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 벡스코서 개최...50개국 1천여명 참가

국내 처음 개최...'국제 협력' 등 9개 주제에 대한 110개 세션, 583개 구두발표와 300여 편 포스터 발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09:37]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 벡스코서 개최...50개국 1천여명 참가

국내 처음 개최...'국제 협력' 등 9개 주제에 대한 110개 세션, 583개 구두발표와 300여 편 포스터 발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19 [09:37]

▲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7IMDC, 7th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 포스터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해양쓰레기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 학술대회인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7IMDC, 7th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가 18~ 23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는 국내에서 처음 개최되는 행사다. 해양수산부와 유엔환경계획(UNEP)이 공동 주최하고 해양환경공단(KOEM)이 주관, 미국해양대기청(NOAA) 등이 후원기관으로 참여한다. 부산시는 개최도시 선정 공모에 응모해 지난 2020년 5월 개최도시로 선정됐다.

  

공식행사로는 개.폐회식, 환영만찬, 기술세션, 과학분야 패널토론 등이 있으며, 부산의 밤, 해양환경 영화제, 산업시찰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돼 있다. 50개국 1,000여 명이 참석하는 이번 컨퍼런스는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되며, 현수막, 표지에서부터 개인물품까지 일체 일회용품 사용을 지양하는 쓰레기 없는 행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첫째 날 개회식에는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한기준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의 개최국 환영사를 시작으로 리처드 스핀라드 미국 해양대기청(NOAA) 청장의 영상 환영사,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 영상 축사, 배우 박진희의 축하 메시지와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스트레이 키즈’의 영상축사, 국제적인 해양환경활동가인 크리스탈 앰브로스(Kristal Ambrose)의 기조연설이 진행된다. 또한, ‘플라스틱 오염과 해양폐기물’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해관계자 패널토론도 준비되어 있다. 

 

콘퍼런스의 주요행사인 기술세션은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연구 ▲기술 및 혁신 ▲교육, 인식증진 및 커뮤티케이션 ▲법률 및 정책 ▲순환 및 폐기물 관리 ▲경제, 금융 및 민간부문 참여 ▲해상기인 폐기물 ▲국제 협력 등 9개 주제에 대한 110개 세션, 583개 구두발표와 300여 편의 포스터 발표로 구성된다.

 

아을러, 부산시를 포함한 23개 기관이 홍보 전시부스를 상시 운영하면서 해양폐기물 분야 활동과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예술작품을 통해 해양폐기물과 해양환경의 심각성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업사이클링 전시회도 벡스코 1층에서 상설 운영될 예정이다.

 

이번 콘퍼런스 기간에는 해양환경 관련 중앙 기념행사도 연계해 개최된다. 오는 22일에는 ‘제1회 반려해변 전국대회’가 개최된다. 이날 해양수산부와 부산시는 반려해변 공동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부산지역의 해변을 입양한 동원산업, 기장군 도시관리공단, 대동대학교, 일광중학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KT&G, 세븐일레븐 등 8개 기관이 입양증서를 받을 예정이다.

 

23일에는 ‘2022년 국제 연안정화의 날’ 기념식 행사도 벡스코에서 해양수산부 주최로 개최된다. 이날 부산시를 포함한 4개 지자체가 해양쓰레기 저감 우수기관으로 표창을 받게 되며, 행사 이후 광안리 해수욕장으로 이동해 연안정화 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는 해양쓰레기 예방 및 수거, 해양쓰레기 저감 인식 증진 등에 관한 다양한 관리정책 사례와 각국의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전 세계 주요 국가의 해양분야 전문가와 정책담당자가 참석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쓰레기 관련 국제행사다. 1984년 1차 행사부터 6차 행사까지는 미국에서 개최됐으나, 이번 7차 행사는 부산에서 개최된다.

 

자세한 내용은 제7차국제해양폐기물 콘퍼런스 공식누리집(https://7imdc.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7th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 (7IMDC), the world's largest international academic conference in the field of marine debris, will be held in BEXCO, Busan from the 18th to the 23rd.

 

The 7th International Marine Waste Conference is the first event held in Korea. It is co-hos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 (UNEP), hosted by the Korea Oceanic and Environment Agency (KOEM), and the United States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 (NOAA) participates as sponsors. The city of Busan was selected as the host city in May 2020 by applying for the host city selection contest.

  

Official events include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welcome dinners, technology sessions, and scientific panel discussions. This conference, attended by 1,000 people from 50 countries, is held both online and offline, and aims to be a waste-free event that avoids the use of single-use items from banners and covers to personal items.

 

The opening ceremony of the conference will be held at 10 am on the 19th at BEXCO. About 1,000 people from about 50 countries, including Busan Mayor Park Hyung-joon and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Cho Seung-hwan, as well as marine waste experts and policy officers, are expected to attend.

 

The technology session, the main event of the conference, consists of marine debris monitoring ▲research ▲technology and innovation ▲education, awareness raising and communication ▲law and policy ▲circulation and waste management ▲economic, financial and private sector participation ▲ marine business waste ▲international cooperation 9 It consists of 110 sessions on dog themes, 583 oral presentations and 300 poster presentations.

 

23 organizations, including Busan City, plan to share activities and achievements in the field of marine waste while operating publicity exhibition booths at all times. An upcycling exhibition that conveys a message about the seriousness of marine waste and the marine environment through works of art will also be operated permanently on the first floor of BEXCO.

 

During this conference, a central commemorative event related to the marine environment will also be held in conjunction. On the 22nd, the ‘1st National Companion Beach Contest’ will be held. On this da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Busan City signed an agreement for joint operation of the companion beach, and 8 companies including Dongwon Industries, Gijang-gun Urban Management Corporation, Daedong University, Ilkwang Middle School, Korea Maritime and Fisheries Development Institute, KT&G, and 7-Eleven adopted the beaches of the Busan area. The institution will receive an adoption certificate.

 

On the 23rd,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2022 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 will be held at BEXCO hos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On this day, four local governments, including Busan City, will receive commendations as excellent organizations to reduce marine debris, and after the event, they will move to Gwangalli Beach and carry out coastal cleanup activities.

 

The International Marine Waste Conference is the world's largest marine debris conference, attended by experts in the maritime field and policy makers from major countries around the world to share various management policy cases and achievements of each country on the prevention and collection of marine debris, and increase awareness of marine debris reduction. related international events. In 1984, the 1st to 6th events were held in the United States, but this 7th event will be held in Busan.

 

For more information, visit the official website of the 7th International Marine Waste Conference (https://7imdc.org).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