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의원,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 방안을 위한 정책토론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1/15 [16:24]

서병수 의원,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 방안을 위한 정책토론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11/15 [16:24]

 

▲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부산진갑,5선)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국민의힘 서병수 국회의원(부산진구갑, 5선)과 국내 최대 스타트업 단체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정책토론회를 16일 국회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 어떻게 할 것인가? - 스타트업 인재 발굴과 양성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전성민(가천대 경영학부)'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한다. 또한, 김주희 국민대 혁신기업연구센터 본부장이 ‘스타트업을 위한 인적자원관리, 실전형 인재의 발굴과 양성’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토론자로는 스타트업 업계에서 '조병현' 오피스룸 대표와 '김태진' 플라시스템 대표가 심각한 인력 부족 문제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고, 정부 측에서는 '이상범' 교육부 미래교육전략팀장, '남철기'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과장이 참여한다.

 

김주희 본부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빠른 성장이 경쟁우위와 생존과 직결되는 스타트업 생태계의 특성을 이해하고 스타트업 고유의 성장 방정식을 풀어갈 수 있는 실전형 인재의 양성이 시급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시장과 정부가 개별적으로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보다는 서로가 보완할 수 있는 방향에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할 예정이다. 

 

또한 김 본부장은 “장기적 차원에서는 인재 양성 시스템을 고등교육 과정과 연계하여 사회 변화와 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인재를 키워낼 수 있는 제도를 구축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제안할 예정이다.

 

전성민 가천대 경영학부 교수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하고 김주희 국민대 혁신기업연구센터 본부장이 ‘스타트업을 위한 인적자원관리, 실전형 인재의 발굴과 양성’이라는 주제로 발제에 나선다.

 

토론자로는 스타트업 업계에서 조병현 오피스룸 대표와 김태진 플라시스템 대표가 참석해 심각한 인력 부족 문제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고, 정부 측에서는 이상범 교육부 미래교육전략팀장, 남철기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과장이 참여한다.

 

먼저 김주희 본부장은 주제발표에서 “빠른 성장이 경쟁우위와 생존과 직결되는 스타트업 생태계의 특성을 이해하고 스타트업 고유의 성장 방정식을 풀어갈 수 있는 실전형 인재의 양성이 시급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시장과 정부가 개별적으로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보다는 서로가 보완할 수 있는 방향에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할 예정이다. 

 

또한 김 본부장은 장기적 차원에서는 인재 양성 시스템을 고등교육 과정과 연계하여 사회 변화와 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인재를 키워낼 수 있는 제도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 정책토론회 리플렛  © 배종태 기자

 

서병수 의원은 “토론회는 최근 심각해지고 있는 디지털 혁신인재 부족 현상을 진단하고,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필요로 하는 실전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방안은 무엇인지 민관이 함께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며 "이번기회에 민관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열띤 토론을 펼치는 만큼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실질적인 방안이 도출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wer of the People Party Suh Byeong-soo,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Busan Jingu-gap, 5th line) and the Korea Startup Forum, the largest startup organization in Korea, announced that they would hold a policy debate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6th to discuss ways to nurture digital innovative talent.

 

This forum was focused on 'How to nurture digital innovative talents? - Professor Jeon Seong-min (Gachon University, Faculty of Business Administration) will chair the discussion on the theme of 'Finding and nurturing startup talent'. In addition, Kim Joo-hee, head of Kookmin University's Innovative Enterprise Research Center, will give a presentation on the theme of 'Human Resource Management for Startups, Discovery and Training of Practical Talent'.

 

As panelists, 'Cho Byeong-hyeon', CEO of Office Room, and 'Kim Tae-jin', CEO of Plasystem in the startup industry, conveyed their voices from the field, such as the serious shortage of manpower. Supervisor participates.

 

Director Kim Joo-hee said in a presentation, "It is urgent to nurture practical talents who can underst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startup ecosystem, where rapid growth is directly linked to competitive advantage and survival, and solve the growth equation unique to startups." Rather than seeking ways to solve the problem individually, the government and the government need to think about the direction in which they can complement each other.”

 

In addition, Director Kim plans to suggest, "In the long term, it is also important to establish a system that can nurture talents who can respond to social and corporate environment changes by linking the human resource development system with higher education courses."

 

Seong-Min Jeon, a professor of business administration at Gachon University, will chair the discussion, and Joo-Hee Kim, head of Kookmin University's Innovative Enterprise Research Center, will give a presentation on the theme of 'Management of Human Resources for Startups, Discovery and Training of Practical Talent'.

 

As panelists, CEO Cho Byeong-hyeon of the office room and Tae-jin Kim, CEO of Plasystem, from the startup industry will attend to deliver their voices from the field, such as the serious shortage of manpower.

 

First, in a presentation on the theme, Director Kim Joo-hee said, “It is urgent to nurture practical talents who can underst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startup ecosystem, where rapid growth is directly linked to competitive advantage and survival, and solve the growth equation unique to startups.”, "Rather than seeking ways to solve the problem individually, the government and the government need to think about the direction in which they can complement each other.”

 

In addition, Director Kim plans to emphasize the importance of building a system that can nurture talents who can respond to changes in society and the corporate environment by linking the human resource development system with higher education courses in the long term.

 

Rep. Suh Byeong-soo said, “The forum was prepared to diagnose the shortage of digital innovative talents that has recently become serious, and to discuss wi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what measures are needed to nurture practical talents needed in the domestic startup ecosystem.”

"As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are putting their heads together and having heated discussions on this occasion, I hope that practical measures can be devised to nurture future talen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