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전용클럽, 노래방에서 마약류 유통.투약한 외국인 등 74명 검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6 [17:01]

외국인 전용클럽, 노래방에서 마약류 유통.투약한 외국인 등 74명 검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09/26 [17:01]

 

▲ 사진은 경찰과 법무부가 합동으로 부산.경남 일대 외국인 전용 클럽 및 노래방 등 유흥업소 내에서 마약류를 유통.투약한 외국인 등을 단속하고 있다/부산경찰청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외국인 전용클럽, 노래방 등에서 마약류를 유통.투약한 외국인 등 74명이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부산.경남 일대 외국인 전용 클럽 및 노래방 등 유흥업소 내에서 마약류를 유통.투약한 외국인 35명과 클럽 업주 2명, 불법체류 외국인 37명 등 총 74명을 검거하여, 주요 마약판매책 5명을 구속했다.

 

마약류를 유통.판매한 외국인 5명은 지난 3월∼ 9월 인터넷으로 엑스터시, 케타민 등 마약류를 구입한 후, 페이스북 등 SNS를 이용하여 일명 마약 파티 참가자를 모집하고, 외국인 전용 클럽 내에서 외국인들을 상대로 술과 함께 마약류를 제공․판매하여 일정한 이익을 챙긴것으로 밝혀졌다.

 

부산경찰청과 법무부 부산출입국과 외국인청 등은 지난  7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친 합동 단속 과정에서 외국 국적인 72명을 적발했다. 이들 중 경찰에 검거된 불법체류 외국인 62명은 법무부 소속 부산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됐다.

 

외국인청은 이들 중 61명은 강제퇴거 조치했으며, 나머지 1명은 출국명령 처분했다. 아울러, 도구, 현장 CCTV 및 휴대폰 등에서는 이들 모두에게 영구 입국규제 조치했다.

 

또한, 외국인 전용 유흥업소를 운영한 업주 2명에 대해서도 이용객의 마약 투약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장소를 제공하고 범죄를 방조한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이 외에도 경찰은 확보된 현장 증거를 분석하여 이전에 같은 장소에서 마약류를 투약한 외국인을 추가 특정하여 추적중에 있으며, 마약류 밀수 경로를 추적하여 밀수업자 등 상선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74 people were arrested, including foreigners who distributed and used drugs in foreigner-only clubs and karaoke rooms.

 

The Busan Police Agency arrested a total of 74 people, including 35 foreigners, 2 club owners, and 37 illegal immigrants, who were distributing and taking narcotics in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such as clubs and karaoke bars for foreigners in Busan and Gyeongnam area, and arrested 5 people for major drug dealers. 

 

Five foreigners who distributed and sold narcotics purchased drugs such as ecstasy and ketamine on the Internet from March to September, then used social media such as Facebook to recruit so-called drug party participants, It was found that they made a certain profit by providing and selling drugs along with alcohol.

 

The Busan Metropolitan Police Agency, the Ministry of Justice, Busan Immigration and Foreign Affairs Agency, etc. caught 72 foreign nationals in the joint crackdown process in July and September. Of these, 62 illegal aliens arrested by the police were handed over to the Busan Immigration Office under the Ministry of Justice.

 

The Office of Foreign Affairs issued a deportation order for 61 of them, and a departure order for the other one. In addition, all of them have been subject to permanent entry restrictions on tools, on-site CCTV, and mobile phones.

 

In addition, two business owners who operated a foreigner-only entertainment establishment were additionally booked on charges of providing a place and aiding the crime while knowing that the users were taking drugs.

 

In addition, the police are tracking additional foreigners who have previously used drugs in the same place by analyzing the evidence obtained from the scene.

 

The police plan to expand the investigation into merchant ships, including smugglers, by tracing drug smuggling route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