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 자이언트 스텝에 “높은 경계감 유지하며 대응”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북한 도발 영향은 제한적이나 예의주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1/04 [07:57]

정부, 美 자이언트 스텝에 “높은 경계감 유지하며 대응”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북한 도발 영향은 제한적이나 예의주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11/04 [07:57]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배종태 기자

 

정부는 3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자이언트 스텝'을 4연속으로 단행한 것과 관련해 “그 어느 때 보다도 높은 경계감을 유지하며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미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과 북한 도발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국 연준은 2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준금리를 종전 3.0-3.25%→3.75-4.0%로 0.75%p 올렸다. 네 차례 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p 인상)이다.

 

파월 미 연준 의장은 향후 긴축속도 조절 가능성을 시사하면서도 “금리 인상 중단은 시기상조”며 “최종 금리수준 또한 당초 예상보다 높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미 연준의 긴축기조 완화 기대감 축소에 따라 간밤에 국제금융시장은 미 주가 하락, 금리 상승, 달러화 강세로 마감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미 연준의 금리 인상이 향후 우리와 글로벌 금융시장에 미칠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그 어느 때 보다도 높은 경계감을 유지하며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북한 도발과 관련해서도 경제·금융당국 수장들은 현재까지 시장 반응으로 볼 때 국내 금융시장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북한 리스크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