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강동원, 이영애, 하정우, 한지민 관객 직접 만난다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16:37]

[BIFF] 강동원, 이영애, 하정우, 한지민 관객 직접 만난다

김선옥 기자 | 입력 : 2022/09/19 [16:37]

▲ (왼쪽부터) 배우 강동원, 이영애, 하정우, 한지민/BIFF  © 김선옥 기자

 

[브레이크뉴스=김선옥 기자] 한국영화계 대표 배우 강동원, 이영애, 하정우, 한지민이 관객을 직접 만난다.

 

부산국재영화제 ‘액터스 하우스’는 한국영화계 아이콘과 같은 최고의 배우들과 관객이 만나 그들의 연기 인생과 철학을 직접 나누는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이다.

 

영화제에서 선보였던 작품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기존의 관객과의 대화 등과 같은 프로그램과 달리, ‘액터스 하우스’에서는 배우가 생각하는 연기의 의미, 직접 손꼽는 명장면 등을 비롯한 연기 인생 면면을 들여다볼 수 있다.

 

올해 ‘액터스 하우스’ 역시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친밀하고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먼저,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청작 <브로커>(2022)의 주인공인 배우 강동원이 ‘액터스 하우스’를 찾는다. <검은 사제들>(2015), <검사외전>(2016), <반도>(2020) 등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온 배우 강동원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에서 절제된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잔상을 남겼다. ‘액터스 하우스’는 지속적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해온 강동원의 배우로서의 다채로움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한류를 대표하는 배우 이영애도 부산국제영화제 ‘액터스 하우스’를 통해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선다. <친절한 금자씨>(2005)에서 전무후무한 캐릭터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던 이영애는 영화 <나를 찾아줘>(2019)와 드라마 [구경이](2021)에서 반전매력을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오랜 시간 대중들의 곁에서 연기해온 그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가까이에서 관객들과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2022)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하정우는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롤러코스터>(2013)와 <허삼관>(2015) 두 편의 작품에서 메가폰을 잡은 감독이자 배우의 입장에서 연기에 관한 풍부한 경험과 생각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준익 감독의 첫 SF장르물 <욘더>(2022)에 출연해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최초 공개를 앞두고 있는 배우 한지민은 영화 <미쓰백>(2018), <해피 뉴 이어>(2021) 등에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세심한 감정연기로 대중의 마음을 움직이는 그는 ‘액터스 하우스’를 통해 따뜻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액터스 하우스’ 프로그램은 누구나 관객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8,000원이다. 행사 수익금 전액은 국제아동구호기구 ‘세이브 더 칠드런’에 기부되며, 구체적인 예매 방법은 추후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홈페이지(www.biff.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won Kang, Young-ae Lee, Jung-woo Ha, and Ji-min Han, the representative actors of the contemporary Korean film industry, meet the audience in person.

 

(From left) Actors Kang Dong-won, Lee Young-ae, Ha Jung-woo, Han Ji-min

Photo courtesy of YG Entertainment, Group 8, Workhouse Company, BH Entertainment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ctors House’ is a special talk program where the best actors such as icons of the Korean film industry and the audience meet and share their acting lives and philosophies.

 

Unlike other programs such as conversations with the audience based on works presented at the film festival, 'Actor's House' allows you to look into aspects of acting life, including the meaning of acting as an actor thinks, and famous scenes that he personally picks.

 

This year's 'Actor's House' will also have a time to share intimate and in-depth stories that have not been heard anywhere else. First, actor Kang Dong-won, who is the main character of <Broker> (2022), an invitation to the 27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visits ‘Actor’s House’. Actor Kang Dong-won, who has tried various genres such as <The Black Priests> (2015), <The Prosecutor's Gaiden> (2016), and <The Peninsula> (2020), left a deep afterimage on the audience with her understated performance in Hirokazu Koreeda's <The Broker>. . 'Actor's House' is expected to be an opportunity to glimpse the diversity of actor Kang Dong-won, who has continuously tried to transform his acting.

 

Actress Lee Young-ae, who represents the Korean Wave, is also making an official public appearance through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ctor's House. Lee Young-ae, who captivated audiences with her unprecedented character in <Mr. Kind Venus> (2005), attracted her attention by showing off her anti-war charm in the movie <Find Me> (2019) and the drama [Goo Kyung-i] (2021). . He, who has been acting alongside the public for a long time, has a special time with the audience more closely through this program.

 

Actor Ha Jung-woo, who is attracting attention with the recently released Netflix series [Suriname] (2022), has been steadily loved by the audience for his solid acting skills and unrivaled charm. From the point of view of a director and actor who grabbed the megaphone in the two works <Roller Coaster> (2013) and <Heo Sam-gwan> (2015), he plans to share his rich experiences and thoughts on acting.

 

Actress Han Ji-min, who is about to appear for the first time at the 27th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fter appearing in director Lee Jun-ik's first sci-fi genre film <Yonder> (2022), has played various roles in films <Miss Bag> (2018) and <Happy New Year> (2021). He proved his acting skills by digesting it. It is expected that he will be able to share a warm story through 'Actor's House', moving the public's heart with his meticulous emotional acting.

 

Anyone can participate in the 'Actor's House' program as an audience, and the participation fee is 8,000 won. All proceeds from the event will be donated to 'Save the Children', an international children's relief organization, and detailed reservation methods can be found on the official website of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ww.biff.kr) late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