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 개막...60개국 전 세계 전문가 1천여명 한자리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19 [17:25]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 개막...60개국 전 세계 전문가 1천여명 한자리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19 [17:25]

 

▲ 조승환 해수부 장관이 19일 개막식에서 환영사를 전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해양폐기물 분야 전 세계 전문가들 한자리에 모인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가 19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개막해 23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콘퍼런스는 해양수산부와 유엔환경계획이 공동 주최하고, 해양환경공단이 주관한다. 이번 콘퍼런스는 약 60개국 1,000여명의 해양폐기물 전문가 및 정책 담당자들이 등록하였으며,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이날 개회식에는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 박형준 부산시장, 한기준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의 개최국 환영사를 시작으로 리처드 스핀라드 미국 해양대기청(NOAA) 청장의 영상 환영사,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 영상 축사, 박진희 배우의 축하 메시지와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스트레이 키즈’의 영상축사, 국제적인 해양환경활동가인 크리스탈 앰브로스(Kristal Ambrose)의 기조연설이 진행됐다. 이어 ‘플라스틱 오염과 해양폐기물’이라는 주제로 이해관계자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패널토론에는 테사 고버스( Tessa Goverse) UNEP 유엔환경계획 총괄 코디네이터가 좌장을 맡아, 마리아 안젤라 아브레라 폰세( Maria Angela O. Ponce) 필리핀 외교부 해양수산실 차관보, 달사니 라한다퓨라( Dharshani Lahandapura) 스리랑카 해양환경보호청 실장, 나넷 로어(Nanette Laure) 세이셸 농림기후변화환경부 실장, 맥신 몬산토(Maxine Monsanto) 벨리즈 청색경제민항부 실장, 크리스토퍼 코빈(Christopher Corbin) 카리브해 지역해기구 사무국장, 라엘렌 마틴(Raelene Martin) 국제상공회의소 지속가능성 책임자(온라인) 등이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 박형준 부산시장이 개막식에서 환영사를 전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19일 개막식에 이어 콘퍼런스 기술세션 강연이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컨벤션홀 1층에 마련된 해양생태계 보호프로젝트- 김정아 화가(동아시아바다 공동체 오션)의 환경전시회 전경   © 배종태 기자

  

▲ 해양페기물 콘퍼런스 기술세션이 진행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는 심각해지는 해양폐기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전 세계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소통과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명실상부 해양폐기물 관리 선도국가로 발돋움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콘퍼런스의 성과를 우리시 정책에 적극 반영해 지구 전체를 위협하는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에 해양도시 부산이 앞장서겠다”며 “문명과 생태적 대전환을 완성할 2030세계박람회 또한 부산으로 유치해 해양쓰레기 감소를 위한 기술혁신과 실효성 있는 국제협력을 이끌어나가겠다”라고 했다. 

 

5일 동안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개.폐회식 등 공식행사, 기술세션, 전문가 패널 토론, 포스터 발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외에도 환영만찬, 현장 탐방, 영화의 밤, 부산의 밤 등 참석자들 간 교류를 위한 부대행사들이 진행될 계획이다. 또한 해양환경 보전인식 제고를 위한 해양환경 이동교실 체험, 반려해변 전국대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ICC) 중앙행사 등의 행사가 콘퍼런스 주간에 연계하여 개최된다.

 

콘퍼런스의 주요행사인 기술세션은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연구 ▲기술 및 혁신 ▲교육, 인식증진 및 커뮤티케이션 ▲법률 및 정책 ▲순환 및 폐기물 관리 ▲경제, 금융 및 민간부문 참여 ▲해상기인 폐기물 ▲국제 협력 등 9개 주제에 대한 110개 세션, 583개 구두발표와 300여 편의 포스터 발표로 구성된다.

 

국제 해양폐기물 콘퍼런스는 해양폐기물 분야에서 가장 오래되고 영향력 있는 국제학술 행사로, 전 세계 전문가들이 모여 해양폐기물 문제에 대해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논의의 장이다. 1984년 미국에서 제1차 콘퍼런스 이후 비정기적으로 개최되었으며, 그간 미국에서만 6차례 열렸다. 이번 행사는 해양쓰레기 저감을 위한 한국의 노력이 높게 평가받아 미국 외 국가로는 최초로 한국에서 개최하게 되었다.

