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중미 외교부 차관 초청 간담회 및 양자면담...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요청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1/04 [16:03]

박형준 시장, 중미 외교부 차관 초청 간담회 및 양자면담...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요청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11/04 [16:03]

▲ 박형준 부산시장이 3일 파나마, 코스타리카 등 중미 7개국 외교부 차관들을 초청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지지를 요청하는 등 간담회 및 양자면담을열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파나마, 코스타리카 등 중미 7개국 외교부 차관을 초청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지지를 요청했다.

 

지난 2일 서울에서 외교부 주최로 개최된 '한-중미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 도미니카공화국, 파나마,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벨리즈 등 중미 7개국 외교부 차관들은 박형준 부산시장 초청으로 3일 저녁 해운대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되는 간담회에 참석, 박 시장과 양자면담을 했다.

 

박 시장은 양자면담을 통해 한국과 중남미 15개국이 수교 60주년을 맞아 부산시와 중남미 도시 간 도시외교 활성화 및 경제.문화.금융.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이 자리에서 부산시와 정부의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에 대한 의지와 그간의 홍보 활동, 엑스포 개최지로서의 부산의 역량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지지를 요청했다. 

  

▲ 박형준 시장이 3일 중미 7개국 외교차관들을 초청해 해운대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리셉션를 열고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당부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 부산시는 3일 중미 7개국 외교차관 및 고위관리들을 초청해 해운대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간담회를 열고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로서의 부산의 역량 등을 홍보하는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또, 부산시는 4일 오전 중남미 차관들에게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인 북항 일원을 시찰하도록 안내하고, 엑스포 개최지 부지 현황과 시설 조성 계획 등을 설명하며 부산엑스포 유치 의지와 역량 등을 직접 확인하도록 했다.

 

한편, 외교부는 중미 7개국 및 미국 대표단들과 전날(2일) 개최된 제2차 한-중미 특별라운드테이블에 이어서, 3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중미 7개국 외교차관 및 고위 인사, 미국 대표를 초청하여 '한-중미 통상.투자 포럼'을 개최했다.

 

부산시는 중남미 국가 중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 칠레의 ‘발파라이소’, 파나마의 ‘파나마시티’, 멕시코의 ‘티후아나’ 등 4개 도시와의 자매.우호협력 결연을 체결한 이후 계속적으로 도시간 교류를 해오고 있다. 

 

또한, 지난 7월에는 외교부와 공동주최로 '한-중앙남미 미래협력포럼'을 개최해 참석한 중남미 10개국 장.

차관들을 대상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의지를 적극 홍보했다. 정부와 부산시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중남미 국가들을 대상으로 집중 교섭하고 지지를 요청하고 있다. 

 

▲ 박형준 시장이 온두라스 외교차관과 양자면담을 하고 2030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ity of Busan invited the vice foreign ministers of seven Central American countries, including Panama and Costa Rica, to negotiate and promote the Busan World Expo 2030 and requested their support.

 

vice Ministers of Foreign Affairs of 7 Latin American countries, including Dominican Republic, Panama, Costa Rica, El Salvador, Guatemala, Honduras and Belize, attended the 'Korea-Central America Roundtable' hosted b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n Seoul on the 2nd at the invitation of Busan Mayor Park Hyung-joon on the evening of the 3rd. They attended a meeting held at the Westin Chosun Hotel and had a bilateral interview with Mayor Park.

 

In a bilateral interview, Mayor Park discussed ways to vitalize urban diplomacy between Busan and Latin American cities and cooperation in various fields such as economy, culture, finance, and environment on the occas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15 Latin American countries.

 

In addition, the city and the government actively promoted and requested support for the will of the city of Busan and the government to hold the 2030 Busan World Expo, public relations activities so far, and Busan's capacity as an expo venue.

 

Among Latin American countries, the city continues to exchange between cities after signing a sisterhood and friendly cooperation relationship with four cities: Rio de Janeiro in Brazil, Valparaiso in Chile, Panama City in Panama, and Tijuana in Mexico. has been doing

 

In addition, in July, the 'Korea-Central and Latin America Future Cooperation Forum' was co-hosted with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to actively promote the will to host the 2030 Busan World Expo for the heads and vice ministers of 10 countries in Latin America. The government and Busan City are requesting intensive negotiations and support from Latin American countries to host the 2030 Busan World Exp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