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층 등 대포유심 7,711개 개통, 보이스피싱 조직에 넘긴 일당 68명 검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4 [11:25]

고령층 등 대포유심 7,711개 개통, 보이스피싱 조직에 넘긴 일당 68명 검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14 [11:25]

▲ 사진은 대포유심 개통책 운영 매장/부산경찰청 제공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지적 장애인.고령층 등의 대포유심을 개통 후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범죄조직에 공급한 일당 68명이 검거됐다.

 

부산사상경찰서는 지적 장애인.고령층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모집해 이들 명의로 대포유심 총 7,711개를 개통한 뒤, 이를 전화금융사기 등 범죄조직에 판매한 대포유심 유통조직 총책 및 조직원 7명을 검거.구속했다. 또, 단순히 유심 명의만 제공한 61명은 불구속 수사했다.

 

대포유심 개통 총책 A씨(54세)는 유통 총책 B씨(38세), 판매책 C씨(34세) 등과 공모하여, 2020년 10월부터 올해 5월경까지 SNS.인터넷 등에서 ‘선불유심 명의를 제공하면 6만 원을 지급하겠다’며 명의제공자를 모집했다. 

 

이들은 A씨가 운영 중인 휴대전화 대리점을 통해 대포유심 총 7,711개를 개통했다. 모집된 명의자들은 주로 지적 장애인.고령층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었다.

 

A씨는 판매책을 고용하여, 개통한 유심 중 300여 개를 개당 30만 원에 중국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판매했다. 해당 유심은 실제로 16건의 전화금융사기 범행에 사용되어 5억 4천만 원 상당의 피해를 야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판매책 C씨는 A씨로부터 제공받은 유심 4,500여 개를 SNS 계정을 만드는 데 필요한 인증번호를 받는 용도로 범죄조직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생성된 SNS 계정은 불법 도박사이트 홍보.가상자산 투자사기 리딩방 회원모집.인터넷 물품사기 등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 경찰이 압수한 대포유심 증거물/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이들은 대량의 대포유심 판매로 약 5억 7천만 원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B씨는 중국 전화금융사기 조직과 연계해 대포유심을 제공하기 위해 조직원 6명을 고용 후 서로를 알지 못하게 점조직 형태로 운영하며 대포유심을 다량 확보하였고, 이를 항공 화물서비스 등을 이용해 중국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fter opening Cannon Usim for the intellectually disabled and the elderly, 68 people per day were arrested for supplying them to voice phishing(telephone financial fraud) criminal organizations.

 

The Busan Sasang Police Station recruited socially vulnerable groups such as the intellectually disabled and the elderly, opened a total of 7,711 Cannon SIMs in their names, and arrested the general manager and 7 members of the Cannon SIM distribution organization who sold them to criminal organizations such as phone financial fraud. arrested In addition, 61 people who simply provided the name of a SIM were investigated without detention.

 

Person A (age 54), general manager of the opening of Daepo SIM, contested with Mr. B (age 38), general manager of distribution, Mr. C (age 34) of sales book, etc. If you provide it, I will pay 60,000 won.”

 

They opened a total of 7,711 Cannon SIMs through the mobile phone dealership operated by Mr. A. The recruits were mainly from the socially vulnerable groups such as the intellectually disabled and the elderly.

 

Mr. A hired a sales book and sold 300 of the opened SIMs to a Chinese phone financial fraud organization for 300,000 won each. It was confirmed that the SIM was actually used in 16 phone financial frauds, causing damage worth 540 million won.

 

On the other hand, it was revealed that sales book C sold 4,500 SIMs provided by A to a criminal organization in order to obtain an authentication number required to create an SNS account. It was confirmed that the SNS account created in this way was used for crimes such as promoting illegal gambling sites, recruiting members for virtual asset investment scams, and buying internet goods.

 

It was found that they made a profit of about 570 million won from the sale of a large number of cannon sims. In particular, Mr. B hired 6 members to provide cannon SIMs in connection with the phone financial fraud organization in China, and operated them in a point organization without knowing each other, and secured a large amount of cannon SIMs. It was found to have been distributed to a financial fraud organizatio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