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이저리그 코리아 시리즈' 공식 기자회견 19일 부산서 개최

MLB 선수단 11월 9일 김해공항 입국...부산경기→ 11~ 12일 사직경기장, 서울→ 14~ 15일 고척경기장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8 [09:01]

'미국 메이저리그 코리아 시리즈' 공식 기자회견 19일 부산서 개최

MLB 선수단 11월 9일 김해공항 입국...부산경기→ 11~ 12일 사직경기장, 서울→ 14~ 15일 고척경기장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18 [09:01]

 

▲ 19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짐스몰 MLB 인터내셔널 수석 부사장, 허구연 KBO 총재, 박형준 부산시장, 장창익(주) 동원개발 전무이사, 송선재 MLB 한국지사장, 이항준 프로모터 대표 등 대회 관계자 6명이 참석해 기자회견을 진행하고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대한민국 프로야구 출범 후 최초로 부산과 서울에서 개최되는 미국 메이저리그 코리안 투어(2022 MLB WORLD TOUR : KOREA SERIES)의 공식 기자회견이 19일 부산시청에서 열렸다.

 

이날 오후 1시 30분에 시청 2층 로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짐스몰 MLB 인터내셔널 수석 부사장, 허구연 KBO 총재, 박형준 부산시장, 장창익(주) 동원개발 전무이사, 송선재 MLB 한국지사장, 이항준 프로모터 대표 등 대회 관계자 6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박형준 시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짐스몰 MLB 부사장과 허구연 KBO 총재의 대회 개최 확정 안내와 경기 일정 소개, 양 팀 선수단 구성에 대한 발표, 프레스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경기에 참가하는 MLB 선수단은 11월 9일 김해공항으로 입국한다.  메이저리그 코리안 투어는 부산에서 1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사직경기장에서 이틀간 경기를 치런다. 서울은 14일과 15일 고척경기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한국 프로야구 출범 40주년을 맞이하여 100년 만의 첫 MLB 공식경기의 개막식을 부산에서 개최하게 되어 부산의 글로벌 위상을 실감한다”라며 “전 세계 야구의 정점에서 오랫동안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아 온 수준 높은 메이저리그 경기를 부산시민들에게 보여 줄 수 있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메이저리그의 개막경기 등 다양한 이벤트가 부산에서 열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항준 프로모터 대표는 “친선경기로 진행되는 이번 '미국 메이저리그 코리안 투어'에서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 선수의 마지막 은퇴 경기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팬 사인회 및 MLB 선수의 야구 꿈나무 육성 야구 교실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official press conference of the American Major League Korean Tour (2022 MLB WORLD TOUR: KOREA SERIES), which will be held in Busan and Seoul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launch of Korean professional baseball, will be held at Busan City Hall on the 19th.

 

The press conference to be held in the lobby on the 2nd floor of City Hall at 1:30 pm on the same day included Jim Small, MLB International Senior Vice President, KBO President Huh Gu-yeon, Busan Mayor Park Hyeong-joon, Dongwon Development Executive Director Chang-ik Chang, MLB Korea Branch Manager Song Seon-jae, and promoter Lee Hang-joon. Six people from the competition will attend.

 

The event begins with a welcome speech by Mayor Park Hyung-joon, followed by an announcement of the tournament's event confirmation, an introduction to the game schedule, an announcement on the composition of both teams' squads, and a press Q&A by MLB Vice President Jim Small and KBO President Huh Gu-yeon.

 

The MLB team participating in the game will arrive at Gimhae Airport on November 9th. The Major League Korean Tour will start with the opening ceremony on the 11th in Busan and play for two days at Sajik Stadium until the 12th. Seoul will be held on the 14th and 15th at Gocheok Stadium.

 

  

Mayor Park Hyung-joon said, "To celebrate the 4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Korean professional baseball, the opening ceremony of the first MLB official game in 100 years will be held in Busan, realizing Busan's global status. At the pinnacle of baseball around the world, you can show Busan citizens a high-quality major league game that has been loved by people around the world for a long time. With this tournament as an opportunity, we look forward to hosting various events such as the opening game of the major leagues in Busan.”

 

Promoter CEO Lee Hang-joon said, "I look forward to seeing Lotte Giants Dae-ho Lee's final retirement match on the 'US Major League Korean Tour', which will be held as a friendly game. We plan to hold a variety of events such as fan signing events and baseball classes to foster MLB players’ dreams of baseball,”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