 

▲ 조승환 장관이 김정아 작가의 '돌아온 탕아(Hug Me- Return of the Prodigal Son) 작품을 Hug(포옹)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컨벤션홀에 전시된 환경 관련 연구홍보 모습  © 배종태 기자

▲ 환경관련 홍보 및 전시부스 전경  © 배종태 기자

 

이번 행사는 주제에 맞게 일회용품의 사용은 철저히 배제하고, 플라스틱 사용 감축량을 산정하여 발표하는 등 폐기물 배출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각종 오찬 및 만찬시 재사용 가능한 용기와 머그잔을 제공하고, 친환경 종이 재질의 현수막과 전시부스를 사용하며, 행사에 사용된 모든 자원은 재활용하고, 음식물쓰레기는 퇴비화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7th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 a gathering of experts from all over the world in the field of marine waste, opens on the 19th at BEXCO in Haeundae and will be held until the 23rd.

 

This conference is co-hosted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me, and supervised by the Korea Marine Environment Corporation. About 1,000 marine waste experts and policy makers from about 60 countries registered for this conference, and it will be held on the largest scale ever.

 

The opening ceremony began with welcoming remarks from the host country by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Cho Seung-hwan, Busan Mayor Park Hyeong-joon, and Chairman Han Ki-joon of the Korea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 followed by a video welcome speech by the U.S.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 (NOAA) Commissioner Richard Spinrad, and a video congratulatory speech by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 Secretary-General Lim Ki-taek. A congratulatory message from actress Park Jin-hee, a video congratulatory speech from the group Stray Kids under JYP Entertainment, and a keynote speech by Kristal Ambrose, an international marine environment activist, were held. Next, a panel discussion with stakeholders was held under the theme of 'Plastic Pollution and Marine Waste'.

 

The panel discussion was chaired by Tessa Goverse, UNEP's General Coordinator for the UNEP, as chaired by Maria Angela O. Ponce, Assistant Secretary for Oceans and Fisheries at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the Philippines, and Dharshani Lahandapura, Sri Lanka. Head of the Marine Environment Protection Agency, Nanette Laure, Head of Seychelles Department of Agriculture, Forestry, Climate Change and Environment, Maxine Monsanto, Head of Belize Blue Economy and Civil Aviation Department, Christopher Corbin, Director of the Caribbean Regional Maritime Organization, Raelene Martin ), the head of sustainability at the International Chamber of Commerce (online), etc. participated in a heated discussion.

 

Minister of Oceans and Fisheries Cho Seung-hwan said, "The 7th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 will be a forum for communication and exchange where experts from all over the world can discuss ways to solve the serious marine waste problem.Through the successful hosting of this event, we will step up to become a leading country in marine waste management in name and reality," 

 

Busan Mayor Park Hyung-joon said, “The maritime city of Busan will take the lead in resolving the marine debris problem that threatens the entire planet by actively reflecting the results of this conference in our city’s policies. We will also lead the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effective international cooperation to reduce marine debris by hosting the 2030 World Expo, which will complete the great civilization and ecological transformation, to Busan,"

 

This five-day event consists of various programs such as official events such as opening and closing ceremonies, technical sessions, expert panel discussions, and poster presentations. Additional events are planned for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addition, events such as a marine environment mobile class experience, a national competition for companion beaches, and the International Coastal Cleanup Day (ICC) central event to raise awareness of marine environment conservation are held in conjunction with the conference week.

 

The technology session, the main event of the conference, consists of marine debris monitoring ▲research ▲technology and innovation ▲education, awareness raising and communication ▲law and policy ▲circulation and waste management ▲economic, financial and private sector participation ▲ marine business waste ▲international cooperation 9 It consists of 110 sessions on dog themes, 583 oral presentations and 300 poster presentations.

 

The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 is the oldest and most influential international academic event in the field of marine waste, where experts from all over the world gather to share and discuss the problem of marine waste and seek solutions. It has been held irregularly since the first conference in the United States in 1984, and has been held six times only in the United States. This event was held in Korea for the first time outside the United States as Korea's efforts to reduce marine debris were highly evaluated.

 

In accordance with the theme of this event, the use of single-use products is strictly excluded and the amount of plastic use is calculated and announced to minimize waste emission. Reusable containers and mugs are provided for various luncheons and dinners, eco-friendly paper banners and exhibition booths are used, all resources used for the event are recycled, and food waste is composte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