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메가시티는 실효성 없는 옥상옥, 행정통합 제안"...부산 "가능성 열어 놓고 적극 협의"

울산 "부.울.경 특별연합 대신 경주.포항과의 협력을 우선 추진"...특별연합, 전면 중단될 전망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0 [15:22]

경남 "메가시티는 실효성 없는 옥상옥, 행정통합 제안"...부산 "가능성 열어 놓고 적극 협의"

울산 "부.울.경 특별연합 대신 경주.포항과의 협력을 우선 추진"...특별연합, 전면 중단될 전망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20 [15:22]

 

▲ 사진은 지난해 7월 부울경 특병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 개소식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경남도가 부.울.경 특별연합이 실효성이 없다며 불참의사를 공식선언함에 따라, 내년 1월 공식 사무 개시를 앞두고 좌초 위기에 빠졌다.

 

부산시는 "경남도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의견을 제시했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적극적으로 협의를 해나가겠다"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내년 1월 특별연합 출범은 사실상 힘들게 됐다.

 

경남도 하종목 기획조정실장은 19일 지난 7월부터 두 달간 용역을 진행한 '부울경특별연합 실효성 분석 용역' 결과 브리핑을 통해  “옥상옥으로 비용만 낭비할 뿐, 실효성이 없다”며 부울경특별연합 추진 중단의사를 밝혔다.

 

경남연구원이 용역에서 지적한  한계는 ▷특별연합 제도의 한계  ▷공동 업무 처리 방식의 한계 ▷초광역협력에 대한 기획.조정기능 부재 ▷옥상옥이 되는 초광역권 발전계획의 한계 ▷광역도와 광역시의 차이점 미고려 등 5가지이다.

 

특별연합에 따른 4가지 역기능으로는 ▷광역 교통망 확충에 따른 부산 중심의 빨대 효과 우려 ▷경남의 4차 산업 자생력 및 경쟁력 저하 문제 ▷서부 경남의 소외 ▷특별연합 운영을 위한 재정 지출과 인력 파견 등 추가 비용 부담 등을 들었다.

 

반면에, 법률적 지원 근거가 없는 특별연합 대신 행정통합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하 실장은 "부.울.경의 협력은 수도권 집중원을 극복하고 지역 균형 발전을 이룩하는 데 그 근본적인 목적이 있을 것"이라며 "각 지역의 특성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명실공이 동남권 최대의 지자체를 실현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명확한 법률적 지원 근거가 없는 초강력 협력은 또 하나의 명칭에 불과하다"며 "특별연합은 특별법에 의한 재정지원 및 국가사무 위임의 근거 마련 없이는 의미가 없다. 그런데 특별법 제정은 타 지자체와의 형평성 문제 등의 이유로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부.울.경 시도가 지향하는 동남권의 대표 지자체 건설을 위한 가장 '최선은 행정통합'으로 가는 길"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김두겸 울산시장도 "부산같은 경우는 너무 크고, 경남이나 울산은 상대적으로 제반 여건이 성숙하지 못하다"라며 "서로 경쟁력이 있을때 했으면 좋겠다"라면서 부.울.경 특별연합 대신 경주.포항과의 협력을 우선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송경주 부산시 기획조정실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부.울.경이 행정통합을 할 수 있다면 행정통합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 실장은 "경남도에서 제안한 부.울.경 행정통합에 대해 경남도지사와 울산시장이 동의한다면, 부산시도 즉각 논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송 실장은 "부울경이 함께 발전해야 하는 것은 이제 역사적 숙명이고, 포기할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부산시는 논의가 닫힌 것이 아니라 오늘 새롭게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경남.울산과 협의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 과정은 부울경이 가진 고민을 해소해가는 과정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면 시간을 가지고 논의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같이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의 입장 차가 커지면서 특별연합은 특별의회 구성과 사무소 위치 선정 등의 절차가 공식 사무도 개시하기 전에 전면 중단될 전망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 Gyeongsangnam-do officially declared its intention not to attend, saying that the Busan, Ulsan, and Gyeongnam Special Coalition was ineffective, it was in danger of being stranded ahead of the official start of business in January next year.

 

The city of Busan said, "Since Gyeongnam Province has presented a new opinion based on the results of its own service, we will open all possibilities and actively negotiate. However, the launch of the Special Coalition in January next year will be difficult in reality.

 

Ha Jong-mok,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of Gyeongnam Province, said at a briefing on the results of the 'Buull Police Special Coalition Effectiveness Analysis Service', which had been in service for two months from July 19th, "It is only a waste of money with a rooftop, and there is no real benefit." He announced his intention to suspend the promotion of the Gyeongnam Special Coalition.

 

The limitations pointed out by the Gyeongnam Research Institute in the service are ▷Limits of the special coalition system ▷Limits of joint work processing method ▷Lack of planning and coordination function for super-wide cooperation ▷Limits of super-regional development plan that becomes a rooftop ▷Differences between metropolitan cities and metropolitan cities are not taken into account There are 5 etc.

 

The four adverse functions of the Special Coalition include ▷Concerns about the straw effect centered on Busan due to the expansion of th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The problem of lowering the self-sustainability and competitiveness of the 4th industry in Gyeongnam ▷The alienation of western Gyeongnam ▷Addition of financial expenditure and dispatching of manpower to operate the Special Coalition I heard about the cost, etc.

 

On the other hand, administrative integration was suggested as an alternative to the Special Coalition, which had no basis for legal support. “The cooperation of Busan, Ulsan, and Gyeongnam will have the fundamental purpose of overcoming the concentr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achieving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said Director Ha.

 

He emphasized, "Based on the characteristics and competitiveness of each region, we must move forward in the direction of realizing the largest local government in the southeast region."

 

He said. “Ultra-wide cooperation without clear legal support is just another name. The special alliance is meaningless without financial support under the special law and the provision of a basis for delegation of state affairs. However, it is judged that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is virtually impossible for reasons such as issues of equity with other local governments.”

 

Then, he suggested an alternative, "Therefore, the most 'best way to administrative integration' for the construction of representative local governments in the southeast area that Busan, Ulsan, and Gyeongnam cities and provinces are aiming for."

 

In addition, Ulsan Mayor Kim Doo-gyeom said, "Busan is too big, and Gyeongnam and Ulsan are relatively immature. I wish we could do it when we were competitive,” and expressed his position that he would prefer to promote cooperation with Gyeongju and Pohang instead of the Busan, Ulsan, and Gyeongnam Special Coalition.

 

In response, Song Gyeong-ju, head of the Busan Metropolitan City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held a press conference and announced that if the administrative integration of Busan, Ul and Gyeong could be achieved, it would actively accept administrative integration.

 

Director Song said, "If the governor of Gyeongnam and the mayor of Ulsan agree on the administrative integration of Busan, Ulsan, and Gyeongnam proposed by Gyeongsangnam-do, the city of Busan will immediately begin discussions."

 

Director Song said, "It is now a historical destiny that the Buul-gyeong must develop together, and it is a task of the times that cannot be given up"

 

The city of Busan said, "The discussion is not closed, but it will continue to conduct consultations with Gyeongnam and Ulsan based on the newly presented opinions today." In addition, she said. "I think that the process should be a process of resolving the concerns of Busan, Ulsan, and Gyeongnam. If we need more time, we can take the time to discuss it,” 

 

As the difference in positions between Busan, Ulsan, and Gyeongnam grows, the Special Coalition is expected to suspend procedures such as the formation of a special assembly and the selection of office locations before official business begin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