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설운도 해운대구 홍보대사로 위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3 [17:28]

가수 설운도 해운대구 홍보대사로 위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13 [17:28]

 

▲ 가수 설운도의 해운대구 홍보대사 우;촉식이 진행되고 있다/해운대구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가수 설운도가 해운대구 홍보대사로 13일 위촉 됐다.

 

설운도 씨는 앞으로 2년간 해운대구 홍보영상 제작과 각종 축제, 행사 등에 참여해 해운대를 알리는 데 앞장서게 된다.

 

가수 설운도는 1958년 해운대구 중1동에서 태어났으며, 해운대초등학교, 부산한독원예학교, 동아대 체육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1983년 ‘잃어버린 30년’으로 데뷔한 이래 ‘나침판’, ‘다함께 차차차’, ‘사랑의 트위스트’, ‘원점’ 등 50여 곡에 이르는 주옥같은 히트곡을 가진 현존하는 트로트의 지존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

 

최근에는 레트로 열풍에 힘입어 ‘보랏빛엽서’, ‘사랑은 이런 건가요’ 등이 역주행의 히트를 기록하며 다시 한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별빛 반짝이는 해운대를 생각하며 떠오른 악상으로 작사.작곡한 임영웅의 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는 지난해 3월, TV프로그램 ‘음악중심’에서 1위를 차지해 지상파 1위 작사·작곡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릴 만큼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해운대는 가수 설운도에게 그리운 고향이기도 하지만 아픈 기억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이다. 어린 시절 해운대에서 금수저로 살다가 갑자기 어려워진 살림살이 때문에 연탄 배달을 하는 등 생업 전선에 뛰어들어야 했다. 

 

그는 "무남독녀 엘리트로 사셨던 어머니가 과일 행상을 하면서 고생했던 그 시절을 지금도 잊지 못한다"면서 "어린 시절 해운대의 앞뒤 집에서 함께 컸던 고향 친구 프로골퍼 임진한과는 50년 넘는 우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수 구청장은 우연한 기회에 설운도의 사연을 접했고 고향 해운대의 문화적 성장을 위해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설운씨도가 이를 흔쾌히 수락하면서 해운대구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됐다.

 

설운도 씨는 “고향 해운대는 나의 음악 세계의 근원이자 영감을 주는 마르지 않는 샘물 같은 존재”라며 “세계적인 관광도시의 진면목을 소개하고, 해운대가 K트로트의 요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eundae-gu appointed Seol Un-do, a singer from Haeundae,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on the 13th.

 

Seol Un-do will take the lead in promoting Haeundae by producing promotional videos for Haeundae-gu and participating in various festivals and events for the next two years.

 

Singer Seol Woon-do was born in 1958 in Jung 1-dong, Haeundae-gu, and graduated from Haeundae Elementary School, Busan Handok Horticultural School, and Dong-a University's Department of Physical Education. Since his debut with 'The Lost 30 Years' in 1983, he has been called the best of the existing trot with more than 50 gems such as 'Compass', 'Together Cha Cha Cha', 'Twist of Love', and 'Origin'. there is no

 

Recently, thanks to the retro craze, 'Purple Postcard' and 'Is this Love' recorded a reverse hit, proving their presence once again.

 

The song 'My Love Like the Starlight' by Lim Young-woong, composed and written with an idea that came to mind while thinking of the sparkling Haeundae, took first place in the TV program 'Music Core' in March of last year, and was named in the terrestrial No. 1 lyricist and composer list. They are active enough to raise them.

 

Haeundae is the hometown that singer Seol Woon-do misses, but it is also a place where painful memories remain. As a child, he lived as a gold spoon in Haeundae, but suddenly had to jump into his livelihood, delivering briquettes because of a difficult life.

 

He said, "I still can't forget the days when her mother, who lived as an elite, had a hard time as a fruit peddler. I have maintained a friendship for over 50 years with his hometown friend, professional golfer Im Jin-han, who grew up together in Haeundae's front and back houses as a child."

 

Mayor Kim Seong-su came across Seol Un-do's story by chance and requested that he play a role in the cultural growth of his hometown of Haeundae. Seolwoon gladly accepted this, and appointed him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Haeundae-gu.

 

Seol Un-do said, “My hometown, Haeundae, is the source of my music world and an inspirational spring that never runs dry. I will introduce the true nature of a world-class tourist city and help Haeundae grow into the cradle of K-tro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