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압사 참사’에 지상파·종편·케이블 예능 줄줄이 결방..뉴스특보 편성

30일부터 오는 11월 5일 자정까지 국가 애도기간 지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0/30 [13:08]

‘이태원 압사 참사’에 지상파·종편·케이블 예능 줄줄이 결방..뉴스특보 편성

30일부터 오는 11월 5일 자정까지 국가 애도기간 지정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2/10/30 [13:08]

▲ 이태원 압사 참사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지난 29일 밤 ‘이태원 압사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지상파 3사·종합편성채널·케이블채널 등이 정규프로그램 결방을 결정했다. 

 

먼저 지상파 3사인 SBS, KBS, MBC는 ‘이태원 압사 참사’가 발생한 지난 29일 밤부터 정규프로그램들을 결방하고 뉴스특보를 긴급 편성했다.

 

SBS, KBS, MBC는 30일에도 주요 예능프로그램들을 내보내지 않고 뉴스특보를 편성해 방송 중이다. 지상파 3사는 이날 공식입장과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결방 소식을 전하며 “시청자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케이블채널 tvN 역시 ‘코미디빅리그’, ‘출장 십오야2’ 스페셜편 결방을 알렸고, JTBC, MBN 등 종합편성채널도 각종 예능프로그램을 결방한 뒤 뉴스특보를 방송하고 있다.    

 

한편,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는 핼러윈을 앞두고 최소 수만 명의 인파가 몰리면서 대규모 압사 참사가 발생했다.

 

30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태원 압사 참사’로 이날 오전 9시 40분 기준 사망자 151명(남성 54명·여성 97명), 부상자 82명(중상 19명·경상 63명)으로 전체 사상자는 233명이 발생했다. 피해자 대부분은 10~20대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란, 우즈베키스탄, 중국, 노르웨이 등 외국인 19명이 사망했다.

 

이에 정부는 서울시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고, 윤석열 대통령 지시에 따라 30일부터 오는 11월 5일 자정까지 국가 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errestrial, general, and cable entertainment programs canceled one after another in ‘Itaewon’s crushing disaster’.. News special news

 

Designated a national mourning period from the 30th to midnight on the 5th of November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In the midst of the “Itaewon crushing disaster,” three terrestrial broadcasters, general programming channels, and cable channels decided to cancel regular programs.

 

First of all, the three terrestrial broadcasters, SBS, KBS, and MBC, canceled regular programs from the afternoon of the 29th, when the ‘Itaewon crushing disaster’ occurred, and urgently organized news reports.

 

SBS, KBS, and MBC did not release major entertainment programs on the 30th, but organized and broadcast news specials. The three terrestrial broadcasters announced the news of the absence through their official positions, the program's official website, and SNS on the same day, saying, "We ask for the broad understanding of the viewers."

 

Cable channel tvN also announced the cancellation of the 'Comedy Big League' and 'Fifteen Nights on Business Trip 2' special episode, and general programming channels such as JTBC and MBN are also broadcasting news specials after canceling various entertainment programs.

 

Meanwhile, on the night of the 29th, in Itaewon-dong, Yongsan-gu, Seoul, at least tens of thousands of people gathered ahead of Halloween, causing a massive crushing disaster.

 

According to the fire department on the 30th, as of 9:40 a.m. on the same day, 151 people died (54 men, 97 women) and 82 people were injured (19 people with severe injuries, 63 people with minor injuries) as a result of the “Itaewon crushing disaster” on the 30th, resulting in a total casualty of 233. people occurred Most of the victims are said to be between their teens and 20s, and 19 foreigners, including Iran, Uzbekistan, China and Norway, have died.

 

In response, the government designated Yongsan-gu, Seoul as a special disaster zone, and designated the period of national mourning from the 30th to midnight on November 5, according to the instructions of President Yoon Seok-yeol.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