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등 IPCNKR 대표단 워싱톤 총회 참석...'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책임규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3 [17:56]

하태경 의원 등 IPCNKR 대표단 워싱톤 총회 참석...'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책임규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13 [17:56]

 

▲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부산해운대구 갑)을 단장으로 한 '제18차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회의원연맹(IPCNKR) 한국 대표단이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해운대구 갑)을 단장으로 하는 '제18차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회의원연맹(IPCNKR) 대표단이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되는 총회 참석을 위해 13일 출국했다. 

 

15일 개최되는 IPCNKR 총회는 하태경 공동상임의장을 비롯해 홍석준, 황보승희, 지성호 의원, 황우여 창립 명예회장 등 국내 대표단과 영 킴 미국 연방 하원 의원, 나카가와 마사하루 일본 중의원, 후토리 히데시 일본 중의원 등 세계 각국의 의원들이 참석한다.

 

또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온라인), 데이먼 윌슨 회장 미국 민주주의기금(NED) 회장,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와 북한인권 전문가 등이 참여해 '북한의 반인도범죄와 책임규명', '북한 내 표현의 자유 개선' 등을 놓고 열띤 토론을 진행한다.

 

특히 '북한의 반인도범죄와 책임규명' 세션에는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강제북송 탈북선원의 생사확인' 등 최근 현안들도 주요 의제로 다뤄지며, 해수부 공무원의 친형인 이래진씨가 직접 총회에 참석해 증언할 예정이다. 

 

대표단은 16일(금)에 뉴욕 북한 유엔대표부를 방문해 '해수부 공무원'의 유족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서한을 전달할 계획이다. 서한에는 북한이 직접 유족에게 '해수부 공무원' 피격에 대해 사과하고 현장을 방문해 위령제를 치를 수 있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하태경 의원과 이래진씨는 17일, 북한 여행 중 구금되어 사망한 웜비어씨의 신시네티 자택을 찾아 웜비어씨 부모와 면담을 갖는다. 이날 면담에선 북한의 반인권범죄의 책임규명을 위한 피해자 가족들의 연대와 공동행동을 위한 방안이 논의된다.

 

이 외에도 대표단은 미 국무부 관계자 및 연방 하원의원 면담, 싱크탱크 간담회 등을 통해 북한 인권증진을 위한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19일 귀국길에 오른다.

 

하태경 의원은 "코로나 사태로 작년 총회가 열리지 못했다"며 "이번 총회를 계기로 국제 의원 네트워크의 연대와 협력을 강화하고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총의를 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의 진상을 공유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대한 책임규명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delegation of the 18th National Assembly for the Rights of Free Immigrants in North Korea (IPCNKR) led by Representative Ha Tae-kyung (Gap, Haeundae-gu), led by Representative Ha Tae-kyung, departed on the 13th to attend the General Assembly to be held in Washington DC, USA.

 

The IPCNKR General Assembly, to be held on the 15th, will include domestic delegations including co-chairman Ha Tae-kyung, Hong Seok-jun, Hwang Bo Seung-hee, Ji Seong-ho, and Hwang Woo-yeo, founding honorary president, Young Kim, U.S. House of Representatives, Masaharu Nakagawa, and Japanese House of Representatives Hideshi Futori, etc. Representatives from all over the world attend. In addition, Elizabeth Salmon, UN Special Rapporteur on human rights in North Korea (online), Damon Wilson,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Democracy Fund (NED), Choi Seong-yong, representative of the North Korean abductee family group, and North Korean human rights experts participated in the participation of 'North Korean crimes against humanity and accountability' and 'Expression in North Korea'. There will be heated discussions on 'Improving the Freedom of the People'.

 

In particular, in the 'North Korean Crimes Against Humanitarian Crimes and Responsibilities' session, recent issues such as 'the shooting of an official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confirmation of the life and death of North Korean defectors forcibly repatriated to North Korea' are also discussed on the main agenda. will attend and testify.

 

In addition, the delegation plans to visit the North Korean UN mission in New York on the 16th (Fri) and deliver a letter from the bereaved family of 'officials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o Chairman Kim Jong-un. The letter is said to contain contents urging North Korea to directly apologize to the bereaved family for the shooting of a 'official official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o visit the site to perform a memorial service.

 

In addition, on the 17th, Assemblyman Ha Tae-kyung and Lee Rae-jin visited the Cincinnati home of Mr. Warmbier, who died in detention while traveling to North Korea, and met with Mr. Warmbier's parents. During the meeting, plans for solidarity and joint action by victims' families to establish responsibility for crimes against human rights in North Korea will be discussed.

 

In addition, the delegation will go home on the 19th after seeking various ways to cooperate for the promotion of human rights in North Korea through meetings with US State Department officials and members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and a think tank meeting.

 

Assemblyman Ha Tae-kyung said, "The general meeting could not be held last year due to the corona crisis. and he explained With this assembly as an opportunity, we will strengthen the solidarity and cooperation of the international network of lawmakers and gather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consensus on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 She further emphasized, "We will share the truth of the 'Accident of the attack of an official of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seek responsibility for North Korea together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