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여행객 폭증 제주노선 임시 항공 74편 편성...1만 4천여 좌석 추가 공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0/18 [17:14]

에어부산, 여행객 폭증 제주노선 임시 항공 74편 편성...1만 4천여 좌석 추가 공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10/18 [17:14]

 

에어부산 A321neo(LR) 항공기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에어부산(Air Busan)이 제주 노선의 좌석난을 해소하기 위해 추가로 임시 항공 74편을 임시 편성했다.

 

에어부산은 가을을 맞아 제주도로 떠나는 여행객이 최근 대폭 늘어남에 따라 지난 15일부터 29일까지 부산-제주 노선 48편과 김포-제주 노선에 26편의 임시 항공편을 편성하여 총 1만3천860석의 좌석을 추가 공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에어부산은 10월 한 달간 울산-제주를 포함한 모든 제주 노선에 1천 390편의 항공편을 투입해 총 30만 석의 좌석을 공급하게 된다.

 

제주 노선은 10월 가을에 많은 여행객들이 몰리는 전통적인 인기 노선으로 만성적인 좌석난이 있어 왔다. 특히 올해는 방역조치 해제 및 여행심리 회복으로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에어부산 부산-제주 노선 이용객 수는 6만8천359명으로 지난해 5만9천891명보다 14% 증가했다.

 

이달 들어 탑승률 또한 부산-제주와 김포-제주 노선 모두 95% 이상을 기록하는 등 평일, 주말 상관없이 좌석 구하기가 어려워졌다. 현재, 에어부산은 ▲부산-제주(매일 왕복 11편) ▲김포-제주(매일 왕복 8편) ▲울산-제주(매일 왕복 2편) 등 총 3개의 제주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면밀한 수요 분석을 통해 매년 가을마다 발생하는 제주 노선의 좌석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추가 항공편을 투입했다"며 "아직 항공권을 구하지 못한 여행객은 에어부산을 통해 제주도로 떠나기를 추천한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ir Busan has temporarily organized 74 additional temporary flights to solve the seat shortage on the Jeju route.

 

As the number of travelers to Jeju Island for the fall season has increased significantly, Air Busan organized 48 flights on the Busan-Jeju route and 26 temporary flights on the Gimpo-Jeju route from the 15th to the 29th, with a total of 13,860 seats. announced on the 18th that additional supply of

 

With this, Air Busan will supply 1,390 flights to all Jeju routes, including Ulsan-Jeju, for the month of October, supplying a total of 300,000 seats.

 

The Jeju route is a traditional popular route that attracts many tourists in October and autumn, and there has been a chronic seat shortage. In particular, this year, the number of passengers on the Air Busan Busan-Jeju route from the 1st to the 16th was 68,359, up 14% from 59,891 last year, thanks to the lifting of quarantine measures and recovery of travel sentiment this year.

 

Starting this month, the occupancy rate also recorded more than 95% on both Busan-Jeju and Gimpo-Jeju routes, making it difficult to find seats on weekdays and weekends. Currently, Air Busan operates three Jeju routes: ▲Busan-Jeju (11 round trip flights daily) ▲Gimpo-Jeju (8 roundtrip flights daily) ▲Ulsan-Jeju (2 roundtrip flights daily).

 

An Air Busan official said, "Through careful demand analysis, we have added additional flights to solve the seat shortage on the Jeju route that occurs every fall. For travelers who have not yet purchased a ticket, we recommend that you travel to Jeju Island through Air Busan.”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