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 ‘특별재난지역’ 선포…특교세 10억원 긴급 지원

사회재난으로 11번째…사망자 유족·부상자 구호금 등 일부 국비지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0/31 [10:15]

서울 용산구 ‘특별재난지역’ 선포…특교세 10억원 긴급 지원

사회재난으로 11번째…사망자 유족·부상자 구호금 등 일부 국비지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10/31 [10:15]

윤석열 대통령은 이태원 일원에서 발생한 대규모 인명사고와 관련해 서울시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30일 선포했다.

 

이는 윤 대통령이 국정 최우선 순위를 이태원 사고의 수습과 후속조치에 두겠다는 지난 30일 담화문 발표에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사회재난으로는 11번째 사례다.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되면 사망자 유족 및 부상자에 대한 구호금 등의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며, 피해 수습·지원은 재난피해자 주민등록부의 주소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서 담당한다.

 

▲ 행정안전부 누리집 화면 캡쳐

 

이에 정부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보다 구체적인 지원 사항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통해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행정안전부는 이태원 사고 사고현장 수습과 대책본부 운영, 응급 구호 등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서울특별시에 특별교부세 10억 원을 긴급 지원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이번 사고로 큰 충격을 받으신 사상자 가족분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는 등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이번 사고원인을 면밀히 분석하여 동일한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필요한 재정 지원을 적극적으로 할 계획이며, 서울시 및 용산구와 긴밀히 협조해 조기에 사고가 수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