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ATA 부산 세계총회 개막식...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당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5 [17:19]

FIATA 부산 세계총회 개막식...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당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15 [17:19]

 

▲ 2022 국제물류협회(FIATA) 부산 세계총회 개막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총회 성공을 기원하며 기념찰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의 새로운 도전! 2022 국제물류협회(FIATA) 부산 세계총회 개막식이 15일 오전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는 FIATA 이반 페트로브(Ivan Petrov) 회장, 김병진 2022FIATA 부산 세계총회 조직위원장, 박형준 부산시장(공동조직위원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국민의힘 백종헌(부산금정구) 국회의원 및 국내외 물류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히 열렸다.

 

개막식은 이반 페트로브 회장 및 김병진 조직위원장, 박형준 시장, 원희룡 장관의 환영사와 전중원 박사의 기조강연 및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박 시장은 "물류(logistics)는 부산의 핵심 산업"이라며 동북 아시아 해양 허브 도시 부산 비전에 대해 언급했다. 박 시장은 "항만.항공.철도를 연결하는 복합 트라이 포트(Tri-port)를 건설하고, 높은 부가가치의 배후 물류단지를 만드는 것이 부산의 주요 전략"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하고 있다며 세계물류인들의 지지를 당부했다. 

 

원희룡 장관은 "세계 총회는 전 세계 물류인들이 한 자리에 있는 세계 최대의 국제물류 분야 행사"라며 "최근에 국제물류 산업은 물동량이 급증하고 공급망 위기 등 새로운 환경을 맞이하고 있다. 이번 총회에서는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을 주제로 하여 각 지역 간의 모범적인 사례를 공유하고 새로운 물류망의 개발에 대한 열린 토론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 개막식에서 이반 페트로브 FIATA회장의 환영사가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축사를 전하며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당부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환영사를 전하며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 당부와 트라이포트 건설 부산비전을 밝히고 있다.     ©배종태 기자

 

이어 "이를 통해서 우리가 함께 세계 물류의 미래를 개척해 나갈 실질적인 대안들이 많이 나오기를 기대한다"면서 "국제 물류는 무역을 통해서 세계가 연결되고 서로 소통하게 하는 글로벌 경제의 혈관이다. 정부는 국제물류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세계 물류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외 주요 물류 거점에 물류센터 등 인프라를 계속 확충하고 항공 해운 등의 운송 역량도 높여 나가겠다"며 "또한 올해까지 해외 물류정보센터를 설립하여 국제물류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창업 지원과 인재 육성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원 장관은 "부산은 2030년 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해 모든 시민들이 힘을 합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의 인프라를 책임진 장관으로서 우리 정부를 대표해서 부산 엑스포 유치와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부산이 국제물류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공항.철도는 물론, 주요 물류 인프라의 개선을 위해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부산이 2030세계엑스포 개최지로 선정될 수 있도록 FIATA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이반 회장은 "FIATA가 부산에서 개최될 수 있어서 너무나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우리가 3년 동안 만나지 못했다. 원래 2020년에 개최되기로 했었던 총회를 2022년에 개최하게 되어 너무 좋다. 부산에 온 지 일주일 정도 됐는데, 너무나 쾌적한 환경에서 정말 기쁘게 이런 총회를 진행을 하고 있다. 개막식에서도 아주 훌륭한 공연을 관람할 수 있었다"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또한 일반에 공개되는 프로그램에서 패널 토의로 진행하는 방대한 주제를 각 세션별로 다루게 된다며 많은 참석을 당부했다.

 

▲ 이반 페트로브 FIATA회장과 김병진 2022FIATA 부산 세계총회 조직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개막식날 오후 오디토리움에서 세션1 주제발표에 이어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2022FIATA총회가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부스 등 150여 개의 부스가 설치되어있는 컨벤션홀 1층 전시장을 해외 물류관계자들이 방문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날 오후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세션1에서는 'B2B 중심의 글로벌 가치사슬/공급사슬 재편'을 주제로 남영수 밸류링커류 대표, 이기열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항만수요예측센타장, 이중원 셀러노트 대표가 주제발표를 했다. 패널토론에는 권기현 부산신항만(주) 부사장, Jens Roemer FIATA부회장, Thanos Pallis 교수(Univ.of Piraeus)가 참여해 토론을 벌였다.

 

세션2에서는 'B2C중심의 변화하는 세상에 대한 물류시장의 도전'에 대해 주제발표와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16일 진행되는 세션3에서는 ‘디지털 공급망(기업의 기회와 도전)’에서는 디지털 화물 운송사로의 전환에 있어 FIATA전자 선하증권의 역할과 업계 디지털화로 인한 영세기업의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세션4 ‘무역 분야 지정학 이슈의 재부상(물류 부문에 미치는 영향)’에서는 지역무역협정의 역할과 중요성을 비롯해 현 지정학적 상황이 글로벌화를 위해 제시하는 의문 등을 점검한다.

 

부대행사로는 14~ 16일까지 국내와 해외 참가업체간의 비즈니스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는 ‘기업 대 기업(B2B) 미팅’이 운영된다. 행사에는 많은 물류기업이 참가해 회원사 간 기업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협업방안을 모색할 기회도 제공된다.

