion of the Expo and promote inter-city networks.

 

On this day, Busan Mayor Park Hyung-joon, Busan City Council Chairman Ahn Seong-min, and related figures such as Iyan Kasayayev, Consul-General of Kazakhstan in Busan attended the delegation ceremony.

 

This itinerary starts from Busan Station, the starting point of Eurasia, and Almaty in Central Asia as the importance of Central Asia has emerged after the Corona 19 and Ukraine crisis. It goes through Bishkek and Tashkent and ends in Brussels and Paris in Europe.

  

Major events by city to be visited include ▲ (Almaty) Busan-Almaty Friendship and Cooperation City signing ceremony, in search of the Korean diaspora, and expo-themed university student exchange meeting ▲ (Bishkek) university student exchange meeting such as university student vlog presentation ▲ (Tashkent) university student environment seminar ▲(Paris) Busan Day in Paris, K-POP random play dance, Expo promotion flash mob, etc.

 

In Paris, which will finish the journey on the 23rd, about 80 people including officials of the International Exposition Organization (BIE) and local Hallyu influencers were invited to the French Korean Cultural Center to combine Busan food, tourist attractions, Chosun news agency, and K-pop. It plans to focus on promoting Busan by presenting soft power such as fusion traditional music, Busan's cultural contents, and Hallyu.

 

In addition, this year, Kazakhstan Almaty and the city will sign a friendly cooperation city. In addition, the ‘Silk Road Pioneer Team’, which consists of 15 Busan businessmen, will also hold market entry seminars and export consultations in the local area. In the future, it is expected to expand practical exchanges with Central Asian cities such as economic, cultural, and human exchanges.

  

The city, Busan International Foundation, Expo 2030 Citizens Attraction Committee, Busan Cultural Foundation, and Busan Economic Promotion Agency, which are participating in this citizen campaign together, plan to demonstrate the expertise of each institution through inter-organizational collaboration. In addition, they plan to focus their efforts on promoting Busan to host the 2030 World Expo, which is the city's top priority.

 

Mayor Park Hyung-joon said, “Busan is the starting point for the Eurasian continent, and if the North Pole Passage is opened in the future, Busan will be able to emerge as a center from a city on the edge of Asia.This Eurasian Citizens’ Journey has been given a greater mission than ever to promote the bid for the 2030 World Expo in Busan. I hope that they will come back to publicize Busan’s role and vision to lead the co-prosperity of mankind, and Busan’s capabilities to host the 2030 World Exp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