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BNK부산은행 MOU체결... '3高현상으로 어려운 민생경제 지원'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1/18 [15:42]

부산시의회- BNK부산은행 MOU체결... '3高현상으로 어려운 민생경제 지원'

배종태 기자 | 입력 : 2022/11/18 [15:42]

▲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과 안감찬 부산은행장 및 관계자들이 16일 시의회 중회의실에서 500억원 규모의 금융프로그램 ‘부산 민생경제 다시 따뜻하게’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와 BNK부산은행이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3高현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경제 지원에 나섰다.

 

지난 16일 오전 안성민 부산시의회 의장과 안감찬 부산은행장이 시의회 중회의실에서 500억원 규모의 금융프로그램 ‘부산 민생경제 다시 따뜻하게’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부산은행은 소상공인, 청년 등 취약계층의 금융 부담을 줄이고 안정적인 연착륙을 지원한다. 우선, 부산은행은 자금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400억원 규모의 생계자금 신규 및 대환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금융 이용 청년층에게는 제도권 금융 대환자금 100억원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내달 중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은행은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실시해 대출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개인 채무자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부산시의회와 BNK부산은행은 ▲부산시민의 이자비용 부담 완화 ▲상환부담 경감 ▲금융거래 재기지원 등 협약내용에 포함된 각종 지원방안에 대한 정책 지원, 상품개발 등에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안감찬 부산은행장은 “이번 부산시의회와 업무협약을 통한 금융지원이 지역 소상공인 및 청년들에게 조금이나마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안성민 부산광역시의회 의장은 “무엇보다 민생경제 회복을 의정활동의 최우선순위로 두고 있다, 향후 민생경제대책 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시민들께서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 9월 부산시, 부산시의회와 3년간 총 7조 3000억원 규모로 상생경영 실천을 위한 ‘경제위기 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Busan City Council and BNK Busan Bank have started to support the people's livelihood, which is suffering from high interest rates, high prices, and high exchange rates.

 

On the morning of the 16th, Ahn Seong-min, chairman of the Busan City Council, and Ahn Gam-chan, president of Busan Bank, signed a business agreement for a financial program worth 50 billion won in the city council’s mid-size meeting room, “Busan’s livelihood economy is warming up again.”

 

Through this, Busan Bank will reduce the financial burden of the vulnerable, such as small business owners and young people, and support a stable soft landing. First of all, Busan Bank decided to support new and replacement funds for living expenses worth 40 billion won for small businesses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It plans to implement a program to support 10 billion won in institutional financial loans for young people who use private finance within the next month.

 

In addition, Busan Bank plans to support individual debtors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repaying their loans by implementing a debt restructuring program.

 

In addition, the Busan City Council and BNK Busan Bank agreed to work together on policy support and product development for various support measures included in the agreement, such as ▲reducing the burden of interest expenses on Busan citizens ▲reducing the burden of repayment ▲supporting the revival of financial transactions.

 

Ahn Gam-chan, president of Busan Bank, said, "I hope that financial support through this business agreement with the Busan City Council will give hope to local small business owners and young people."

 

Ahn Seong-min, chairman of the Busan Metropolitan City Council, said, “Above all, the recovery of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y is the top priority for legislative activities. In the future, we will make more efforts to prepare practical support measures that citizens can feel, centered on the special committee for public livelihood economic measures.”

 

Meanwhile, Busan Bank is taking the lead in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by signing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city of Busan and the Busan City Council last September for a total of 7.3 trillion won over three years to practice win-win management for the “Companion Project to Overcome the Economic Crisi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