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자금 50억원 대출받아 가로챈 공인중개사 등 일당 48명 검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0:57]

전세자금 50억원 대출받아 가로챈 공인중개사 등 일당 48명 검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21 [10:57]

▲ 허위계약서 등 경찰이 압수한 증거물/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미분양 아파트.빌라 등을 은행에서 전세자금 50억을 대출받아 착복한 공인중개사 등 일당 48명이 붙잡혔다. 

 

이들은 은행에서 전세자금 대출시 현장실사를 잘 하지 않는 점을 악용해 같은 건물을 세입자를 바꿔 수차례 전세자금을 대출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경찰청(반부.경제범죄수사대)는 2020년 1월부터 지난 1월까지 약 2년여에 걸쳐, 부산지역 미분양 아파트·빌라 등을 이용해 은행으로부터 전세자금 등 약 50억을 대출받아 챙긴 금융종사자.시행사.공인중개사 등으로 이루어진 일당 48명을 검거하고 이 중 주모자급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전세자금 대출 등 사기 주범인 금융기관 직원 박모(40대,남) 씨는 신용등급조회, 범행 준비자금 지원 등 범행 전반을 주도하면서 다른 공범들에게 대출명의자 모집, 범행이용 건물 알선 등 역할을 분담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또, 모집책 손모(30대,남) 씨는 지적장애인과 20대 초.중반의 사회초년생들을 모아서 오피스텔 등지에서 합숙을 시키는 등 소위 ‘성인가출팸’ 형태로 관리하면서 이들 명의로 대출을 받게 했다.

 

이들은 은행에서 전세자금 대출시 현장실사를 잘 하지 않는 점을 악용해 같은 건물을 세입자를 바꿔 수차례 전세자금을 대출받아 챙겼다. 또한, 이들은 시행사가 보유한 미분양 임대건물을 넘겨받아 보증금이 없는 것처럼 임대계약서를 위조 후 대출을 받고, 저당권을 설정해 주어 기존 임차인의 보증금 회수를 어렵게 하는 수법으로 30여건의 범행을 저질러 약 50억 원을 착복했다.

 

이외에도 이들 일당은 가출팸 구성원들을 대출명의자로 이용해 범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일정한 직업이 없던 이들을 정상적인 직장인인 것처럼 속여 3,000만원의 신용대출까지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 범행 조직도/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 미분양 아파트 광고/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특히 지적수준이 초등학생 정도에 불과한 지적장애인 A(20대,여) 씨를 이용해 신용카드를 발급받아 유흥비로 탕진하고, A씨 부모가 들어놓은 각종 보험을 담보로 2,000만원 상당의 대출을 받은 후 보험을 해지하여 해지환급금마저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벌어들인 범죄수익금을 특정하고, 이들이 소유한 약 12억원의 아파트 등 재산에 대해 기소전추징보전 신청으로 4건의 인용 결정을 받았고, 추가로 3건을 더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전세사기 또는 이와 유사한 범행의 재발방지를 위해 대출실행 前(전) 단계에서도, 금융기관간에 공동주택 각 호실별 대출 정보를 공유.열람할 수 있게 하는 방향으로 제도개선을 권고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48 people including real estate agents who borrowed 5 billion won from a bank for unsold apartments and villas were arrested.

 

It was revealed that they borrowed house lease funds several times by changing tenants in the same building, taking advantage of the fact that banks do not conduct on-site due diligence when lending money for jeonse(house lease).

 

The Busan Metropolitan Police Agency (Anti-Business Crime Investigation Unit) arrested 48 people including the developer and the real estate agent, financial worker who borrowed about 5 billion won from a bank using unsold apartments and villas in Busan over a period of about two years from January 2020 to January last year. and Four of them were arrested in custody.

 

Mo Park (male in his 40s), an employee of a financial institution who is the main culprit in fraudulent loans such as jeonse loans, took the lead in the overall crime, such as credit rating inquiry and crime preparation funds, and divided the roles such as recruiting borrowers to other accomplices and arranging buildings using the crime turned out to be.

 

In addition, Mr. Son (male, 30s), who was recruited, gathered intellectually disabled people and freshmen in their early and mid 20s to camp at officetels, etc. It was managed in the form of so-called “adult visitation spam,” and loans were made in their names.

 

They took advantage of the fact that banks did not conduct on-site due diligence when lending money for cheonsei, changing tenants in the same building and borrowing money from jeonsei several times. In addition, they took over the unsold rental building owned by the developer, forged the lease agreement as if there was no deposit, then received a loan, and set up a mortgage to make it difficult for the existing tenant to recover the deposit. Dressed up.

 

In addition, these gangs also committed crimes using members of the runaway Pam as borrowers. It was revealed that they deceived those who did not have a specific job as if they were normal office workers, and even received a 30 million won credit loan.

 

In particular, A (20s, femal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whose intellectual level is only at the level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was issued a credit card and wasted money on entertainment expenses. It turned out that the cancellation fee was also stolen.

 

The police identified the proceeds of crime earned by the suspects and announced that they have received 4 citations for property such as an apartment of about 1.2 billion won owned by the suspects, and three more cases are in progress.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charter fraud or similar crimes, the police plan to recommend system improvement in the direction of sharing and viewing loan information for each apartment unit room between financial institutions even at the pre-loan stag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