 

또한, 같은 기간 벡스코 컨벤션홀(1층과 3층)에 전시장이 마련됐다. 전시장에는 국제물류협회(FIATA) 라운지와 한국국제물류협회의 한국국제물류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부스 등 150여 개의 부스가 설치되어, 국내외 다수의 물류업체와 기관이 참여해 마케팅 전시를 선보였다.

 

▲ 2025년 세계총회 개최지 베트남 홍보부스 관계자들이 세계총회 참석을 독려하며 홍보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벡스코 컨벤션홀 3층 전시장에서 쇼핑몰 '쉬팡(Shipang)' 홍보를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벡스코 3층 전시장 홍보 전시장 전경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 new challenge in Busan!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22 International Logistics Association (FIATA) Busan World Congress was held at the BEXCO Auditorium on the morning of the 15th.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Ivan Petrov, Chairman of FIATA, Byeong-jin Kim, Chairma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2022 FIATA Busan World Congress, Hyeong-joon Park, Mayor of Busan (co-chair of the organizing committe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Power of the People Baek Jong-heon (Geumjeong-gu, Busan)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officials from domestic and overseas logistics associations. It was a grand opening in the presence of attendees.

 

The opening ceremony was followed by welcome speeches by Chairman Ivan Petrov, Organizing Committee Chairman Kim Byung-jin, Mayor Park Hyeong-jun, and Minister Won Hee-ryong, followed by keynote lectures and a press conference.

 

Mayor Park said, "Logistics is Busan's core industry," referring to Busan's vision as a maritime hub city in Northeast Asia. Mayor Park said, "Busan's main strategy is to build a complex tri-port that connects ports, air, and rail, and to create a high value-added hinterland logistics complex." In addition, he asked for the support of global logistics people, saying that he is doing his best to host the 2030 Busan World Expo.

 

Minister Won Hee-ryong said, "The World Congress is the world's largest event in the field of international logistics where logisticians from all over the world are gathered in one place. Recently, the international logistics industry is facing a new environment such as a rapid increase in cargo volume and a supply chain crisis. In this general meeting, best practices between each region were shared under the theme of cooperation to solve international problems to respond to the rapidly changing environment. There will be an open discussion on the development of a new logistics network.”

 

He said "Through this, we expect that there will be many practical alternatives for us to pioneer the future of global logistics together. International logistics is the blood vessel of the global economy that connects and communicates with the world through trade. The government will spare no effort to provide international logistics and global competitiveness to lead the world in logistics,"

 

He said “We will continue to expand infrastructure such as logistics centers at major domestic and overseas logistics hubs and increase our transportation capabilities such as air and shipping, In addition, we will establish an overseas logistics information center by this year to share international logistics information in real time, and we will spare no effort to support start-ups and foster human resources.”

 

In addition, Minister Won said, "All citizens of Busan are working together to host the 2030 World Expo. As the Minister responsible for starting Korea's infrastructure, on behalf of the Korean government, I will make every effort to attract and successfully host the Busan Expo. Airport Railroad actively supports the improvement of major logistics infrastructure so that Busan can leap forward into the international logistics industry. We will spare no effort,” he said, urging the active support of FIATA member states so that Busan can be selected as the host city for the 2030 World Expo.

 

At the press conference that followed, Chairman Ivans said, "I am very happy and grateful that FIATA can be held in Busan. We haven't seen each other in three years. I'm so happy that the general meeting, which was originally scheduled to be held in 2020, will be held in 2022. It's been about a week since I came to Busan, and I'm really happy to be holding this general meeting in a very comfortable environment. At the opening ceremony, I was able to watch a very good performance.  In addition, each session will deal with a wide range of topics that are conducted through panel discussions in programs open to the public".

 

In Session 1 held at the Auditorium on the afternoon of the same day, under the theme of 'B2B-oriented global value chain/supply chain restructuring, Nam Young-soo, CEO of Value Linkers, Lee Ki-yeol, head of the Korea Maritime and Fisheries Development Institute's Port Demand Forecasting Center, and Lee Jung-won, CEO of Celernote, gave presentations. Kihyun Kwon, Vice President of Busan New Port Co., Ltd., Vice President of FIATA, Jens Roemer, and Professor Thanos Pallis (Univ.of Piraeus) participated in the panel discussion.

 

In Session 2, theme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were held under the theme of 'Challenges in the Logistics Market for a Changing World centered on B2C'. In Session 3 on the 16th, 'Digital Supply Chain (Corporate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discusses the role of FIATA Electronic Bills of Lading in the transition to a digital freight forwarder and how small businesses respond to digitalization in the industry. ▲Session 4, “Re-emerging Geopolitical Issues in the Trade Sector (Impact on the Logistics Sector)” reviewed the role and importance of regional trade agreements and questions posed by the current geopolitical situation for globalization.

 

As an additional event, the ‘Business-to-Business (B2B) Meeting’, which provides business networking opportunities between domestic and overseas exhibitors, will be held from the 14th to the 16th. Many logistics companies participated in the event, providing an opportunity to strengthen corporate networking among member companies and find ways to collaborate.

 

Also, during the same period, an exhibition hall will be set up in the BEXCO Convention Hall (1st and 3rd floors). About 150 booths were installed in the exhibition hall, including the International Logistics Association (FIATA) lounge, the Korea International Logistics Center of the Korea International Logistics Association, and a promotional booth for the Busan World Expo 203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